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39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38화 마기/339화 마기/34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39번째 밤. 허위와 신망의 신념

  • 연백룡알라딘 일행을 먼저 보내고 홀로 15세의 신드바드와 대결한다.
  • 주위에 있는 신드바드의 동료들은 신드바드를 열렬히 응원하고 신드바드는 백룡이 "기대가 안 되는 왕의 그릇"이라며 도발한다.
  • 바레포르의 얼음마법으로 백룡을 몰아붙이지만 백룡은 전신마장 "베리알"을 사용하며 맞선다.
  • 신드바드는 백룡에게 그가 지키지 못했던 황제국의 모습을 보여주며 허위와 신망의 신념에 대한 대답을 요구한다.
  • 백룡은 환상 속의 자신을 여러조각내서 그 힘을 황제국의 동료들에게 나눠준다.
  • 그는 동료들 가운데서도 오로지 혼자만 높고 강해지려는 신드바드의 마음가짐을 꼬집으며 "자신 외의 존재를 믿어라"고 대답한다.
  • 신드바드는 백룡이 "공존할 수 없는 왕의 그릇"이라고 하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3.78 KB)]

  • 연백룡은 자신의 공언대로 혼자 15세의 신드바드와 맞선다. 알라딘 일행은 다음 던전으로 출발. 신드바드의 바레포르는 마치 구미호와 같은 형상으로 여러 꼬리가 백룡을 공격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9.14 KB)]

  • 팔인장들은 신드바드를 연호하며 응원하고 있다. 백룡은 이들을 의식하는데, 신드바드는 거기에 "왕의 그릇들 중 가장 기대가 되지 않는 자"라며 도발한다.

Example3.jpg
[JPG image (46.94 KB)]

  • 바레포르는 얼음의 마법을 사용한다. "빙수 결정진"(가르폴 키레스탈)으로 백룡의 후방을 막고 꼬리로 때려서 얼음벽에 처박는다. 신드바드는 백룡 조차 아니라 그의 진 "자간"의 이름을 부르며 너무 허무했다고 빈정거린다. 환호하는 팔인장들.

Example4.jpg
[JPG image (30.99 KB)]

  • 그러나 백룡을 공격했던 꼬리가 까맣게 썩어들어간다. 신드바드가 다시 확인하니 백룡은 쓰러지지 않고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다.

Example5.jpg
[JPG image (80.2 KB)]

  • 두 번째 전신마장 "베리알"을 사용한 백룡. 바레포르의 꼬리를 파괴한 것도 베리알의 힘이었다. 신드바드는 잠시 당황했지만 곧 여유로운 태도로 돌아간다. 그리고 꼬리의 썩은 부분을 잘라버리더니 순식간에 재생해 버린다. 베리알이 썩힌 꼬리를 간단하게 재생하는걸 보자 백룡은 보통 싸움이 아니라는 것을 직감한다.

Example6.jpg
[JPG image (96.27 KB)]

  • 신드바드는 백룡은 "운명에 농락 당하고 패한 왕의 그릇"이라 자신의 질문에 대답할 수 없을 거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백룡의 발 밑으로 어떤 원반이 나타나게 한다. 그 원반엔 "백룡이 지키지 못했던 것", 황제국의 모습이 떠오른다.
    네가 지키지 못했던 황제국의 풍경이야... 백룡 황제

Example7.jpg
[JPG image (38.91 KB)]

  • 신드바드는 그가 많은 희생을 치르고 조국을 되찾았지만 제대로 지키지 못했으며 쇠퇴로 이끌다가 끝내 자리에서 끌어내려진 왕이라고 비난한다. 그가 황제 자리에 오르기 위해 희생시킨 많은 백성과 병사들, 그리고 그가 쓰러뜨린 형제들.
    Example8.jpg
    [JPG image (37.75 KB)]

    이럼 대체... 무얼 위해서
    나는 수많은 목숨과 인생을 희생시켜 온 거지?
    맡은 나라를 지키려는게 아니었나?
  • 황제의 자리에서, 비탄에 잠긴 백룡은 그렇게 울분을 토로한다.

Example9.jpg
[JPG image (46.79 KB)]

  • 신드바드는 그가 겪은 불행은 곧 솔로몬 왕의 부조리이기도 하다고 주장한다. 솔로몬 왕은 죄없는 많은 사람들까지 불행과 고통으로 떨게 했다. 신드바드는 바로 이런 세상을 바꾸려 한다. 정의에 행복을, 악에 불행을 주는 마땅한 세계. 그런 "올바른 세계"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낟.
    다시 그대에게 묻겠다!
    부조리한 세상에서 무얼 의심하고 무얼 믿어야 하는가?
    나는 진 바레포르에게 인정받은 신드바드!
    허위와 신망의 신념!

Example10.jpg
[JPG image (66.48 KB)]

  • 신드바드의 질문을 받은 백룡은 오래 고민하지 않는다. 그는 영상 속에서 비탄에 빠진 자신의 얼굴을 바라본다. 그러다 씩 웃으며 거리낌없이 그 형상을 난도질한다.
    백룡이 단순한 자학을 한 건 아니었다. 그는 자기 자신을 여러 동강 내서 그것들을 풍경 속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뿌린다.
    황제의 힘을 나눠주겠다.
    각자 힘을 받고 "운명"과 싸워라.
  • 풍경 속의 연홍옥은 백룡에게 받은 힘으로 신드바드에 견줄 정도로 거대하게 자라난다. 백룡의 뒤를 이어 황제가 된 홍옥은 백성들을 독려해서 자기 자신의 힘으로 나라와 긍지를 지키게 한다. 신드바드는 백룡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이해하지 못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53.18 KB)]

  • 백룡은 자신의 황제로서 힘을 누님 홍옥에게 넘겼다고 말한다. 분명 자신은 패배한 황제지만 그 뒤를 잇는 사람들이 힘을 합쳐 나라를 재건한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실제로 백룡은 현실에서도 홍옥에게 황제자리를 넘기고 홍옥은 그 힘을 바탕으로 황제국을 되살렸으니 그다운 선택이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백룡은 신드바드의 맹점도 꼬집는다. 바로 "주변 사람을 믿지 않는 점". 그는 오로지 자기 자신만을 믿으며, 그렇기 때문에 이 던전에서 조차 오로지 자신만이 강대하고 거대한 모습으로 나타난 것이다. 물론 그런 신드바드의 심정을 이해 못하는건 아니다. 백룡 자신도 누님 연백영은 그저 연약하고 지켜주야 하는 존재였다. 그러나 지금와서는 다르게 생각한다. 적어도 백영에게 만큼은 모든 것을 밝히고 힘과 위험과 책임을 나눠가질 "동료"를 만들었어야 했다. 그것이 지금 백룡의 답이다.

Example12.jpg
[JPG image (33.64 KB)]

뭘 믿어야 하냐고 물었지?
자신을 제외한 존재를 믿어라.
왜냐하면 자기 혼자 믿어야할 올바른 거이란...
살아있는 동안에 얼마든지 바뀌는 법이기 때문이야.
번거롭게도 말이지.
  • 누구보다 오래 고민하고 혼자 힘으로 해결하는데 골몰했던 백룡이기에, 누구보다 명쾌한 답을 이끌어냈다. 그렇지만 신드바드는 쉽게 납득하지 않는다. 그는 "역시 너는 내게 있어 가장 공존할 수 없는 왕의 그릇"이라 강하게 거부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