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6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5화 바키도/136화 바키도/13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6화. 소란

  • 놀랍게도 Tv 토크쇼에 나타난 무사시
  • 무사시의 모습이 일반대중 앞에 낯낯히 드러난다.
  • 아나운서는 촐랑대는 태도로 무사시를 인터뷰한다.
  • 아나운서는 실없는 질문만 늘어놓아 무사시의 화를 사고 에어참격으로 베어진다.
  • 이 사건이 무사시의 명운을 결정했다고 하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0.6 KB)]

  • TV에서 아나운서가 흥분된 표정으로 누군가를 소개하고 있다. 그는 이미 많은 유명인을 만나본 사람이지만 이 사람만은 뭐랄까, 엄청난 박력의 소유자다. 그는 게스트를 맹수에 비유하려다 말실수라고 정정하고 "경력이 자아내는 위용"이란 표현을 사용한다. 그는 어쨌든 강해보이며 시청자들도 잘 아는 이 사람.
    Example2.jpg
    [JPG image (49.63 KB)]

    미야모토 무사시씨
  • 아나운서의 소개를 받는 무사시. 모토베 이조가 입혔던 흉터가 아물어가고 있다.

Example3.jpg
[JPG image (80.05 KB)]

  • 모토베의 병실에서 그 장면을 보고 있는 한마 바키는 당혹한 표정을 숨기지 못한다. 모토베와 시노기 쿠레하 박사는 조용히 시청한다.

Example4.jpg
[JPG image (75.78 KB)]

  • 이 방송은 당연히 일반 대중들에게도 전파된다. 길거리의 대형 스크린에 무사시의 모습이 나타나자 행인들이 가던 길을 멈춘다. 막연히 시대극 배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얼마 전 무사시가 보도된 뉴스를 보고 "거기 나온 놈"이라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 중 몇 명이나 "진짜 무사시"라고 생각하는지 알 수 없다.

Example5.jpg
[JPG image (33.2 KB)]

  • 아나운서는 긴장감 때문인지 천성인지 촐랑대는 태도를 보인다. 어딘지 허둥대고 안정을 찾지 못한다. 그리고 "무사시씨가 맞으시냐"는 실없는 질문이나 던진다. 보고 있던 바키는 그런건 당연히 심기를 거스를거라고 생각한다.
    왜 이제와 이름을 묻나?
    무사시라 여기 있는거 아닌가?

Example6.jpg
[JPG image (35.55 KB)]

  • 무사시의 퉁명스러운 대답에 아나운서는 화들짝 놀라며 "맞는 말이긴 하다"고 당황한다. 하지만 거기서 자중하지 않고 경망스런 말투로 "보통은 400년 전 검호라 하면 의심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한다. 그 순간이다. 아나운서의 왼팔이 떨어진다. 무사시의 에어참격이다. 바키와 같은 격투가는 물론이고 문외한인 아나운서조차 "베여졌다"는 느낌을 확실히 받는다.

  • 무사시는 이걸로 "실물"을 받아들였냐고 묻는다. 아나운서는 자신이 당한 참격을 시청자에게 설명하는데 그 순간 또 에어참격이 날아온다. 이번엔 목이다. 아나운서는 식은 땀을 흘린다.
    거기서 그만했으면 좋을 텐데, 이번엔 "보이지 않는 칼에 목이 떨궈진 모양"이라고 주절댄다. 그러면서 무사시가 진검을 들고 있었다면 그 머리가 발 밑을 굴러다니고 있었을 거라고 덧붙인다.
    급기야 그는 진짜로 무사시를 분노시키고 만다.
    무사시씨는 베는건 좋아하십니까?
  • 화면 너머지만 바키가 분명히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무사시의 화가 뻗쳐나온다. 그는 위협적인 태도로 답한다.
    베는건 안 되기라도 하나?
    아나운서는 겁먹은 나머지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

Example7.jpg
[JPG image (39.42 KB)]

  • 무사시가 자리에서 일어난다. 그런 그의 허리춤에는 "보이지 않아야할 칼" 한 자루가 매여있다. 바키와 모토베, 시노기 쿠레하는 물론 Tv로 보던 시청자들까지 한결같이 "허리춤에 뭔가 있다"고 생각한다. 투명하지만 분명 "그것"이 있다.
    분노가 극에 달한 무사시는 귀신같은 형상으로 말한다.
Example8.jpg
[JPG image (75.58 KB)]

칼로 베어 올라서는 것. 그것이 내 업이다.
네놈의 무례함은 아까부터 도를 넘더군.
내가 화나도록 만드는게 목적이라면 이미 충분히 달성했다.
아나운서는 대체 왜 그런 칼이 있는 것인지, 공포와 당혹 속에 물으려 한다. 그러나 그가 말문을 여는 찰나.

Example9.jpg
[JPG image (39.94 KB)]

  • 번뜩이는 에어참격. 아나운서를 일도양단한다. 이 모습은 Tv를 통해 무려 "전세계로 전파된다. 나뒹구는 아나운서를 뒤로하고 무사시는 자신을 데려온 도쿠가와를 불러 돌아가자고 한다.
    훗날 이 사건이 무사시의 명운을 결정했다고 하는데...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