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3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2화 바키도/133화 바키도/13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3화. 고맙구만

  • 모든 걸 바쳐 승리를 따낸 모토베 이조.
  • 한마 바키를 비롯한 모든 관중들의 부러움과 안도감, 감사가 뒤섞인 복잡한 박수갈채를 받는다.
  • 무사시는 깨어나 패배를 인정하는데 모토베는 이것은 "생환"을 전제로한 "연습시합"에 지나지 않는다고 자평한다.
  • 그 자신은 그 연습에 어울려 승리를 따낸 거라며, "그 이후"를 해보겠냐고 하는데.
  • 무사시는 칼을 뽑아 돌아서며 모토베에게 감사와 승리의 확인을 되풀이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5.05 KB)]

  • 격전 끝에 모토베 이조가 승리를 쟁취한다. 완전히 무력화된 무사시. 이변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결과에 모두가 숨을 죽인다.

Example2.jpg
[JPG image (68.64 KB)]

  • 본래 대전을 부정적으로 봤던 도쿠가와 조차도 "토를 달 수 없는 결과"라고 혀를 내두른다. 대결을 멈추려고 했던 한마 바키는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이며 "지켜지고 말았다"고 인정한다.

Example3.jpg
[JPG image (53.48 KB)]

  • 오로치돗포부터 시작해서 하나둘 관중들이 박수갈채를 보낸다. 이들 사이에선 지켜지고 말았다는 안도감과 감사, 그리고 앞질러 가버린 동료에 대한 질투와 씁쓸함 따위가 뒤섞인 감정이 흘러나온다. 그런 감정들이 박수를 타고 모토베에게 쏟아져 내린다.

Example4.jpg
[JPG image (75.11 KB)]

  • 무사시는 박수 소리에 정신이 든다. 깨어보니 모토베는 홀드를 걸었던 그 자세 그대로, 마치 정좌한 것처럼 기다리고 있다. 무사시는 마주 앉으며 "졌다"고 시인한다.
    정작 승자인 모토베의 의견은 다르다. 그렇게되기까지 "몇 번이나 베어졌던가"라고 씁쓸하게 술회한다. 무사시가 한마 유지로와 겨루던 때부터, 그는 몇 번이나 무사시의 무검에 베어졌던 바였다. 무사시는 그런건 그저 "통보"일 뿐이라며 실제 베는 것관 다르다고 단언한다.

Example5.jpg
[JPG image (59.24 KB)]

  • 모토베가 이번엔 "그럼 손대중 한걸 말한 참이냐"고 말한다. 자신이 적일 수는 있어도 "강적"이진 않았다고 말이다. 실제로 무사시의 검은 모토베의 방어구를 아득히 능가하는 위력을 지녔다. 게다가 피클에게 한 것처럼 "귀퉁이"를 베어내는 방법도 쓸 수 있었다. 그는 일부러 손대중을 하며 상대의 숨통을 끊지 않은 것이다. 대답이 없는 무사시에게 모토베가 "다 들켰다"고 지적한다.

Example6.jpg
[JPG image (60.11 KB)]

  • 모토베는 무사시의 오륜서에 나오는 "천일의 수행을 단, 만일의 수행을 련이라 한다"는 문구를 인용한다. 무사시는 쑥스러운 듯 머리를 긁적거린다. 모토베는 그 인용대로 무사시는 언제나 단련하는 사람이다. 심지어 지금 이 시합, 아니 "연습시합" 중에도 줄곧. 이 승부는 어디까지나 "생환"을 전제로 했던 것. 결코 목숨을 건 진검승부가 아니었던 셈이다. 모토베는 그 "단련"에 편승해 간신히 이긴 거라고, 자학적이기까지 한 발언을 한다.

Example7.jpg
[JPG image (38.65 KB)]

승리를 위협하는 존재는 됐지.
하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존재는 되지 못했어.
해볼 텐가, "그 이후"를.

  • 무사시는 조용히 일어나 모토베의 이름을 부른다. 아직도 그의 어깨에 꽂혀있는 애도로 손을 뻗는다. 그리고 당장이라도 내려칠 것처럼 검을 뽑아올리는데.
Example8.jpg
[JPG image (74.83 KB)]


Example9.jpg
[JPG image (88.27 KB)]

  • 하지만 "그 이후"는 없었다. 무사시는 단지 모토베에게 감사하며 그의 승리를 재확인해준다.



3. 여담

사지가 부러지고 폐가 뭉개지는 지경까지 싸워놓고 목숨을 건 승부가 아니었다고 하면 어쩌잔 말인가.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