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3월의 라이온/129화

3월의 라이온/에피소드
3월의 라이온/128화 3월의 라이온/129화 3월의 라이온/13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3월의 라이온 129화. 바람의 2만 마일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5.42 KB)]

  • 올해도 8월이 찾아왔다. 장기회관을 찾은 니카이도 하루노부키리야마 레이. 니카이도가 게시판에서 반가운 소식을 발견하고 흥분한다.
    미안 키리야마. 난 올 여름 또 너보다 한 발짝 훌륭하게 성장한 걸지도 모르겠다.
  • 니카이도가 감격에 겨워 바라보는 것은 "동양오픈 토너먼트" 본선 대진표. 하지만 키리야마는 니카이도가 대체 어느 부분에서 감동하는 건지 공감을 못한다. 동양 오픈은 신문사에서 주최하는 기전으로 여름에 개최하며 착수 시간은 한 사람 당 1시간. 다 쓰고 난 뒤엔 초읽기에 1초만 주어지는 꽤 스피디한 대회다.

Example2.jpg
[JPG image (78.8 KB)]

  • 니카이도는 뭘 모른다는 식으로 대진표를 일일히 짚어주며 설명한다. 그 내용 상으론 니카이도와 소야 토지 명인이 한 조로 편성, 니카이도가 1승만 거두면 2회전에서 대전한다. 이거야 말로 니카이도가 꿈꾸던 대결. 니카이도는 자기가 키리야마보다 먼저 소야 명인과 공식전을 치르게 됐다고 으스댄다. 키리야마는 공식전은 자기가 먼저 했다고 항변하지만 니카이도가 그건 기념 대국일 뿐이지 공식전도 뭣도 아니라고 반박하자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

Example3.jpg
[JPG image (34.93 KB)]

  • 또 하나 니카이도가 기대하는 것은 키리야마와 반대 블록에 있다는 것. 즉 둘이 대결한다면 대회 결승이다. 게다가 그가 결승까지 나갔다는건 무려 "소야 명인을 쓰러뜨린 기사"라는 얘기가 되어버린다. 니카이도는 엄청 흥분해서 키리야마에게 절대 지지 말고 결승에게 붙자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키리야마는 드라이한 톤으로 "왜 네가 소야 명인을 이겼다는걸 전제로 하냐"고 딴죽을 건다.

Example4.jpg
[JPG image (28.92 KB)]

  • 그러자 그때까지 떠들썩하게 흥분하던 니카이도가 기세를 잃는다. 민망했는지 너무 흥분했다고 사과하며 "경험은 상대가 안 되니 마음만이라도 주눅들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았다"고 털어놓는다. 이렇게 나오자 오히려 키리야마가 미안해진다. 니카이도는 정말로 소야 명인과 싸울지 모른다는데 설레고 흥분돼서 주체를 못하고 있다.
    꿈은 이뤄질지 모르는 순간에
    이렇게 갑자기 불쑥 나타나는 법인가?
  • 니카이도가 정말로 한 번만 이기면 소야 명인과 불 수 있는 거냐고, 꿈을 꾸는게 아니냐는 투로 묻는다. 항상 기운차던 니카이도가 이렇게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지 키리야마는 오히려 자신이 부끄럽고 니카이도가 눈부시게 보인다.
    나도 해주겠어! 결승에서 소야 명인과 싸우겠어!
    키리야마도 니카이도처럼 기운차게 외친다. 니카이도는 맞장구치면서도 "아니 그건 내가 소야 명인한테 진다는게 전제 아니냐"고 딴죽을 넣는다. 그런 이야기를 나누며 귀가하는 두 사람.

Example5.jpg
[JPG image (35.4 KB)]

  • 한편 시마다 카이 8단의 집에서 눈을 떴던 하야시다 타카시노구치 에이사쿠를 앞에 두고 그날 일을 늘어놓으며 한탄하고 있다. 노구치는 피자를 먹으면서 들어주는 중. 창피한 얘기 뿐이지만 그 중에서도 하야시다를 괴롭히는건 "계산"문제. 눈을 뜬 하야시다는 "손이 많이 가는 선생님"이라 투덜거리는 키리야마가 끓여준 된장국을 받아먹으며 "얼마였나요, 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 말을 들은 시마다는 매우 어른스럽게
    Example6.jpg
    [JPG image (35.99 KB)]

    뭐 다음에는 선생님이 내는 걸로 합시다.
  • 하야시다는 그 부분에서 남자로서의 격이 너무 다름을 절감한다.

Example7.jpg
[JPG image (37.7 KB)]

  • 하지만 노구치는 하야시다가 안달복달하는 진짜 이유를 간파한다.
    진짜 문제는 그런게 아니라
    아카리씨의 눈에 "선생님이 어떻게 보였는가"겠죠?
  • 정곡을 찔리자 아무 말도 못하는 하야시다. 노구치는 느긋하게 피자나 먹자고 한다. 하야시다는 결국 노구치에게 어째야겠냐고 묻지만, 노구치가 해결해줄 일이 아니다. 게다가 이날 노구치는 진로상담하러 왔던 건데 하야시다의 푸념을 들어주느라 아무 것도 상담하지 못했다. 또다시 제자에게 고개를 숙이는 하야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