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2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1화 바키도/132화 바키도/13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2화. 고독

  • 승부가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모토베 이조가 혼신의 태클로 무사시에게 마운트 포지션을 잡는다.
  • 터무니없는 타이밍에 이루어진 반격에 방심한 것인가? 무사시는 슬리퍼 홀드까지 허용한다.
  • 이로 팔을 잡아당겨서 어거지로 거는 슬리퍼 홀드. 그러나 결코 풀리지 않는다.
  • 생각지도 않은 형태로 승리는 모토베에게?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7.56 KB)]

  • 한마 바키는 승부는 났다고 외치며 시합 중지를 외친다. 그러나 모토베 이조는 몽롱한 정신 속에서도 "멈추면 지킬 수 없다"고 중얼거리고 있다. 무사시도 승리를 확신한 것인지 모토베보다는 관중석에서 일어난 바키에게 시선을 돌린다. 모토베가 파고든 것은 그 틈. 두 다리가 부러졌을 텐데, 혼신의 태클이 깔끔하게 들어간다.

Example2.jpg
[JPG image (63.03 KB)]

  • 모토베는 무릎으로 칼을 든 손을 찍어누르고 안면에 박치기를 꽂아넣는다. 지나친 방심 탓인지 무서운 완력의 무사시도 저항도 못하고 당한다. 모토베는 아이러니하게도 마지막에 이런 기회를 줬다고 감사하며 박치기를 거듭한다. 그 모습은 마치 인사라도 하는 것 같다.

Example3.jpg
[JPG image (59.45 KB)]

  • 모토베는 망가진 사지로 잘도 슬리퍼 홀드까지 들어간다. 부러진 손목 때문에 왼팔을 목에 휘감고 이로 소매를 끌어 당기는 눈물겨운 슬리퍼 홀드. 그러나 자세는 완벽하다.

Example4.jpg
[JPG image (64.03 KB)]

  • 관중석의 여론이 일거에 뒤집힌다. 보고도 믿기지 않는 역전극에 모두가 숨을 죽이고 가이아는 모토베의 승리라고 외쳐버린다.

Example5.jpg
[JPG image (44.46 KB)]

  • 무사시는 최후의 힘으로 저항한다. 모토베의 오른쪽 어깨에 칼을 꽂지만 아무 소용도 없다. 관중들도 그런 걸로는 무리라고 입을 모을 정도로 무의미한 저항.

Example6.jpg
[JPG image (61.87 KB)]

  • 이미 모토베의 우반신은 없어진 거나 다름 없다. 무사시의 일격으로 쇄골이 부러지고 폐가 내려앉아 오른팔은 이미 움직여지지 않는다. 이제와서 오른쪽 어깨가 좀 찔린들 아무런 의미도 없다. 그렇기에 필사적으로 목을 조른다. 소매를 문 턱에 더욱 힘이 들어간다.

Example7.jpg
[JPG image (60.18 KB)]

이 턱을 조금이라도 벌렸다간 더는 지킬 수 없어.
자신을... 동료를... 시대를... 그리고 무엇보다
당신을 말이야 무사시 나리

  • 철인 같았던 무사시도 힘이 빠진다. 서서히 칼을 떨어뜨리는 모습을 모두가 지켜본다.

Example8.jpg
[JPG image (102.59 KB)]

미안하군...
이제와서...
이제야 따라잡았어.
당신의 고독을 이제야 따라잡았어

  • 무사시 KO. 승리는 모토베에게.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