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63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62화 하이큐/263화 하이큐/26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63화. 선배의 의지

  • 회심의 공격마저 무위로 돌아가며 최악의 난조를 보이는 타나카 류노스케. 주장 사와무라 다이치가 북돋아주지만 자괴감을 떨치기 힘들다.
  • 동료들은 언제나 타나카의 성격상 금방 털어낼 거라 생각하지만, 타나카에게 세트업이 와야할 상황에서 조차 차례를 양보하게 되자 견디기 어려워한다.
  • 로테이션이 한 바퀴 돌면서 코트로 돌아온 히나타 쇼요스나 린타로를 압박했던 블록을 예로 들며 멋진 플레이였다고 호들갑을 떤다.
  • 히나타의 응원 덕이었는지는 모르지만 다음 플레이에서 미야 오사무의 스파이크를 블록하던 히나타에 힘을 보태며 실점을 막는 타나카.
  • 타나카는 자신은 천재는 못 되고 실의에도 빠지는 평범한 선수지만 "그래서 바닥을 보고 있을 틈이 없다"고 생각하며 다시 플레이할 기력을 얻는다.
  • 스코어는 26 대 25. 카라스노 고교의 1점 리드. 타나카가 막아낸 공이 카라스노의 득점으로 연결될 것인가?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7.98 KB)]

  • 꼭 넣어야 했던 1점. 타나카 류노스케가 혼신을 담은 스파이크는 이나리자키 고교의 빈틈없는 블록을 넘지 못하고 사이드 라인을 넘긴다. 이나리자키의 득점. 스코어는 25 대 25 듀스. 흐름이 끊기는 듯한 실점. 동료 선수들의 얼굴도 관중들도 타나카를 응원하는 아마나이 카노카도 낭패한 빛이 떠오른다. 노헤비 학원의 다이쇼 스구루는 방금 플레이가 단지 동점을 허용한게 아니라 더 위험한게 있다고 봤다. 그것은 "이나리자키의 블록이 순조롭게 압박을 쌓고 있다"는 것. 그점이 노출된 것이다. 이는 양팀 모두에게 큰 영향을 준다.

Example2.jpg
[JPG image (39.07 KB)]

  • 사와무라 다이치는 아쉬운 기색 없이 좋은 코스였다고 타나카의 등을 두드려 준다. 타나카도 힘차게 대답하며 그 앞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굴었으나, 역시 뼈아프다. 통한의 실책. 한편 이나리자키의 미야 오사무는 타나카의 스파이크가 나름대로 깔끔하게 스트레이트를 잡으려 했던 거라고 평가한다. 츠키시마 케이는 타나카의 실수 보단 아까 스나 린타로의 스파이크가 여전히 신경 쓰였다. 확실히 막는 코스였다. 못해도 건드린다고 확신했다. 그런데 스파이크는 통과하는 것처럼 지나갔다. 무슨 마술을 부린 건가?

Example3.jpg
[JPG image (36.37 KB)]

  • 좋은 유명세는 아니지만, 관중석에서 "빡빡머리"라는 이름으로 타나카가 자주 오르내렸다. 바보 커플 중 남자 쪽은 결정적으로 컨디션이 망가지기 전에 타나카를 빼야 한다고 말했다. 가차없는 말 같지만 여자 쪽은 더 했다. 이미 망했으니 당장 빼야 한다는 것. 하지만 잔인한 것에 가까운데다 현 상황에서는 교체도 어렵다.
    다른 팀 선수들은 "빡빡머리"를 응원하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같은 선수 입장이니 이제는 타나카의 괴로움이 절절했다. 지금은 버틸 때라고 응원하는 선수들.

Example4.jpg
[JPG image (39.87 KB)]

  • 하지만 카라스노 고교의 벤치는 타나카를 굳게 믿고 있었다. 그의 멘탈을 믿었다. 키노시타 히사시가 맨 처음 "타나카니까 괜찮다"고 입을 열었다. 엔노시타 치카라도 같은 의견이었다. 시합에서 언제나 튼튼한 타나카. 팀이 어떤 상태이든 팀에 남아주었던 건 타나카 뿐이다. 적어도 2학년 중에선. 3학년 아즈마네 아사히 조차 한 번은 팀을 등진 적이 있고, 니시노야 유도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잠시 팀을 떠나있었다. 도중에 열정이 식었던 엔노시타나 키노시타, 나리타 카즈히토는 말할 것도 없고. 그들을 다시 불러모은 것도 어찌보면 타나카였다.
    자, 와라아아아!
  • 그런 멘탈의 힘일까, 팀원들의 믿음대로 아직 타나카는 무너지지 않았다. 적어도 겉모습만은 여느 때와 같이, 활력에 차서 기합을 외쳤다. 어느 정도는 의도적으로 그를 견제하고 있던 린타로는 슬슬 말이 없어지거나 팀원들과 서먹해질 타이밍인데, 전혀 그런 모습이 없어 조금 기가 질렸다.

Example5.jpg
[JPG image (32.36 KB)]

  • 이나리자키의 공격. 긴지마의 서브로 시작한다. 그런데 여기서 실수. 잘못 맞은 서브가 아슬아슬하게 네트를 넘긴다. 네트 인 서브. 오늘 이나리자키는 뭘해도 잘
    풀리는 날인가 보다. 후위의 니시노야, 사와무라가 미처 닿지 않는다. 그걸 걷어내는건 전위의 카게야마 토비오. 몸을 뒤로 젖히며 극적으로 받아낸다. 바보 커플은 열세인 시점에 잘도 이런 서브를 쳤다고 말한다. 플레이마다 심장을 졸이는 야치 히토카가 한숨을 쉰다. 하지만 안도하기엔 멀었다. 세터가 퍼스트 터치를 했으니 다음 수는 뻔하다. 공이 츠키시마에게. 츠키시마가 어디로 보낼까? 답은 뻔하다. 남은 전위는 타나카 뿐.

Example6.jpg
[JPG image (40.03 KB)]

  • 다이쇼는 이걸 못 넣으면 "빡빡머리"가 진짜로 멘탈이 깨질 거라고 말한다. 여친 미카는 어떻게 빡빡머리한테 갈 걸 아냐고 물었다. 그것이 정석. 전위에 온 WS는 "공격의 마지노선"으로 이런 상황에선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다.
    타나카의 시점. 방금 전 실수는 떨쳐냈을까? 언젠가 그는 히나타와 니시노야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었다. 꼴사나운 건 승부에 졌을 때보다 승부에 "겁먹는" 것. 그 말대로다. 숨을 크게 들이마시고 힘차게 외친다.
    레프트으으으!

Example7.jpg
[JPG image (30.09 KB)]

  • 그러나 츠키시마는 냉철하게 판단했다. 그가 택한건 아즈마네. 백 어택이다. 아는 사람들은 알았다. 관중석의 보쿠토 코타로아카아시 케이지도, 다이쇼와 미카, 그리고 적측인 린타로도. 벤치에서 타나카의 건재를 자신하던 2학년들도. 우카이 케이신 코치, 타케다 잇테츠 고문도 이 상황이 의미하는 바를 입에 올릴 필요도 없었다.
    자신한테 토스가 올라온단 건 스파이커에게 있어선 그것만으로 긍지야.
  • 바로 얼마 전에 그런 말을 주고 받았다. 그렇다면 토스를 받지 못한 스파이커는? 그의 긍지는? 타나카의 표정이 얼어붙는다.

Example8.jpg
[JPG image (61.53 KB)]

  • 아즈마네의 백어택은 정석을 무시했지만 한 점을 벌어들인다. 이번에도 오사무, 린타로, 긴지마의 3중 블록. 스파이크는 오사무의 팔에 맞으면서 그대로 뚝 떨어졌다. 블록과 네트 사이로 떨어지는 공. 카라스노의 득점, 26 대 25로 카라스노가 달아난다. 타나카는 이 공격에서 들러리 밖에 서지 못했다. 그래도 아즈마네의 득점을 기뻐하며 적어도 팀원들 앞에서 실망을 내색하진 않는다.

Example9.jpg
[JPG image (68.48 KB)]

  • 그런 쓰라림을 아는건 역시 선수들. 아까까지 타나카의 플레이를 비웃던 선수들이 누구보다 절박하게 그를 응원했다. 물론 개인적로서도, 선수로서도 응원하는 카노카의 절심함에 비할 수는 없었다. 카노카의 동료는 방금 전 플레이가 "류 쨩"에겐 아쉽지만 잘못된 판단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타나카는 계속 블록에 잡히기도 했고 잔실수도 있었다. 나쁜 흐름을 끊는다는 측면에서 보면 "안경"의 판단은 잘못된게 아니었다. 하지만 그래서 더 "류 쨩"에게 괴로운 것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66.82 KB)]

  • 한 바퀴 돈 로테이션. 니시노야가 나가고 히나타 쇼요가 들어온다. 츠키시마는 서브 위치로. 히나타는 들어오자 마자 타나카를 찾는다. 히나타는 "방금 그" 플레이에 할 말이 있었다. 하지만 그건 실패한 스파이크나 기회도 주어지지 않은 스파이크를 말하는게 아니었다. 그가 "이나리자키의 10번"을 압박한 블록을 말하는 거였다. 린타로가 중앙에서 솟아올랐을 때 히나타 혼자 블록을 뛰었던 상황. 그때 잽싸게 타나카가 따라붙었다. 히나타가 그게 엄청 멋진 플레이였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한 가운데에서 하는 블록은 혼자 하는 경우가 많으니까
    사이드에서 누가 오면 엄청 든든해요.
  • 히나타는 그걸 다테 공고의 블록 같았다고 말하며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한다. 그게 잠시지만 타나카의 저조한 텐션을 끊어줬다. 서브 위치로 가다 그 대화를 들은 츠키시마는 "바보" 주제에 웬일로 "제대로 된 말"을 한다며 칭찬인지 비꼬기인지 모를 생각을 했다. 우카이 코치도 그걸 긍정적으로 본 것 같다. 그리고 츠키시마의 서브. 리시브는 오지로 아란. 자세는 좋지 않았다. 불안정하게 중앙으로 향하는 공. 미야 아츠무가 세트업하며 오사무가 뛰어오른다. 좋은 조건은 아니지만 어차피 블록은 한 장이라 생각하며 뛰어오르는데, 한 장이 아니다. 정면을 막은건 히나타. 거기까지는 히나타도 오사무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라이트에서 타나카가 받쳐주러 올 줄은 몰랐다. 그 압박에 급하게 루트를 바꾸는 오사무. 오른쪽. 그 위치에는 사와무라가 대기하고 있었다. 정확한 리시브. 니시노야는 히나타와 타나카의 블록의 진가를 알아본다.

Example11.jpg
[JPG image (32.75 KB)]

  • 타나카가 확실하게 기운을 차렸다. 숨기는 것과는 다르다. 츠키시마는 그 차이를 알 수 있었다. 그래서 히나타가 "천연 띄우기 왕"이든 타나카가 "천연 띄워지기 왕"이든 어느 쪽이든 "무섭다"고 드라이하게 평한다. 그리고 왠지 타오르는 건 다시 벤치. 스가와라 코시와 니시노야가 합세해 "죽을 각오로 넣어라!"고 폭주한다. 근처에 있던 진행요원들이 얌전해 보였던 카라스노 2번의 돌변에 혀를 내두른다.
    공은 카게야마에게. 세트업 직전, 세터의 눈동자는 타나카를 향하는 듯 했다.

Example12.jpg
[JPG image (27.66 KB)]

  • 네트 앞으로 달려가면서, 타나카는 자신이 "보통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체격면에서든 능력 면에서든. 그도 자신이 "천재가 틀림없다"고 생각한 시기가 있었다. 어렸을 때. 조금 솔직하게 말하면 중학교 때. 정말로, 뻔뻔하게 말한다면 지금까지도 조금은 그렇게 생각한다. 그러나 그의 키가 180까지 자라지 않을 건 분명하다. 그리고 운동능력이 좀 뛰어나긴 하지만 어느 부분이든 팀에서 제일 가진 않는 것도 키만큼이나 분명하다.
    그게 무언가를 포기할 이유가 되는 것은 아니고, 변명이 될 수도 없어.
    그보다 애시당초 보통 그런 생각은 하지도 않지.
  • 끝없이 이어지는 계단. 그걸 끝없이 올라간다. 그런 전개가 끝없이 이어지는 것 같다가도, 흐름은 어디서나 바뀐다. 턱없이 높은 계단. 도저히 딛고 오를 수 없을 것 같은 계단이 나올 때도 있다. 그럴 때는 타나카도 멘탈이 한 없이 마이너스로 치닫는다. 약 반년에 한 번 꼴. 그럴 땐 좀 심하게 절감한다.
    난 평범하다고.
    문득 두 사람이 떠오른다, 한 사람은 카노카, 한 사람은 시미즈 키요코. 타나카 입장에선 둘 다 차인 상대. 왜 지금 떠오를까? 어쨌든 그는 평범하다. 피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다른 것도 절감하게 된다.
    바닥이나 볼 여유가 있냐?
    타나카는 웃었다. 여유는 없다. 공이 눈 앞에 있다. 공이 떠오르는 방향으로, 네트 앞으로 달려간다. 그것 뿐이다. 타나카가 또 외친다.
    레프트으으으!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