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34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33화 마기/334화 마기/33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34번째 밤. 맞부딪히며

  • 쥬다르가 택한 다섯 번째 동료는 네르바 율리우스 가르아데스.
  • 쥬다르는 한동안 네르바를 충동질해 전쟁을 일으키려 했지만 금방 싫증내고 혹독한 대우를 했다.
  • 네르바의 이미지가 너무 약해서 알리바바 사르쟈는 물론 알라딘, 연백룡도 알아보지 못한다.
  • 알라딘은 성궁으로 향하면서 모두를 동료라 칭하는데 쥬다르가 손잡은 적 없다며 "너희는 맘에도 안 든다"고 빈정거린다.
  • 연백룡은 "동료라도 생각이 일치할 수는 없다. 맞부딪히며 살아가는 것"이라 말한다.
  • 일행은 살아서 돌아오기를 바라며 성궁으로 향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8.64 KB)]

Example2.jpg
[JPG image (45.2 KB)]

  • 그를 데려온 쥬다르의 설명을 듣고 나서야 대충 기억이 나는데. 유난이 암흑대륙에서 알리바바를 구해줬을 때 이야기한 세 명의 수배자 중 한 명이다. 귀왜국의 야마토 타케루히코와 황제국의 연백룡의 뒤를 잇는 뢰엠의 금속기 사용자. 그는 본래 신드바드 등 기존 지도자들을 타도할 목적으로 금속기를 은닉한 채 반란을 도모하고 있었으나 그 거창한 설명과는 달리 철저히 존재감이 없이 살아왔다. 쥬다르의 설명으로는 일단 이 녀석도 타전을 해서 검은 루프를 쓸 수 있다는데.

  • 어쨌든 동료가 추가되는건 반가운 일이라 알리바바가 악수를 청하는데, 네르바는 무례한 태도로 거부한다. 자기는 장차 위대한 황제가 될 텐데 소시민인 알리바바가 격의 없이 군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쥬다르를 "나의 검은 마기"라 부르며 친한척한다, 정작 쥬다르는 무시로 일관한다. 자기는 네르바의 마기가 아니라는데.
    사실 네르바가 반란을 도모한건 쥬다르의 충동질 때문이었다. 그러고 보니 알리바바가 뢰엠에 갔을 때 티토스 알렉키우스가 한 말도 있다. 원래 부추기기 쉬운 도련님이라 누가 선동한거 같다는 이야기. 그게 쥬다르의 작품이었다.

Example3.jpg
[JPG image (42.88 KB)]

  • 알리바바가 추궁하자 쥬다르는 간단히 인정한다. 그때는 이런 녀석 말고는 전쟁하겠다고 설치는 놈이 없었고 백룡의 행방도 찾지 못해서 대충 '''타협한'' 거였다고. 네르바가 그 말을 듣고 분개하며 털어놓은 말에 따르면 처음엔 좀 치켜세워졌지만, 금방 싫증을 내서 결국 아무 도움도 안 됐다. 갑자기 무관심해지더니 집에 간다고 사라지질 않나, 나중에 나타나서는 "쓸데없는 혁명 놀이 보단 우리 고향에서 농사나 지어라"면서 납치, 부하들과 함께 쥬다르네 고향에서 머슴으로 부려졌다.
    Example4.jpg
    [JPG image (62.26 KB)]

    방금 전까지도 한창 일하다가 오느라 행색이 요 모양 요 꼴. 네르바가 피눈물을 흘리는 사이 알라딘과 백룡이 돌아온다. 알아보지 못하는건 이들도 마찬가지고 알라딘도 그저 그의 검은 루프에만 신경 썼다.

Example5.jpg
[JPG image (39.62 KB)]

  • 그래도 자초지종을 들은 알라딘은 네르바가 매그노슈타트 사건 때도 얼굴을 비춘 일을 기억해준다. 알리바바는 그래도 기억이 가물가물한지 "왜 인상이 안 남는지 모르겠다"고 중얼거린다. 쥬다르는 그게 다 네르바가 약해서 그렇다며 아직도 전신마장을 못하는 신세임을 까발린다. 그래도 알라딘이 게이트를 지키는 정도는 할 수 있다고 괜찮다고 하자 네르바는 다시 기세등등해져서 큰소리쳐댄다. 하지만 일행 중 누구도 그를 신뢰하지 않는다.
    아쉽게나마 준비가 끝나자 알라딘이 성궁으로 가는 게이트를 연다. 알라딘의 마법진으로부터 어마어마한 마고이가 방출되더니 상공에 거대한 마법진이 만들어진다. 알라딘은 지금부터 루프의 세상으로 돌입한다고 경고한다.
    그 말은 한 번 죽는다는 뜻이야.
    정말로 괜찮겠어?
  • 알리바바는 한 번 죽는 경험은 진작 했다고 대답하고 백룡은 "우린 이미 서로 파트너가 죽을 때까지 목숨 걸고 싸운 적도 있다"고 맞장구친다.

Example6.jpg
[JPG image (35 KB)]

  • 알라딘은 그 말을 듣고 "그러고 보면 기묘한 인연"이라며 이렇게 네 명이 손을 잡고 싸우러 갈 줄은 몰랐다고 말한다. 쥬다르는 "손을 잡았다"는 표현에 딴죽을 걸며 "손 잡은거 아니고 난 아직도 너희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투덜거린다. 그러자 백룡이 말한다.
    그래도 그럼 됐잖아요?
    동료라도 생각이 완전히 일치하는게 아니죠.
    맞부딪히며 살아가는 것이지.
    끝없는 시간을 함께 말이죠.

Example7.jpg
[JPG image (69.54 KB)]

  • 알리바바는 백룡과, 그리고 모두와 만났던 일이 주마등처럼 눈 앞을 지나간다. 백룡과 만나고 죽기 살기로 싸우기까지. 신드바드나 연홍염 형제들을 비롯한 모든 인연과 만나고 대립하고 화해하기를 거듭한 인연들. 그 결과 곁에 남은 소중한 사람들.

그렇게 되고 싶군.
  • 알리바바가 말하자 백룡은 "살아서 돌아온다면"이라고 토를 단다. 알리바바는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자며 어떻게 될진 몰라도 "근사한 미래를 손에 넣기 위해"라고 다짐한다.
    Example8.jpg
    [JPG image (122.16 KB)]

    백룡과 알리바바가 전신마장을 마친다. 알리바바의 가자는 말과 함께, 네 사람은 힘차게 성궁으로 가는 게이트에 돌입한다.



3. 여담

백룡이 지난 회에 언급했던 "또다른 동료 후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1부에선 찌질이 포지션을 독점했던 백룡이 2부 들어서는 폭풍간지만 보여주고 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