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2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1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2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3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 시에핫사이카이를 찾아온 빌런연합의 시가라키 토무라. 그는 서로 대등한 "제휴"를 주장한다.
  • 시라가키는 오버홀Mr. 컴프레스의 개성을 봉한 방법도 파악하고 있다.
  • 키리시마 에지로는 관서 지역의 BMI히어로 패트껌, 빅3 중 하나인 "선 이터" 아마지키 타마키 밑에서 인턴 생활을 시작한다.
  • 첫날부터 빌런집단을 진압하게 됐는데 패트껌과 타마키의 활약 때문에 키리시마는 나설 기회도 얻지 못한다.
  • 그런데 군중 속에 있던 빌런집단의 쫄따구가 타마키를 향해 총을 쏴 맞춘다.
  • 이 총알은 개성 발현을 일정시간 억제하는 주사탄이다. "올 포 원"이 개성을 "빼앗는 것"을 응용한 것으로 이미 전국에 뿌려져 있다는데.
  • 키리시마도 이 총알에 맞지만 경질화로 총알 자체는 튕겨내서 무사. 키리시마는 그대로 빌런들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2. 줄거리

Example1.jpg
[JPG image (41.1 KB)]

  • 시에핫사이카이 본거지에 들어온 빌런연합의 시라가키 토무라. 그는 살풍경한 장면이라며 첫인상을 밝힌다. 인테리어는 철저하게 오버홀 치사키의 취향. 사실 시라가키가 불만인 점은 인테리어 보다도 "안내"였다. 그는 이 지하 응접실까지 오기 위해 30분이나 지하를 빙글빙글 돌았다. 개미가 된 기분이라며 야쿠자의 집은 어떻게 돼먹은 거냐고 불평을 쏟아낸다.
    오버홀은 보안을 위해서 한 조치이고 이 지하엔 그런 식으로 구성된 루트와 방이 몇개나 있다고 말한다. 오버홀 옆의 작은 복면이 그런 괴팍함 덕분에 아직까지 생존하는 거라고 덧붙인다. 그리고 시라가키에게 지난번 전화로 한 말, "조건에 따라 가담하겠다"고 한 말은 사실이냐고 묻는데.
    시라가키는 자리에 앉으면서 테이블에 발을 올려놓는다. 시라가키는 그건 오버홀 측이 멋대로 해석한 거라고 부정한다. 빌런연합은 세력확장, 시에핫사이카이는 브랜드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서로 니즈가 맞는다고 말한다.
    오버홀은 시라가키가 테이블에 발을 올려놓은 쪽에 더 신경 쓴다. 직접적으로 발을 내리라고 경고하지만 시라가키는 "내려주지 않겠나"라고 말하라며 본래라면 오버홀 측이 고개를 숙일 입장이라고 거만한 태도를 유지한다.
    시라가키가 제안하는 조건은 두 가지. 우선 그들은 산하로 들어가는게 아니다. 빌런연합은 여전히 그들의 뜻대로 움직일 것이다. 단지 오버홀측과는 "제휴"라는 형태로 협력하는 걸로 해두겠다는 것이다. 오버홀이 조건은 그것 뿐이냐고 묻자 당연히 하나를 더 제시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4.98 KB)]

  • 시라가키는 오버홀이 언급했던 "계획"에 대한 정보를 요구한다. 그게 이름을 빌려줄만한 메리트가 있는지 확인하는게 당연하다면서. 그리고 호주머니에서 뭔가 꺼내려면서 말을 이어가려 하는데, 좌우에 있던 오버홀의 부하들이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
    우측이 두목 보좌인 크로노스타시스, 좌측은 본부장 미믹이다. 이들은 "깝치지 말라"며 시라가키의 머리에 총구를 들이댄다.

Example3.jpg
[JPG image (49.55 KB)]

  • 시라가키는 조금도 위축되지 않는다. 그의 눈으로 보기에 여기있는 놈들은 죄다 쓰레기 야쿠자에 일회용 고기방패다. 이런 족속들은 빌런연합의 여장남자, 마그네와 목숨의 가치가 같을리가 없다. 게다가 이쪽은 팔도 한 짝 빚지고 있다. Mr. 컴프레스의 팔 말이다.
    조금은 양보해주지 않으면 우리가 너무 손해보는 거지.
  • 한발 물러난 쪽은 오버홀이었다. 그는 미믹과 크로노스타시스를 물러나게 하고 모처럼 긍정적으로 검토해줬는데 마지막까지 들어야되지 않겠냐고 한다. 비로소 시라가키는 끊겼던 말을 이어갈 수 있었다. 그가 꺼낸 물건은, 마치 작은 주사기 같은 물건이었다.
    이게 관계가 있지?

Example4.jpg
[JPG image (54.25 KB)]

  • A반의 인턴은 한 명이 더 있다. 키리시마 에지로는 관서 지방의 "에스하"시에서 인턴생활을 시작했다. 히어로네임은 "레드 라이오트". BMI히어로 패트껌의 사무소였다. 이곳은 빅3의 일각 아마자키 타마키가 인턴활동을 하고 있다. 히어로네임은 "선 이터". 왜소하고 음침한 모습의 타마키와 달리 패트껌은 엄청난 거구에 비만 체형. 타코야키를 판 째로 들고 다니며 먹는 타입이다. 원래 키리시마는 직업체험 때 신세진 포스카인드에게 인턴 활동을 청했지만 거절 당했다. 그걸 마침 무투파의 신인을 찾고 있던 패트껌이 픽업, 먼 관서에서 인턴 활동을 시작했다. 사실 이것도 타마키의 중계가 있던 모양인데, 타마키는 토오가타 밀리오에게 떠넘기려고 했지만 그렇지 못했나 보다. 키리시마가 너무 댓쉬해와서 무서웠다고 약한 소릴 한다. 패트껌은 "그 멘탈만 어떻게 하면 인재"라며 껄껄 웃는데 그 점이 더욱 타마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다.
    타마키는 한도 끝도없이 네거티브해져서 이 스카우트도 자길 괴롭히려고 결정된 거라고 믿고 있다. 키리시마는 패트껌이 나름대로 격려해주는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는 어떻게 해도 키리시마나 밀리오처럼 포지티브해질 수가 없다고 한다. 키리시마는 "나도 뭔가 하고 싶은데 실력도 경험치도 차이가 생겨 아무 것도 못할 때가 있더라"고 나름대로 공감한다. 하지만 그 차이를 메꾸고자 인턴 생활에 뛰어든건 엄청나게 포지티브한 태도이기 때문에 결국 타마키는 도저히 동질감을 느끼지 못한다.

Example5.jpg
[JPG image (67.88 KB)]

  • 그때 빌런집단이 일으킨 싸움이 생긴다. 패트껌 일행은 곧장 그것으로 달려간다.

Example6.jpg
[JPG image (63.55 KB)]

  • 빌런집단은 뿔뿔이 흩어져 달아날 생각이었지만 그 직점에 패트껌에게 잡힌다. 그의 개성은 포동포동한 몸집에 상대를 빨아들이는 능력. 일명 "빨아들이는 패트씨". 그런데 빌런 중 한 녀석은 개성이 극상성이었다. 몸을 고무처럼 늘여서 패트껌의 포획을 빠져나간다.

Example7.jpg
[JPG image (88.47 KB)]

  • 하지만 그 뒤에 기다리고 있던건 타마키였다. 타마키가 손에서 문어다리 같은 촉수를 뻗어 빌런을 포획한다. 빌런이 "이 문어는 뭐야!"라고 소리치는데 일하는 중에도 그런 사소한 말에 상처를 입는다. 그 분풀이인듯 이번엔 다른 손에 바지락 껍질을 만들어서 빌런의 얼굴을 후려친다. 빌런이 쓰러지면서 상황 종료. 이번엔 발을 닭발처럼 만들어서 빌런이 도망치지 못하게 찍어누른다.

Example8.jpg
[JPG image (62.51 KB)]

  • 이것이 타마키의 개성 "재현"이다. 먹은 것을 몸으로 재현할 수 있는 범용성 높은 개성. 키리시마는 선배의 활약은 멋지지만 자신이 나설 차례가 없어 안달한다.

Example9.jpg
[JPG image (33.82 KB)]

  • 패트껌은 자신의 미스를 잘 처리해준 타마키를 대중들 앞에 소개한다. 모여든 시민들을 향해 "기량이라면 프로 이상"이라고 추켜세운다. 그 뒤에 "멘탈은 성장하지 않았다"고 꼬리를 달지만. 시민들의 환호를 받은 타마키는 어찌할 바를 몰라한다. 그런데 그 군중 사이엔 선량한 시민들만 있는게 아니었다. 진작에 흩어져 있던 빌런조직의 쫄따구가 있었던 것이다. 녀석은 잡힌 형님들을 구해야 된다며 총을 겨눈다. 패트껌이 수상한 기척을 눈치챘지만 한 발 늦었다. 벌써 총알이 발사되었는데, 그 총알이 아주 수상하다. 이 수상한 총알이 무방비한 상태의 타마키를 맞춘다.
    멀고 먼 관서에서 일어난 총격전, 거기서 사용된 총알은 지금 시라가키가 들고 있는 것과 정확히 같은 물건이다. 시라가키는 이 물건을 맞은 직후 Mr.컴프레스가 일시적으로 개성을 사용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이것은 개성을 봉인하는 마취총알인 셈이다. 시라가키는 이걸로 뭘 할 거냐고 묻는다.
    이치를 부술 거다.
  • 그는 올 포 원이 개성을 뺏는다는 걸 알고 있다. 이 총알은 거기에 영감을 받은 발명품이다. 이미 전국에 보급이 진행 중이고 조금씩, 계획적으로 준비가 끝나가고 있다.

Example10.jpg
[JPG image (88.47 KB)]

  • 두 번째 총알이 키리시마의 미간을 맞춘다. 고개가 젖혀지는 키리시마. 패트껌이 두 사람을 향해 달려온다. 하지만 키리시마를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총알은 그의 경질화를 뚫지 못하고 튕겨나갔다.
    붙잡겠습니다!
  • 드디어 활약할 찬스를 잡은 키리시마.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