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19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에피소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18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19화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12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No. 119. 데쿠 vs 캇짱 2

  • 진심으로 싸우기로 작정한 미도리야 이즈쿠는 문득 바쿠고 카츠키와 오래 안 사이지만 한 번도 진심을 나눈 적은 없다고 깨닫는다.
  • 바쿠고는 폭발을 이용한 부스트로 속공을 이어가며 미도리야가 대응책을 찾는것 자체를 저지한다.
  • 바쿠고는 미도리야의 분석하고 관찰하고 연구하는 태도를 자신을 염탐하고 뭔가 꾸며댄다고 보고 좋아하지 않았다.
  • 미도리야는 올마이트와 마찬가지로 그가 가진 "굉장함"에 이끌렸고 그를 동경했음을 털어놓는다.
  • 미도리야는 바쿠고가 성장한 만큼 자신도 성장했음을 자각하고 원 포 올을 8%까지 끌어올려 반격에 성공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4.94 KB)]

샌드백이 될 생각은 없어!
  • 바쿠고 카츠키는 어찌할 바 없는 마음을 싸우는 걸로 발산하려 할 뿐이다. 하지만 그 행동을 제멋대로라고 일축할 수 있을까?
    진심으로 싸울 것을 다짐하는 미도리야 이즈쿠. 그와 동시에 묘한 것을 깨닫는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같은 학교를 다닌 그들이지만, 사실 진심으로 이야기를 나눈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는 것을.

Example2.jpg
[JPG image (47.93 KB)]

  • 바쿠고가 폭발력을 이용해 높이 도약한다. 미도리야가 움직임을 포착하지만 그는 공중에서 다시 폭발력을 일으켜 급강하한다. 미도리야가 아슬아슬한 차이로 피하지만 다시 폭발을 일으키고 그 추진력으로 속공을 퍼붓는다. 쉴 새 없는 연속공격으로 미도리야가 전술을 구상하지 못하게 할 속셈이다.

Example3.jpg
[JPG image (32.31 KB)]

  • 바쿠고는 폭발로 직접 데미지를 주는 전술을 버리고 폭발의 추진력을 이용해 자유자재로 가속하고 급선회, 급감속을 거는 등 놀라운 응용력을 선보인다. 미도리야가 가드한 후 튕겨지는데 착지하기도 전에 급격히 거리를 좁히고 폭발을 이용해 점프 궤도를 변경, 순식간에 미도리야의 후방을 잡는다.

Example4.jpg
[JPG image (39.3 KB)]

  • 미도리야가 원 포 올 풀카울 상태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같은 변칙적인 움직임엔 따라갈 수가 없다. 뒤에서 내리꽂히는 깨끗한 보디 블로우. 미도리야가 가드레일 쪽으로 몰린다. 충분히 충격을 줬을 텐데 바쿠고는 한 치의 여유도 주지 않고 다시 추격한다. 미도리야는 문자 그대로 숨 쉴 틈도 없다. 코앞까지 따라온 바쿠고. 미도리야는 난간을 붙잡고 뒤로 넘어가려고 하지만 바쿠고가 짐승같은 반응속도로 잡아채서 내동댕이친다. 그러다가 본인도 난간에 몸을 부딪히며 잠깐이나마 공격에 틈이 생긴다.

Example5.jpg
[JPG image (17.57 KB)]

  • 미도리야는 겨우 한숨 돌리며 바쿠고가 상상 이상으로 기술이 향상됐음을 깨닫는다. 바쿠고는 움직임을 보고 바로 대응하는 동물적인 피지컬을 가지고 있다. 그건 움직임을 예측해서 싸우는 자신의 방식으론 대응하기 매우 어렵다고 본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무심코 웃고 마는데, 그것이 바쿠고의 눈에 거슬린다.
    뭘 웃고 있냐!
  • 맹렬한 공격이 재개된다. 바쿠고는 어차피 또 무언가 꾸미고 있을 거라고 빈정댄다. 그러면서 섬광탄으로 시야를 가리고 급가속, 어퍼컷을 꽂아넣어 미도리야를 위로 띄운다.
    그런게 기분 나빴단 말이다!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어!
    그는 공격을 퍼부으며 아무리 때리고 떨쳐내고 따라다니던 미도리야가 기분 나빴다고 외친다. 아무 것도 없는 주제에 면밀한 눈으로 그를 관찰하고 정말로 추월해 보이겠다는 듯한 그 태도도.
    Example6.jpg
    [JPG image (39.6 KB)]

    그는 미도리야의 모든 것을 부정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2.17 KB)]

  • 미도리야는 설마 그렇게 생각할 줄은 몰랐다며 자신의 진심도 내보인다. 물론 바쿠고처럼 심하게 대하는 상대는 누구라도 싫어할 것이다. 그러나 미도리야에겐 정말로 "아무 것도" 없었다. 그렇기에 싫다는 감정과 똑같을 정도로, 바쿠고의 "굉장함"이 강렬했고, 이끌렸다.
    나에게 없는걸 잔뜩 가지고 있었던 너는
    올마이트 보다 가까운 "굉장한 사람"이었어.
  • 그렇게 말하며 미도리야가 뛰어나간다.

Example8.jpg
[JPG image (86.27 KB)]

  • 미도리야는 감정이 고조되고 있음을 느낀다. 평소보다 더욱 빠르고, 컨트롤이 틀어진다. 하지만 좋은 감각이다. 지금까지 그는 풀 카울 상태를 5%로 제한하고 있었다. 자신의 몸이 얼마나 단련되었는지 그 자신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던 것이다. 전신 상시 신체 허용 상한 8%. 그 순간 미도리야가 한계를 넘었다.
    그래서 쭉 너를 '''쫓아가고 있었어!!
  • 새롭게 끌어올린 힘. 모든 것을 눈으로 보고 움직이던 바쿠고가 미처 가드를 올리지 못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