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Contents

1. 소개
2. 역사
2.1. 2013시즌
2.2. 2014시즌이후
3. 규정
4. 징크스
5. 지옥같은 대결과 흥행
6. 대회상세
7. 관련항목


클래식과 챌린지가 하나되어 팝콘을 뜯는 최고의 축구대회
K리그 우승자가 누군지. FA컵 우승자가 누군지 궁금하기보다 승강여부가 더욱 흥행이 뛰어나다는 걸 증명한 대회

1. 소개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는 K리그의 승강제가 도입된 2013시즌부터 적용된 공식경기이며 리그 외 대회의 성격을 띈다. 챌린지 플레이오프와 연결된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 경기에서 나온 기록은 클래식-챌린지 어느 쪽에도 기록되지 않는 대회이기도 하다. 이 승강플레이오프의 최종승자는 차기 K리그 클래식에 등록되고, 패자는 K리그 챌린지에 등록된다.

2. 역사

K리그의 승강제가 아직 과도기였던 2013시즌에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과도기였던 2013시즌만 한시적인 형태의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구조를 갖고 있었으며, 2014시즌부터는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규정이 안착된다.

2.1. 2013시즌

2013시즌은 클래식 팀이 14개팀, 챌린지가 8개팀으로 챌린지의 운영일정을 짜기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팀 수가 적었다. 이에 클래식에서는 최하위 2개팀이 무조건 강등되고 차하위 1개팀이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챌린지에서는 리그 우승팀만 승강 플레이오프에 도전할 수 있었다.

2.2. 2014시즌이후

클래식 팀은 스플릿 B의 차하위 팀(=11위)이, 챌린지 팀은 K리그 챌린지 플레이오프의 최종승자가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여 차기 K리그 클래식 진출을 두고 겨루게 된다.

3. 규정

  1. 경기진행은 홈 & 어웨이를 골자로 한다. 1차전은 챌린지 팀의 홈에서 치루고, 2차전은 클래식 팀의 홈에서 치루게 된다.
  2. 승자결정 방식은 누적 득점 방식을 따른다.
  3. 누적 득점이 동일한 경우, 원정다득점 원칙을 따른다.
  4. 원정다득점이 같은 경우에는 연장전을 치루며, 연장전은 원정다득점을 적용하지 아니한다.
  5. 연장전도 무승부일 경우에는 승부차기로 결정이 난다.

보면 알겠지만 마지막 두번째 경기까지 원정다득점까지 고려해도 무승부면 클래식 팀의 홈에서 연장전이 곧바로 이루어지는데다가 연장전은 원정 다득점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클래식팀이 다소나마 유리한 구조로 되어 있다.

4. 징크스

2013시즌부터 2015시즌까지 승강 플레이오프가 3번 열렸지만 단 한번도 K리그 클래식 팀이 승자가 되어 잔류에 성공한 이력이 없다. 이 때문에 사람들이 팝콘을 뜯게 만드는 동인이 되며 챌린지 진출팀에게는 희망을, 클래식 진출팀에게는 절망의 아이콘이 되었다(...).

5. 지옥같은 대결과 흥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는 엄밀히 말하자면 대다수의 팀들에게 있어 남일과도 같지만, K리그 팬들에게 있어서는 내년을 가늠하는 가장 중요한 경기다. 각종 대회의 우승은 가시권에서 멀어지면 그대로 대다수의 팀들에게 아웃 오브 안중이 되지만 이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는 그 결과에 따라 내년에 함께할 팀이 정해지며, 승격팀에게는 팀의 부흥을 가져다 주고 신흥 강호가 될 가능성을 선사하지만, 패자팀에게는 끊임없는 나락으로 빠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K리그 클래식에서 챌린지로 떨어지면 천단위 관객이 백단위로 줄어들고, 반대로 승격되면 백단위가 천단위로 늘어나는 마술을 지켜보게 된다. 또한 강등되면 보통은 지원금이 뚝 떨어지게 되기 때문에 주축선수를 팔아버리는 상황도 각오해야 하며 팀이 언제 올라갈 수 있을지 가늠하기 어렵다.
실제로 부산 아이파크가 주세종, 이정협, 이범영 등 각 포지션의 주요 선수를 팔아버릴 수 밖에 없어서 언제 다시 올라올지 희망이 보이지 않고 있다. 반대로 수원 FC는 승격 이래 엄청난 투자가 이루어지면서 2016시즌 클래식 리그 개막 이후 4경기 무패행진을 이루면서 제대로 된 전성기를 맞이하는 등 K리그의 역사가 되는 계기를 이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맞았다.

팀이 클래식에 있으면 팀의 존속을 보다 공고하게 유지할 수 있지만 챌린지로 강등되면 팀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되는게 당연하므로 이 때만큼은 양팀 모두 사력을 다하게 된다. 분위기를 비유컨데 리그에서의 대결이 올림픽 권투였다면, 승강 플레이오프는 콜로세움에서 펼쳐지는 검투사 대회로 비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팬들에게 강등은 우승과는 차원이 다를 정도로 절실한 문제로 다가오기 때문에 승강 플레이오프전은 한시적으로나마 슈퍼매치를 뛰어넘는 라이벌전이 탄생하게 된다.

팀에서 임하는 자세가 라이벌전을 방불케 하기 때문에 해당 팀의 팬들은 물론이고 여타 팀들에게 있어서 팝콘뜯기 아주 좋은 환경이 마련되는 셈. 덕택에 K리그 클래식 스플릿 나누기나 FA컵 결승전을 뛰어넘는 흥행 카드가 되는 마술이 펼쳐진다. 팬들에게 있어선 우승에 대한 열망보다 승강이 더욱 중요한 동인이 되기 때문이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