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36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35화 하이큐/236화 하이큐/23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36화. 적응2

  • 카게야마 토비오를 중심으로 기세를 잡아가는 카라스노. 관중석의 분위기는 카라스노에 우호적으로 바뀐다.
  • 츠바키하라의 고참들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작년 봄고를 떠올리며 태세를 정비한다.
  • 테라도마리를 앞세운 강력한 공격력으로 추격을 떨쳐내려는 츠바키하라.
  • 긴 렐리가 이어진 끝에 테라도마리가 결정적인 스파이크를 꽂아넣지만 히나타 쇼요의 흉부 리시브에 막힌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4.54 KB)]

발은 떨어지지 않고 숨은 금세 차오른다.
공은 마치 처음보는 것 같았고
정신을 차려보면 돌아가는 버스 안.
  • 츠바키하라의 작년 봄고 시합은 엉망진창이었다. 스코어는 25 대 15. 두자릿수로 벌어졌고 고생 끝에 올라간 전국대회에서 테라도마리를 비롯한 당시 2학년들은 긴장으로 변변한 플레이로 펼치지 못한 채 시합이 끝났다. 뭘 해본 것도 없기에 울어볼 자격도 얻지 못한 작년.

Example2.jpg
[JPG image (33.63 KB)]

  • 카게야마 토비오의 파인 플레이로 관중석의 여론은 단숨에 카라스노 쪽으로 기운다. 스코어는 16 대 15. 위태로운 한 점차 리드. 츠바키하라는 침채된 분위기를 절감한다. 이때 첫 번재 TO.
    츠바키하라의 감독 오오사도 타츠미 감독은 뼈있는 한 마디로 분위기를 정돈한다.
    우린 10번을 막으러 온게 아니라 시합을 이기러 온 거다.
  • 10번을 막을 궁리를 하는 거 자체가 카라스노의 페이스에 말리는 것. 꾹 참고 리드 블록으로 정석적으로 대응하며 상대를 압박하는 것이 해법이다. 오오사도 감독은 결국 어떻게 되던지 "줍고서 공격"하는 단순한 것이 배구라며 늘하던 대로 하라고 격려한다.
    주장 에치고는 코트로 돌아가며 "카라스노 이겨라" 분위기를 뒤집어 주자고 팀의 분위기를 돋운다.

Example3.jpg
[JPG image (51.71 KB)]

여기 참가하러 온게 아니야.
이기러 온 거지
  • 카게야마의 두 번째 서브. 마루야마가 받는다. 리시브를 받아서 에치고가 테라도마리에게 연결, 쐐기를 박는 듯이 강렬한 스파이크가 작렬한다. 카라스노의 코트를 때린 공이 관중석까지 날아가는 강력한 스파이크. 아나운서는 "고교생 답지 않은 파워"라고 코멘트한다. 스코어는 17 대 15.

Example4.jpg
[JPG image (63.06 KB)]

  • 카라스노도 지고 있지만은 않는다. 카게야마의 페이크로 히나타 쇼요에게 갈 것 같았던 공은 아즈마네 아사히에게. 아즈마네도 관중석까지 튕겨나가는 강 스파이크로 되갚아준다.
    Example5.jpg
    [JPG image (31.4 KB)]

    아나운서의 멘트 대로 경기는 난타전으로 흘러간다.

Example6.jpg
[JPG image (51.85 KB)]

  • 스코어가 18대 17인 상황에서 니시노야 유가 코트를 나가고 히나타가 후위로 내려간다. 히나타의 서브. 에치고는 히나타가 후위로 내려갔으니 한숨 돌렸다고 여기지만 그 우시와카를 막아낸 블록 츠키시마 케이가 전위로 올라온다. 오히려 에치고 본인에겐 힘겨운 상황.
    Example7.jpg
    [JPG image (61.68 KB)]

    우려한 대로 츠키시마는 들어오자 마자 테라도마리의 스파이크를 막아낸다. 공은 아즈마네의 토스로 사와무라 다이치의 스파이크로 이어진다. 이것을 마루야마가 리시브. 이번엔 마이코의 스파이크가 작렬하지만 츠키시마가 또 한 번 막아낸다.
Example8.jpg
[JPG image (79.15 KB)]

  • 양측의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공방. 공은 수 차레 양 진영을 오가며 화려한 랠리가 이어진다. 이쯤에서 츠바키하라가 승부수를 던진다. 높이 공을 띄우며 테라도마리의 스파이크를 준비한다. 카라스노는 츠키시마를 주축으로 세 명이 블록에 나선다. 이미 츠키시마에겐 테라도마리의 특징과 습관에 대한 파악이 끝났다. 높이도 파워도 초고교급이지만 코스는 대각선으로 편중되는 경향이 있다.
    Example9.jpg
    [JPG image (78.67 KB)]

    얕보지 마라
  • 그러나 테라도마리도 츠바키하라의 에이스 자리를 거저 얻은게 아니었다. 츠키시마의 예측을 비웃듯 정면 스트레이트로 꽂아넣는다. 그런데.
Example10.jpg
[JPG image (44.91 KB)]

  • 그 길목을 지키고 있는 히나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코스를 정확히 꿰뚫어 봤다.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요행으로 그 자리에 있던게 아니라 정확히 상황을 파악하고 "잡으러 간 것"이라고 평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59.23 KB)]

    잡으러 간 것까진 좋았지만 한 발 차이로 제대로 리시브가 안 되고 가슴팍으로 스파이크를 받아버리는데, 아무튼 받긴 받았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