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35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34화 마기/335화 마기/33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35번째 밤. 7개의 던전

  • 성궁에 도착한 알리바바 사르쟈 일행. 그들 앞에는 기이하게 변해버린 풍경이 나타난다.
  • 신드바드는 성궁을 조작해 자신이 공략했던 7개의 던전을 본따 "신드바드란 인간"을 일곱개의 던전으로 나누었다.
  • 알리바바 일행이 신드바드의 계획을 막으려면 해가 떨어지기 전에 7개의 던전을 공략해야 한다.
  • 신드바드는 정신체 형태로 나타나 "유일한 미련"을 지우기 위해 일행과 싸우겠다고 선언한다.
  • 알리바바는 신드바드의 예상과 달리 누구보다 결연하게 그와 싸우기를 맹세한다.
  • 아르바는 그들을 던전으로 인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 일행이 도착한 제 1던전은 "분노와 영걸의 시련" 바알. 전쟁터가 배경인 살벌한 던전이다.
  • 어리둥절한 일행 앞에 소년시절의 신드바드가 나타나 바알의 전신 마장을 두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6.6 KB)]

Example2.jpg
[JPG image (72.86 KB)]

  • 성궁은 위도 아래도 없는 추상화같은 풍경이다. 백룡과 알리바바는 너무 예상 밖의 모습이라 이곳이 성궁인지 의심하고 쥬다르는 악취미라며 5점을 준다.
    알라딘은 이곳이 성궁이라고 보증하면서도 자신이 우고와 함께 있던 시절은 이렇지 않았다고 설명한다. 분명 신드바드가 침입하던 시점에선 알라딘의 기억대로 서고와 같은 모습이었다. 원래 성궁은 주인이 마음먹은 대로 모습을 바꿀 수 있다. 그 말은 곧 지금 성궁의 모습은 신드바드가 창조한 것.

Example3.jpg
[JPG image (71.05 KB)]

  • 하늘에서 그들의 대화에 끼어드는 목소리가 있다. 그들은 신드바드에게 복종하는 일곱 진들. 그들은 일행의 추론이 맞았다고 답하며 모습을 드러낸다. 그들이 나타난 하늘 아래에는 나선의 탑이 나타나있다. 알라딘은 그들을 알아보고 신드바드의 진들이라고 일행에게 전달한다. 일곱 진들은 일행을 향해 말한다.
    "위대한 흐름"의 반역자들이여
    7개의 던전을 공략하라!!
  • 바알은 그들 앞에 있는 던전은 "신드바드란 인간"을 7개로 나눈 것이며 "신드바드 왕의 마법"을 막으려면 해가 지기 전에 7개의 던전을 모두 공략해야 된다고 말한다.

Example4.jpg
[JPG image (42.37 KB)]

  • 알라딘이 "신드바드 왕의 마법"이 뭐냐고 묻자 진들은 신드바드가 이미 세상을 루프로 환원시킬 성궁의 마법을 시동시켰다고 알려준다. 일행이 당황하자 또다른 목소리가 허공에 나타나 안심하라고 이른다.
    괜찮아. 아직 싸울 시간은 남겨놨어.
  • 그건 정신체 형태로 나타난 신드바드 본인이었다. 그는 일부러 일행이 도전할 시간을 보장했다. 지금 여기에 있는 네 사람은 신드바드가 루프를 뒤집어 씌우는데서 벗어난 자들. 그렇다면 이들이 신드바드와 싸우는 것도 "운명"이라는 것이다.

Example5.jpg
[JPG image (89.6 KB)]

  • 알라딘은 그렇다고 해도 신드바드에겐 성궁의 힘이 있어 언제든 이들을 없애버릴 수 있다. 왜 그렇게 하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뜻밖의 대답을 한다.
    그건... 내 "유일한 미련"을 지우기 위해서지.
  • 신드바드는 그 미련이란 것에 대한 설명은 접어두고 알리바바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예상 밖이었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언제나 무슨 이유든 달아 신드바드와 대적하는걸 피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의 알리바바는 지금까지와 다르다. 신드바드의 말을 듣고는 아몬의 검을 들어 신드바드를 가리키며 "반드시 쓰러뜨리겠다"고 맹세한다. 신드바드는 만족스럽게 "기다리고 있겠다"고 화답한 뒤 진들과 함께 모습을 감춘다.

Example6.jpg
[JPG image (47.85 KB)]

  • 그들 앞에는 7개의 던전만 남아 있다. 쥬다르는 신드바드가 한 말을 툴툴거리며 비꼰다. 결국 그가 한 말은 "막을 테면 막아봐라"는 말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 열받아서 한 대 패주고 싶다고 하자 다른 일행들고 고개를 끄덕이는데, 그런데 누군가가 슬쩍 끼어들어서 "그말대로"라며 임금이란 족속들은 어느 시대에나 길이 나쁘다고 투덜거리고 있다.
    그것은 아르바. 우고에게 사로잡혔을 때는 작은 꼬마의 모습이었는데 지금은 성인의 모습을 회복한 채다. 뒤늦게 그녀를 알아챈 일행. 특히 백룡과 쥬다르가 경계하지만 그녀는 싸울 의사를 보이지 않는다. 신드바드가 그녀에게 7개의 던전을 안내하는 역할을 맡겼기 때문이다. 그녀는 아무런 적의도 보이지 않고 오히려 일행에게 경계하지 말라고한다. 그러더니 여행 가이드처럼 앞장서 걸으며 일행을 이끈다. 쥬다르는 끝까지 의심을 풀지 않고 이 여자는 믿을 수 없다고 하는데, 알라비바와 알라딘은 별다른 경계심 없이 따라나선다. 심지어 알라딘은 그녀에게 "잘 부탁한다"고 인사까지 하는데.

Example7.jpg
[JPG image (91.51 KB)]

  • 던전으로 향하며 백룡은 신드바드가 말한 "유일한 미련"이란게 뭔지 궁금해한다. 알라딘은 어쩐지 그게 무슨 의미인지 알 것 같다고 하하는데 알리바바도 나름대로 짐작하고 있는 듯한 얼굴이다.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는 사이, 어느 새 첫 번재 던전에 이르럿다. 아르바가 그 문을 연다.
    제 1던전
    분노와 영걸의 시련
    바알

Example8.jpg
[JPG image (49.66 KB)]

  • 바알의 던전은 전쟁의 불길이 타오르고 학살이 자행되고 있는 전쟁터다. 일행이 주변의 잔인한 광경을 살피는 동안 누군가가 그들을 부른다. 피투성이의 소년으로 어딘지 누군가를 닮아있는데.
    신드바드야.
  • 그것은 소년시대의 신드바드다.

Example9.jpg
[JPG image (80.81 KB)]

  • 소년 신드바드는 가타부타 말도 없이 바로 전신마장을 두른다. "바알"의 전신마장.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