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33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32화 마기/333화 마기/33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33번째 밤. 성궁으로 가는 문

  • 알리바바 사르쟈 일행은 국제동맹 본부에 잠입해 금속기를 탈취한다.
  • 알라딘은 "보르그 알사무"를 사용해 국제동맹 본부를 아무도 접근할 수 없는 요새로 만든다.
  • 연백룡는 지금 알라딘의 힘은 솔로몬 왕이나 시바여왕을 능가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 알라딘은 성궁으로 가는 게이트를 열고 그 게이트가 열려 있는 동안엔 계속 마고이를 공급 받아 싸울 수 있다고 설명한다.
  • 하지만 이 방식은 게이트에서 마고이를 보내는 역할이 필요해, 결국 현재 인원으로 한 사람이 남아야 한다.
  • 누구도 남고 싶지 않아 했기 때문에 다섯 번째 동료를 영입하기로 하는데 연백룡은 처음엔 누나 연백영을 추천하나 아직도 깨어나지 않아 보류.
  • 백룡은 그밖에도 권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해서 이동, 그 사이 쥬다르가 다섯 번째 동료 후보라고 새로운 얼굴을 데려온다.
  • 바로 뢰엠의 "네르바 율리우스 칼루데아스". 하지만 알리바바는 그가 누군지도 기억 못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2.68 KB)]

  • 알리바바 사르쟈 일행은 천관산맥의 국제동맹 본부에 잠입한다. 전송마법진으로 간단하게 잠입에 성공, 금속기를 탈취하는데까지 성공한다. 알리바바는 암흑대륙에서도 쥬다르가 이걸 써줬으면 좋았다고 투덜대는데 쥬다르는 "닥쳐 찰흑인형"이라고 폭언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3.87 KB)]

  • 알라딘의 계획은 이랬다. 지금부터 성궁으로 가는 게이트를 연다. 게이트를 통해 성궁에 가면 게이트가 열려있는 한은 계속 마고이를 공급받아 싸울 수 있다. 문제는 게이트가 닫히는 경우. 그때는 그들의 루프가 위대한 흐름의 일부로 흡수돼 간단히 전멸 당하게 되는 것이다. 알리바바는 그럼 어떻게 하냐고 걱정하는데, 알라딘은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방해받게 두지 않는다"고 말한다.

Example3.jpg
[JPG image (76.99 KB)]

  • 알라딘은 방어마법 보르그를 시전한다. 쥬다르는 그게 연옥염의 기술이라고 악취미라고 디스한다. 하지만 알리바바는 그 기술은 원래 아르바가 아닌 여왕 시바의 것이라고 정정해준다. 알라딘은 그의 어머니의 기술 "보르그 알사므"를 펼친다. 알라딘은 분명한 태도로 "아르바도, 신드바드도, 솔로몬 왕도 못 뚫는다"고 자신한다.
    Example4.jpg
    [JPG image (51.17 KB)]

    쥬다르는 그가 너무 자신만만한거 아니냐고 투덜거리는데 연백룡은 알라딘은 구세계(알마트란)과 신세계의 마법을 전부 통달했으니 현재 실력은 그 솔로몬 왕조차 능가했을 거라고 말한다. 쥬다르는 불만스러운 듯 하지만 한 마디도 반박을 못한다.

Example5.jpg
[JPG image (53.99 KB)]

  • 알라딘은 성궁에 가기에 앞서 일단 거기에 가면 자신이 우고와 결판을 내겠다고 말한다. 그는 신드바드가 "우고는 미쳤다"고 언급한걸 신경쓰고 있었다. 그리고 분명 우고가 협조해서 신드바드가 성궁을 주무르고 있을 거라고 보고 꼭 그와 만나겠다고 말한다. 백룡도 신드바드의 힘을 반감하는 일이라면 해볼만하다고 맞장구친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다. 게이트를 열어서 성궁에 가는 방식은 누군가 게이트로 계속 마고이를 공급해 줘야 한다. 그러니까 지금 있는 넷 중 하나는 여기에 남아야 한다는 것. 불편함 침묵이 찾아오고 알라딘은 얼렁뚱땅 쥬다르에게 떠넘기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성궁에서 날뛰는 편이 재미있을 거라며 절대로 남지 않겠다고 한다. 마고이를 보내는 역할은 금속기 사용자도 가능하기 때문에 연백룡이나 알리바바에게 시키려고 해보는데, 이들 역시 남을 생각은 추호도 없다. 결국 왕의 그릇 둘과 마기 둘이 답도 없는 진흙탕 싸움으로 시간만 낭비한다.

Example6.jpg
[JPG image (31.98 KB)]

  • 병림픽 끝에 알라딘이 마고이 전송을 담당할 다섯 번째 동료를 영입하자고 제안한다. 그런데 신드바드의 영향을 받지 않은 인물이여야 해서 인선이 어려운 문제. 그때 백룡과 쥬다르가 동시에 "짚이는 사람이 있다"고 말한다. 알리바바가 잠시 자리를 지키고 쥬다르는 혼자, 백룡은 알라딘의 전송마법진으로 각자 동료 후보를 데려오기로 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4.79 KB)]

  • 백룡이 간 곳은 황제국. 아직도 깨어나지 못한 연백영이었다. 분명 그녀는 알라딘의 연금마법으로 재구축된 채 잠들어 있으니 신드바드의 영향을 받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연금마법은 원래 시간이 걸리는 마법이고 언제 깨어나게 될지는 알라딘 자신도 모른다. 백룡은 아쉬워하며 가져왔던 백영의 금속기는 일단 그녀의 품에 안겨준다.
    백룡은 백영 말고도 영향을 받지 않았을 사람이 한 명 더 있다고 추천을 하는데.
Example8.jpg
[JPG image (44.71 KB)]

  • 한편 혼자 남아있는 알리바바는 전세계가 신드바드의 수중에 떨어진 지금, 같이 싸울 동료가 남아있다면 꼭 만나고 싶다고 생각하며 다섯 번째 동료를 기대한다. 그때 쥬다르가 먼저 동료를 데리고 온다. 거만한 목소리로 "힘을 빌려주겠다"고 말하는 어떤 남자. 그를 본 알리바바는 경악한다.
    이 네르바 님이!
  • 쥬다르가 고른 동료는 뢰엠의 "네르바 율리우스 칼루데아스". 하지만 알리바바는 도저히 누군지 기억이 안나서 당황하고 있다.



3. 여담

네르바는 티토스의 집권 이후 중앙 정계에서 벗어나 외곽에서 반란군을 모으고 있다고 했는데 "누군가"의 꼬드김을 당하고 있다는 언급이 있었다. 아무래도 그게 쥬다르였던 듯.

연백영은 당장은 깨어나지 않았지만 금속기를 돌려받은 점등을 보면 나중에 동료로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연백룡이 또다른 인물이 있다고 언급한 걸로 보아 연홍염도 가능성이 있다. 그 밖에 아직 암흑대륙에 있는 인물이라면 루프의 간섭을 받지 않아 전력화가 가능할 것이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