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3월의 라이온/125화

3월의 라이온/에피소드
3월의 라이온/124화 3월의 라이온/125화 3월의 라이온/12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3월의 라이온 125화. 등롱이 빛나는 길 5

  • 조용한 듯 하지만 격전을 치르는 키리야마와 나메리카와
  • 나메리카와는 무효판을 노리고 함정을 파지만 키리야마는 걸려들지 않는다.
  • 나메리카와의 예리한 함정을 모두 피하고 결국 승리를 따내는 키리야마.
  • 스미스, 요코미조, 타나카 3인은 대국을 마치고 한잔 하러 가는데, 마침 나메리카와와 마주처 호러블한 택시에 타게 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9.33 KB)]

  • 나메리카와는 방심한 것처럼 보였지만 그건 키리야마의 오판.
  • 원래 계획대로 장군을 불렀다면 엄청난 출혈을 각오해야 했다.
  • 그는 느긋하고 예리한 전술을 펼치는데 "터무니 없이 강하다"고 할 정도.

Example2.jpg
[JPG image (31.85 KB)]

  • 나메리카와는 키리야마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멋지다며 "계속해서 두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Example3.jpg
[JPG image (56.91 KB)]

  • 그래서 그런 건지 키리야마는 그가 설치한 함정을 어렴풋이 눈치챈다.
  • 일견 무계획하게 함정을 늘어놓은 걸로 보이지만 그가 천일수[1]를 염두한 것을 알아챈다.
  • 키리야마는 "다시 두고 싶지 않다"는 굳은 일념으로 자신의 전략을 진득하게 밀어붙인다.

Example4.jpg
[JPG image (37.56 KB)]

  • 키리야마는 천일수를 회피했을 뿐만 아니라 치명적인 역공도 가한다.
  • 나메리카와는 그가 천일수를 피해서 실망하지만 이 강렬한 반격을 보고 "얌전하게 생겨서 엄청난 새디스트"라며 더 즐거워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2.24 KB)]

  • 이어지는 대국,
  • 중요한 국면에서 나메리카와가 수를 아끼다 실수를 저지른다.
  • 이 통한의 실책을 함정으로 만들어서 키리야마를 끌어들이려 한다.

Example6.jpg
[JPG image (54.93 KB)]

  • 키리야마도 처음에는 여기에 걸려드는 듯 했다.
  • 그러나 금세 정신을 차리고 피해버린다.

Example7.jpg
[JPG image (26.39 KB)]

  • 최후의 속임수가 실패하고 승기가 넘어간 걸로 본 나메리카와는 패배를 시인한다.

  • 중계실에선 끝까지 이 대국을 관찰하고 있다.
  • 스미스는 이 대국이 "이상하게 인상에 남는 승부 100선"에 들어가고 남는다고 평한다.
  • 일정이 끝난 스미스, 타나카, 요코미조는 맥주나 마시면서 감상전을 열 생각으로 들떠 있다.

Example8.jpg
[JPG image (41.29 KB)]

  • 그런데 바깥으로 나가 보니 어쩐지 나메리카와가 기다리고 있다?

Example9.jpg
[JPG image (60.32 KB)]

  • 그는 택시를 잡아놓고 "대국이 길어져 중계실 같은 곳에 묶어둬서 미안하다"며 택시에 타길 권한다.
  • 세 명은 훗날 "평범한 개인택시가 무서워 보인 건 그때 뿐"이라 회고했다 한다.



3. 여담

  • 평범하게 대국을 했을 뿐인데 나메리카와 덕에 마치 죠죠와 같은 기묘함이 넘쳤던 에피소드.

----
  • [1] 바둑이나 장기 등에서 똑같은 행마가 반복되는 국면이 되면 무효판을 선언하고 다시 두는 룰.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