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0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19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0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 풀 카울 8%는 단순한 수치 이상의 향상을 보인다.
  • 미도리야 이즈쿠는 "승리의 이미지"로서 바쿠고 카츠키를 상상해왔고 그 승리의 상징을 뛰어넘겠다며 필사적으로 싸운다.
  • 바쿠고는 미도리야의 위험을 무릎쓴 공격을 버티며 혼신의 엎어치기로 승리를 거둔다.
  • 아이자와 쇼타를 대신해 나타난 올마이트는 싸움을 말리며 바쿠고의 고민을 눈치채지 못한 점을 사과한다.
  • 올마이트는 두 사람이 서로를 인정하고 성장시킨다면 "구하며 이기고 이기며 구하는 히어로"가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 바쿠고는 맥이 풀린 듯 주저앉으며 올마이트의 비밀을 지키기로 맹세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90.48 KB)]

  • 올 포 원 풀 카울 8%의 위력은 미도리야 이즈쿠의 예측마저 벗어났다. 수치적으론 5%에서 8%로 올린 것에 불과하지만 그 약간의 차이가 바쿠고 카츠키의 반응 속도를 초월하게 했다.

Example2.jpg
[JPG image (35.66 KB)]

  • 미도리야의 연속된 돌려차기를 바쿠고가 폭발로 밀어낸다. 이것도 바쿠고는 바로 앞에서 터뜨리려고 했지만 미도리야의 속도가 빨라서 제대로 맞추지 못했다. 안전하게 착지한 미도리야는 자세를 바로잡아 다시 달려든다.
    이정도냐고!!

Example3.jpg
[JPG image (51.49 KB)]

  • 미도리야는 감정이 격앙될 때, 특히 누굴가를 구해야 할 때 자신도 모르게 입이 험해지는 경우가 있다. 그거 바쿠고를 은연 중에 따라하고 있는 것이다. 본인은 바쿠고의 그런 면을 좋아하지 않았지만 미도리야 안에서 바쿠고는 "승리"라는 이미지로 각인되어 있었다. 꼭 이겨야 한다고 생각했을 때, 그는 바쿠고의 행동을 따라해버리는 것이다.
    돌격하던 미도리야가 공중으로 솟구친다. 바쿠고는 공중전으로 가면 자신이 유리하다고 판단하며 첫 킥을 막고 카운터를 넣을 작정으로 함께 뛰어오른다. 하지만 미도리야는 이 순간에도 작전을 짜고 있었다. 방금 전 부딪힘으로 바쿠고는 풀카울 8%의 킥을 강하게 의식하게 됐다. 도약도 전부 이 점을 노린 계산.

Example4.jpg
[JPG image (54.5 KB)]

  • 미도리야의 노림수는 풀카울 5%로 날리는 "펀치". 슛 스타일은 팔을 혹사시키기 않기 위해 고안한거지 팔을 쓰지 않겠다는게 아니다. 미도리야의 오른발 킥을 막으려고 준비하던 바쿠고에게 왼손 펀치가 작렬한다.
    "승리의 화신"
    미안하지만 네가 이기고 싶어!
    나를 골라준 올마이트에게 부응하기 위해서!!
    "내 힘"으로 널 넘겠어!!

Example5.jpg
[JPG image (86.1 KB)]

  • 무방비한 바쿠고의 오른쪽 얼굴로 펀치가 깨끗하게 들어갔다. 강렬한 충격이 바쿠고의 머리를 뒤흔든다. 그러나 그는 지지 않겠다는 오기 하나로 미도리야의 왼소매를 낚아채 그대로 공중에서 엎어치기를 건다. 그리고 강렬한 폭발을 일으키며 낙하. 그야말로 짐승같은 감각이 이뤄낸 콤비네이션이다. 폭발의 연기가 가시고 드러난 건 미도리야를 완전히 제압한 바쿠고.
    Example6.jpg
    [JPG image (88.27 KB)]

    내 승리다.
  • 바쿠고는 올마이트의 힘을 자기 걸로 삼고도 자신에게 졌다며 왜 졌냐고 미도리야에게 묻는다. 그때 이들을 말리는 목소리.

Example7.jpg
[JPG image (46.92 KB)]

두 사람 다 거기까지 하도록.
  • 담임은 아이자와 쇼타를 대신해 올마이트가 나타났다. 놀라는 바쿠고에게 그 고민을 알아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사과한다. 바쿠고는 그런 올마이트에게 대체 왜 미도리야를 선택한 거냐고 질문한다. 올마이트는 미도리야는 힘이 없었지만 누구보다 히어로였고 바쿠고는 강하고 이미 전장에 서 있었기 때문에 미도리야를 선택했다고 말한다.

Example8.jpg
[JPG image (41.61 KB)]

나도 약해
  • 바쿠고는 자신도 올마이트처럼 강해지고 싶었지만 약했기 때문에 그를 그런 모습으로 만들고 말았다고 자책한다. 올마이트는 자신은 어차피 얼마 남지 않았고 그 일이 없었어도 이렇게 됐을 거라고 털어놓는다. 그는 다시 한 번 바쿠고는 강하다고 말하며 단지 자신이 그 강함에 매달려서 부담을 준거라고 말한다.
    미안하다. 너도 소년인데.
  • 바쿠고는 그의 손길을 피한다.

Example9.jpg
[JPG image (45.58 KB)]

  • 올마이트는 긴 히어로 생활 끝에 정립한 자신의 지론을 밝힌다. 히어로는 바쿠고처럼 승리를 열망하는 마음과 미도리야처럼 남을 구하고 싶다는 마음 모두가 필요하다. 어느 한 쪽이라도 결여된다면 자신의 정의를 관철할 수 없다. 올마이트는 미도리야의 마음을 두려워한 바쿠고의 속내와 바쿠고를 동경했던 미도리야의 속내가 드러난 지금이라면 각자 깨달았을 거라고 말한다.
    서로를 인정하면서 제대로 성장시킬 수 있다면
    구하며 이기고 이기며 구하는 최고의 히어로가 될 수 있다.

Example10.jpg
[JPG image (33.91 KB)]

  • 바쿠고는 올마이트의 말을 듣고 침묵 끝에 그런 말을 듣고 싶은게 아니라고 대꾸하며 그 자리에 주저 앉는다. 그는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가 미도리야에게 "넌 가장 강한 사람이 레일을 깔아줬는데도 나에게 졌다"고 말한다. 미도리야는 부정하지 않지만 "네게 이길 수 있도록 강해지겠다"고 다짐한다.
    생각이 정리됐는지 바쿠고는 한숨을 쉬며 이런 사실을 아는 사람이 더 있냐고 묻는다. 올마이트는 솔직하게 교장과 리커버리 걸, 그리고 학생 중에선 바쿠고만이 그걸 안다고 알려준다. 바쿠고는 그가 숨기려한 이상 미도리야와 달리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겠다며 이 날의 사건이 정리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