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49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48화 하이큐/249화 하이큐/25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49화. 불협화음과 침묵

  • 본게임이 시작된 카라스노 고교 vs 이나리자키 고교
  • 미야 아츠무의 서브로 경기가 시작. 아츠무의 서브는 소문대로 날카롭지만 이나리자키의 응원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 덕에 2회차 서브는 빗나간다.
  • 이나리자키의 응원단은 선수들 이상으로 잘 훈련돼서 아군의 플레이 때는 집중하게 해주고 카라스노의 플레이 때는 훼방한다.
  • 히나타 쇼요호시우미 코라이의 점프를 의식하며 자세를 교정해나가는데 아츠무는 그의 점프력을 매우 눈여겨 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8.14 KB)]

  • 공식 워밍업 시간 중에도 미야 아츠무, 미야 오사무 형제는 주목의 대상이다. 오오미 타로 감독은 마지막 공을 미야 형제에게 띄운다. 그런데 둘은 동시에 뛰어 올라서 "유체이탈 시간차" 같은 장난이나 친다. 둘이 쌍둥이란 걸 이용한 장난. 딱히 시간차도 뭣도 아니지만 객석에는 멋지다고 호평한다.
    이나리자키 고교 정도는 아니지만 카라스노 고교도 관중의 시선을 모으는 데는 일가견이 있다. 히나타 쇼요카게야마 토비오의 괴짜 콤비는 카라스노를 잘 모르는 사람도 주목할 정도로 별나 보인다. 특히 히나타의 점프력은 이나리자키도 체크하는 요소. 이나리자키의 오지로 알랭은 특히 눈여겨 본다. 스나 린타로도 표현은 하지 않지만 눈을 돌리지 않는다. 사실 히나타의 점프는 어제를 기점으로 변화하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호시우미 코라이의 점프를 연상하며 자세를 바꿔보고 있다. 히나타는 방금 전 점프는 괜찮은 느낌이었지만 여전히 "흘러가는 느낌"이 난다고 아쉬워한다. 다시 한 번 시도해보려고 하지만 팀이 서브 연습으로 바꾸면서 기회를 놓친다.

Example2.jpg
[JPG image (23.15 KB)]

  • 이제 본게임의 막이 오른다. 어제도 객석에 자주 보였던 커플이 이번에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양팀 선수들이 코트 위에 정렬한다. 심판의 호각과 함께 힘차게 "ㅈ잘 부탁드립니다!"고 인사한다. 효고현 대표인 이나리자키 고교는 3년 연속 봄고 진출에 31회차 참석이란 성적. 그에 비해 미야기현 대표 카라스노 고교는 5년만에 9회차라는, 상당히 차이나는 성적이다.
    카라스노의 코치 우카이 케이신은 선수들이 벤치로 돌아오자 자신의 뺨을 때리며 파이팅한다. 2회전은 1회전과는 또다른 긴장이다. 카라스노 응원단도 자기들도 모르게 긴장을 한다. 타케다 잇테츠 고문은 선수들을 향해 격려와 당부를 전한다.
    그 누구도 카라스노가 시라토리자와를 이길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또 모두를 놀래켜 줍시다
  • 선수들이 힘차게 "웨이"라고 외쳐 화답한다. 이제 시작이다.

Example3.jpg
[JPG image (115.01 KB)]

  • 양측 선발 멤버.

Example4.jpg
[JPG image (81.98 KB)]

  • 첫 공격은 이나리자키의 선공. 아츠무의 서브다. 고교 NO.1 세터의 서브는 서버가 위치를 찾아가는 것 조차도 특별하게 보였다. 카라스노는 니시노야 유를 중심으로 사와무라 다이치, 타나카 류노스케를 리시버로 기용, 긴장을 늦추지 않는다.

Example5.jpg
[JPG image (65.91 KB)]

  • 아츠무가 위치에 서자 이나리자키의 "음악단"이 사기를 고양하는 박자를 연주한다. 그런데 아츠무가 주먹을 쥐는 순간, 지휘자의 지시처럼 일제히 연주가 멈춘다. 커다란 체육관이 정적에 휩쌓인다. 카게야마나 츠키시마 케이는 그것을 썩 달갑지 않게 바라보지만 히나타는 "저거 멋있다"고 생각하며 구경하는 기분이다.

Example6.jpg
[JPG image (28.01 KB)]

  • 그리고 플레이에 들어가는 아츠무. 그런데 기껏 만큼 정적에 잡음이 끼어든다. 이나리자키 응원석 쪽의 쌍둥이 자매가 아츠무의 플레이에 맞춰 "오오오오"하고 추임새를 넣는다. 아츠무라고 써진 부채를 나란히 들로 있는 걸로 봐서 그의 개인적인 팬이다. 하지만 팀문화에 까막눈인지 금기를 저질렀다. 자기들은 응원이라고 여기지만 옆에 있는 응원단도, 선수들도, 오사무도 뜨악한 반응이다.

Example7.jpg
[JPG image (43.34 KB)]

  • 서브는 성공. 니시노야와 타나카 사이를 깔끔하게 가르며 정확히 라인 앞에 떨어진다. 그러자 응원단은 방금 전 정적이 없었던 일처럼 뜨겁게 달아오른다. 우카이 코치는 선수들에게 "칼날 날라오는거 아니니 굳어있지 마라"고 격려한다.

Example8.jpg
[JPG image (56.69 KB)]

  •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한건지 잘 모르는 쌍둥이 자매도 신이나서 아츠무의 이름을 연호한다. 아이돌팬스러운 커다란 부채에 "오사무"라고 써져있는 걸 보면 그의 개인적인 팬들인 것 같다. 그녀들은 아츠무가 2회차 서브에 앞서 자신들 쪽을 바라보자 좋아라하는데 아츠무의 소감은 기대와 딴판이다.
    내 서브 방해하지 마라
    이 성가신 돼지들아
  • 입 밖으로 나온 소린 아니지만 표정이 모든 걸 말하고 있다. 눈치없는 그녀들도 움찔할 만큼 직설적인 표정이다. 응원단 쪽에서 그녀들에게 "서브할 땐 조용히해라"고 주의준다. 쌍둥이 자매는 당황하며 Tv에서 하는 걸 따라했을 뿐이라고 항변한다.
    다소 뒤숭숭한 채로 들어가는 2회차 서브. 이 작은 소동이 영향을 준 탓일까? 서브는 여전히 카라스노의 반응보다 한 박자 빨랐지만 라인을 벗어난다. 서브 실패. 스가와라 코시, 야마구치 타다시 등은 안도의 한숨. 아츠무가 낙담하며 "이런"이라고 고함친다. 오사무가 "허접하다"고 디스하자 아츠무가 신경질을 낸다.

Example9.jpg
[JPG image (57.66 KB)]

  • 스코어 1 대 1. 카라스노의 공격. 아즈마네 아사히의 서브. 스가와라가 신중하게 가자고 조언하려 하는데 이번에도 이나리자키의 응원단이 성가시다. "우-!"하는 큰 소리로 아즈마네의 정신을 흐트려놓는다. 타케다 고문은 이쪽의 첫 서브부터 이런 견제가 들어오자 의아해한다. 케이신 코치는 차라리 감탄하는 쪽. 자군 서브 때는 철저하게 집중할 수 있게 해주고, 적군에겐 소란과 동요를 야기한다. 정말로 잘 훈련된 응원단이다.
    이것이 효과를 봤는지 아즈마네의 서브는 네트에 걸리며 실패. 아즈마네가 사과하는데 이 조차도 응원단이 내지르는 소리에 묻힌다.

Example10.jpg
[JPG image (66.64 KB)]

  • 경기가 초반부터 신경전이 거세자 중계석도 바빠졌다. 해설자는 이 경기는 고교 No.1 세터 아츠무와, 역시 전일본 유스 출신의 유망주 카게야마의 "동서 세터 대결"로 정의한다. 그러는 사이 양 진영을 오가던 공이 이나리자키에서 카라스노 쪽으로 넘어온다. 그리고 랠리에 마침표를 찍는 것처럼 힘차게 뛰어오르는 히나타. 한눈에 보기에도 뛰어난 점프다. 히나타 자신도 "좀 괜찮은 느낌!"이 오고 카게야마와 중계석 모두 놀랄 정도로 눈에 띄는 점프.

Example11.jpg
[JPG image (37.52 KB)]

  • 그런데 그 좋은 점프를 뛰어놓고, 정작 올라온 공을 치질 못한다. 치지 않았다기 보다는... 그냥 점프를 잘 뛰는데 정신이 팔려서 공 치는걸 잊어버린 것이다. 맥없이 코트에 떨어지는 공. 히나타를 보고 블록했던 스나가 떨어지는 공을 황당하게 쳐다본다.
    치는 거...
    깜빡했다...!
    기껏 나한테 올라온 토스, 아까워...
  • 카게야마의 "동시에 할 수 없으면 하지 마"라는 가차없는 면박이 뒤따라온다. 오지로는 황당해하며 스나에게 방금 "치는거 잊어버렸다고 한게 맞냐"고 확인한다. 담담하게 "그렇다"고 대답하는 스나.

Example12.jpg
[JPG image (22.36 KB)]

  • 멍청한 실수지만 아츠무에겐 조금 다르게 보였다. 지금까지 히나타가 뛰던 점프가 최고점이 아니었다는 걸 눈치챈 것이다. 옆에 있던 오사무도 마찬가지. 그는 또다른 이유로 기막혀한다.
    우승후보인 우릴 상대로 "실험"했단 말이야?
  • 아츠무는 토비오도 유아독존타입이지만, 히나타도 어지간한 놈이라고 대꾸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