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7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6화 바키도/137화 바키도/13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7화. 구한다

  • 캡틴 스트라이덤은 미세스 "힐너리"의 요청으로 그녀를 오거 한마 유지로가 있는 호텔로 안내한다.
  • 힐너리는 미국을 트럼프의 손에서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선서"를 하러 가는 길인데.
  • 호텔에서 그녀를 맞이한 유지로는 놀랍게도 아침발기 상태. 그런 상태인데도 거리낌없이 힐너리를 맞이한다.
  • 유지로는 힐너리의 선서를 거절하며 멋대로 하면 "범해버린다"고 위협한다. 힐너리는 그의 아내 미스 에미와 친분을 말하며 꼭 선서하고 싶다고 말한다.
  • 유지로는 그걸 알고 있고 에미의 친구이므로 꼭 지켜주겠지만 멋대로 선서하면 범하겠다고 다시 위협한다.
  • 힐너리는 그 확고한 입장표면에 얼굴을 붉히고 코피까지 쏟다가 어쩔 수 없으니 철수하겠다며 돌아선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9.47 KB)]

  • 캡틴 스트라이덤은 헬기로 누군가를 옮기고 있다. 그는 그 상대에게 "당신 스스로 정한 일"이고 명령이니까 따르는 거지만 만약 그녀가 자신의 가족이었다면 무슨 짓을 해서든 말렸을 거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생명은 보장할 수 없다고 덧붙이는데. 그 말을 들은 그녀가 무언가 말을 하는데 헬기 소리에 묻혀서 잘 들리지 않는다.

Example2.jpg
[JPG image (39.24 KB)]

  • 미세스 "힐너리". 그녀는 스트라이덤에게 닥치라고 일갈하며 오히려 나이 때문에 귀가먹었냐고 디스한다.

Example3.jpg
[JPG image (36.75 KB)]

  • 한동안 그말대로 닥치고 있던 스트라이덤은 기어이 다시 입을 연다. 힐너리가 지금 만나러 가는 사람에 대해 이해가 너무 부족하고 차원이 다른 "몬스터"라고 경고한다. 하지만 힐너리는 아무 문제 없다고 말한다.
    오우거와는 아주 관계가 없지도 않으니.
  • 뜻밖의 말에 스트라이덤이 당황한다. 어쨌든 그들은 오거, 한마 유지로를 만나러 가는 중이다.

Example4.jpg
[JPG image (49.76 KB)]

  • 헬기가 호텔 옥상에 착륙한다. 힐너리는 선거에서 패했지만 그 자신은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녀는 "트럼프에게서 미국을 구한다"는 일념으로 이곳에 왔다. 그녀는 유지로를 "무력 그 자체인 존재"로 규정하고 있는데 그의 방으로 향하는 손엔 성경이 들려있다. 역대 대통령들이 "불가침조약"을 "선서"할 때 쓰던 것이다.

Example5.jpg
[JPG image (44.73 KB)]

  • 그렇게해서 유지로의 방에 들어간 힐너리. 그런데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팬티만 걸친 유지로. 게다가 아침발기인지 힘차게 팬티 바깥으로 고개를 디밀고 있다. 말도 못하게 경악하는 힐너리와 달리 유지로는 태연하게 "선서는 안 받는다"고 통보한다. 그는 이미 거절한 바가 있는데 힐너리가 막무가내로 들이닥친 모양이다. 스트라이덤은 그 모습을 보며 고개를 젓는다.
    당황했던 힐너리는 금방 평정을 되찾는다. 그녀는 의오로 한마 바키의 어머니이자 유지로의 아내였던 미스 에미와 친분이 있는 사이였다. 힐너리는 그 친분을 근거로 유지로에게 선서하게 해달라고 간청한다.

Example6.jpg
[JPG image (41.69 KB)]

맹세는 필요없다.
  • 유지로는 에미의 친구라면 그냥 지켜주겠지만 꼭 선서를 하겠다고 한다면 몇 번이라도 범하겠다고 위협한다. 그 말을 들은 힐너리는 얼굴이 붉어지다 못해 코피를 흘린다.

Example7.jpg
[JPG image (74.44 KB)]

  • 힐너리는 "이런 몬스터에게 범해지면 버틸 수 없겠지"라고 돌아서면서도 뭔가 만족한 듯 가벼운 발걸음이다.




3. 여담

  • 힐러리 편이 나오는 것이 이상. 원래 힐러리 편이 그려져 있었고, 트럼프 편이 급조된 것이 아닐까 싶다.
  • 바키 엄마랑 친구라기에는 나이가 약간 안 맞는 것 같지만.
  • 힐러리를 보고 세울 수 있는 유지로가 대단
  • 미세스 클린턴이 맞는게 아닐까 싶은데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