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36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35화 마기/336화 마기/33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36번째 밤. 불합리한 운명

  • 알리바바 사르쟈 일행 앞에 나타난 신드바드는 14세 시절 신드바드이다.
  • 바알은 이 던전은 신드바드가 14살 때 공략한 던전이며 지금은 그의 신념을 반영해 재창조되었다.
  • 세상이 루프로 환원되는걸 막으려면 이 일곱 개의 던전에서 일곱 명의 신드바드를 쓰러뜨려야 한다.
  • 던전의 신드바드는 4:1로 싸우는 데다 마장을 교체할 수도 없어서 그리 어려운 상대가 아니다.
  • 하지만 단순히 공격해봐야 금새 재생해버리기 때문에 신드바드의 모습으로 나타난 "신념"을 꺾어야 한다.
  • 14세의 신드바드는 "불합리한 운명에 순응하는 것과 파괴하는 것 어느 것이 옳은가"를 묻는다.
  • 쥬다르는 동료들을 먼저 가게하며 자신이 14세의 신드바드를 꺾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90.46 KB)]

  • 알리바바 사르쟈 일행 앞에 나타난 신드바드는 14살 당시의 신드바드였다.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서 알리바바와 신드바드가 격돌한다.

Example2.jpg
[JPG image (68.93 KB)]

  • 연백룡, 쥬다르, 알라딘은 주위를 주시하며 보통 던젼이 아니라고 짐작한다. 아르바는 일행과는 무관하게 모래시계만 들여다 보고 있다. 그때 진 "바알"이 나타나 이 던전 바알은 신드바드가 14살 때 공략한 던전인 동시에 현재 그의 "신념"을 나타낸 것이니 신드바드를 이기고자 한다면 일곱 개의 신념을 넘어보라고 말한다.

Example3.jpg
[JPG image (49.64 KB)]

  • 바알을 비롯한 일곱 진들은 각각이 신드바드가 지닌 일곱 개의 신념을 인정해 왕의 그릇으로 선택했다. 이들 앞에 나타난 일곱 던전은 각기 신념에 따라 재구성된 것이며 역시 일곱 명의 신드바드가 지키고 있다. 알라딘은 바알의 의도를 알아차린다. 세상이 루프로 환원되는 걸 막고 싶다면 일곱 던전의 일곱 신드바드를 쓰러뜨리라는 것이다. 쥬다르는 이쪽이 네 명인데 7회전이냐 할 거냐고 디스한다.

  • 이러는 사이 아르바가 지닌 모래시계는 착실히 시간이 가고 있다. 아르바는 이러다 해가 지겠다며 모래시계의 모래가 전부 떨어지면 세상이 루프로 환원된다고 경고한다.
    Example4.jpg
    [JPG image (79.39 KB)]

    알리바바는 잠시 수세였으나 제대로 마음 먹고 덤비자 신드바드를 위협적으로 공격한다. 14세의 신체 때문인지 알리바바에게 힘으로 밀리는 신드바드.
    Example5.jpg
    [JPG image (57.43 KB)]

    알리바바가 "아모르 사이카"로 공격하자 "바라라크 사이카"로 방어한다. 둘의 마법이 부딪혀 시야가 가려지자 신드바드는 원거리에서 참격을 날려 기습을 가한다.

Example6.jpg
[JPG image (41.51 KB)]

  • 알리바바가 위험한 순간이었으나 알라딘이 어느 새 나타나 방어마법을 펼친다. 그의 뒤에서 연백룡과 쥬다르가 뛰쳐나온다.
    Example7.jpg
    [JPG image (80.22 KB)]

    둘은 좌우에서 협공을 가한다. 신드바드는 맥업이 협공을 맞아 허리가 두동강 난다. 아무리 신드바드라도 신체적 열세에 마장도 바꿀 수 없는 데다 4 대 1로 싸우고 있으니 간단히 제압될 수밖에 없다.

Example8.jpg
[JPG image (35.84 KB)]

  • 그런데 신드바드의 몸이 간단하게 회복된다. 회복한 신드바드는 일행을 향해 한 가지 질문을 던진다.

Example9.jpg
[JPG image (73.34 KB)]

부조리한 운명에 굴복하는게 옳은가?
아니면 운명을 힘으로 파괴하는 것이 옳은가?
  • 신드바드는 자신의 고향이 전쟁을 일삼는 지옥도였고 그걸 바꾸기 위해 던전 공략을 시작했다고 말한다. 솔로몬 왕의 세상은 인간의 선의만으론 바꿀 수 없는 부조리함이 있다. 그렇다면 그런 부조리한 운명에 굴복하는 것이 옳은지, 아니면 힘으로 파괴하는게 옳은지 묻는다. 이것이 바알이 신드바드에게서 본 "분노와 영걸의 신념"이다. 바알은 이것이 단순한 살육전이 아니라 "신을 결정하는 시련"이므로 납득할 만한 답이 나오지 않는 이상 결판이 나지 않는다고 선언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103.34 KB)]

  • 일행은 난처해진다. 시간이 촉박한데 그저 힘으로 쓰러뜨리는 것 이상으로 신드바드를 납득시켜야 한다는 패널티가 크다. 그때 쥬다르가 코웃음을 치며 나선다. 그는 일행에게 먼저 가라고 말한 뒤 홀로 신드바드를 상대하겠다고 선언한다. 쥬다르는 지금의 신드바드가 "열받아서 정신 못차리는 핏덩이"라며 그 입을 다물게 하는데엔 자신이 제격이라고 하는데.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