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페어리 테일/532화

페어리 테일/에피소드
페어리 테일/531화 페어리 테일/532화 페어리 테일/53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페어리 테일 제 532화. 사랑은 이제 보이지 않는다

  • 나츠 드래그닐은 드래곤 포스를 해방해 제레프 드래그닐의 마법을 뿌리치고 다시금 대결에 나선다.
  • 메이비스 버밀리온은 제레프의 고통을 끝낼 방법을 찾았다며 그를 설득하려 하나 제레프는 이미 제정신이 아닌 상태다.
  • 제레프는 자신도 아크놀로기아는 이길 수 없고, 인류가 멸망하면 그와 메이비스는 영원히 아크놀로기아의 장난감이 된다는 공포를 가지고 있다.
  • 한편 아크놀로기아는 블루 페가수스의 크리스티나 호를 추격, 반파시켰다. 블루 페가수스 길드원들이 열심히 수습해 보지만 역부족.
  • 안나 하트필리아는 성령마도사의 힘으로 시간의 틈새를 다시 열려 하고 제라르 페르난데스는 시간을 끌어 보려고 시도한다.
  • 결국 제레프는 메이비스의 애원을 무시하고 페어리 하트를 강탈, 무한한 마력을 손에 넣고 "백마도사" 제레프로 재탄생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2.64 KB)]

  • 비장의 수, 드래곤 포스를 해방한 나츠 드래그닐. 그것으로 제레프 드래그닐의 마법은 끊어버릴 수 있었으나 제레프를 상대로 얼마나 통할 지는 미지수다. 제레프 본인은 "그럴로는 역부족"이라며 차라리 나츠도 아크놀로기아처럼 용화할 수 있엇다면 좋았을 거라고 아쉬워한다. 나츠는 자신은 인간이고 아크놀로기아처럼 되지 않겠다며 그것이야 말로 아버지 이그닐의 의지라고 일갈한다. 제레프의 빈정거리는 태도는 변하지 않는다.
    설령 용도 인간도 아니라고 해도?
  • 나츠는 대답 없이 2라운드를 시작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5.28 KB)]

  • 하지만 메이비스 버밀리온의 개입으로 대결은 미뤄진다. 그녀는 나츠에게 시간을 달라고 청하며 제레프와 얘기해 보겠다고 한다. 그러나 정작 제레프는 대결을 방해하는 메이비스가 탐탁지 않은지 머리끄덩이를 잡는다. 메이비스는 포기하지 않고 그를 돕게해달라고 애원한다.
    난 당신을 구할 수 있어...
    당신을 불로불사에서 해방할 수 있어!
  • 메이비스는 "제레프를 쓰러뜨릴 방법"이 떠올랐다고 설득을 시도한다. 마법의 천재인 그녀가 하는 말인 만큼 제레프도 동요한다. 하지만 결국 불가능한 이야기라고 일축한다. 이미 자신은 죽기 위해 온갖 짓을 다 해봤고 END 조차도 자신을 이기지 못한다고 단정한다.

Example3.jpg
[JPG image (80.75 KB)]

  • 그렇다면 왜 아크놀로기아를 두려워하는가? 메이비스가 그렇게 지적하자 "아무리 불사자라도 그를 이길 순 없기 때문"이라 답한다.
    그건 인류의 역사를 끝내는 자.
    즉 이 앞... 모든 인류는 멸망한다.
  • 모든 것이 사라지고 나면 아크놀로기아는 어떻게 할까? 죽지 않고 영원히 부활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지 않을까? 그것이 제레프가 가진 공포의 근원이었다. 메이비스와 나란히, 아크놀로기아의 영원히 사는 장난감이 되는 운명.
    메이비스는 그 영원을 끝낼 방법이 있다며 마지막까지 설득을 시도하지만, 공교롭게도 그런 방법은 제레프도 찾아냈다.
    나에게도 있어.
    네오 이클립스라는 최선책이!
    제레프는 끝까지 설득에 응하지 않은 채 메이비스의 페어리 하트를 끄집어 낸다. 나츠가 막아보려 하지만 개입할 수도 없다.

Example4.jpg
[JPG image (53.55 KB)]

  • 블루 페가수스와 아크놀로기아의 추격전은 끝에 다다랐다. 크리스티나 호가 한계에 봉착했다. 아크놀로기아를 떼어내어도 뒷날개가 파손됐고 속도도 유지할 수 없다. 이브 티름, 렌 아카츠키가 안간힘을 쓰지만 아크놀로기아는 차츰 따라잡고 있다. 제니 리아라이트가 예비 마도 부스터를 점화한다. 일시적으로 거리를 벌리지만 아크놀로기아에겐 "잔재주"에 지나지 않는다.
    그곳에 "드래곤"이 있는 한
    나는 멸룡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6.31 KB)]

  • 아크놀로기아는 크리스티나 호 안의 웬디 마벨을 추격하고 있는게 명백하다. 웬디는 배의 멸룡마도사용 리크리마가 파괴돼서 멀미에 시달리며 리타이어. 하긴 멀쩡한 상태여도 상황이 이래서는 해볼 일이 없다. 안나 하트필리아는 일행들에게 조금이라도 시간을 끌어달라고 부탁한다. 그녀도 성령마도사. "문을 억지로 여는 건 특기"라며 시간의 틈새를 다시 열겠다고 장담한다.

Example6.jpg
[JPG image (29.73 KB)]

  • 그렇지만 그녀의 요청을 들어주기는 어려운 일이다. 이제 크리스티나호는 아크놀로기아를 떨쳐낼 여력도, 방어할 수단도 없다. 아크놀로기아가 장난감 다루듯이 선체를 쑤시고 파괴한다. 그는 이것도 "멸룡" 행위라고 여기고 있다.

Example7.jpg
[JPG image (26.39 KB)]

Example8.jpg
[JPG image (38.53 KB)]

  • 나츠는 메이비스를 구하기 위해 달려들지만 제레프의 눈빛 한 방에 나가 떨어진다. 짧은 틈이 생긴 동안 제레프는 메이비스에게 네오 이클립스가 무엇인지 설명한다. 이것은 "인생을 다시 시작하는 마법". 400년 전의 자신으로 돌아가 가족들과 살아가며 불로불사가 되지 않은 채로 죽겠다는 것이다. 그 인생은 메이비스와 만날 일이 없으니 유감이라고 하지만...
    너와 만나지 않았다면 나는 좀 더 행복해졌을 거다.
    미안해 메이비스.

Example9.jpg
[JPG image (45.02 KB)]

  • 메이비스 입장에선 황당하기만 한 원망이다. 제레프는 그래도 다시 시작한 인생에선 꼭 나츠와 함께, 아크놀로기아가 지금처럼 강해지기 전에 끝을 내겠다며 "인류의 미래는 내가 지키겠다"고 약속한다. 지금 세계와 아무 상관도 없는 세계에서 말이다.
    그러니까 이 세계랑은 작별이야.
  • 페어리 하트가 빠져나가면서 메이비스는 기력과 의식을 잃어간다. 그녀는 실낯같은 의식을 붙잡고 제레프를 만류하는데 사용한다. 그녀는 마지막까지 "자신들이 만난" 이 세계를 없애서는 안 된다고 애원하지만 제레프는 멈추지 않는다. 마침내 페어리 하트를 적출하며 방출되던 빛이 사라진다. 제레프는 정신을 잃은 그녀를 바닥에 내려놓는다. 그리고 이걸로 이 세계에 남은 미련은 전부 정리했다고 말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46.82 KB)]

  • 나츠는 쓰러진 메이비스를 부축한다. 제레프는 그녀가 죽진 않았지만 모든 마력을 빼앗겨 일어날 수 없는 몸이라고 말한다.
    때가 왔다.
    페어리 하트다.
  • 그가 흡수한 페어리 하트의 마력을 방출하자 강력한 마력의 빛이 매그놀리아 전역을 휩쓴다.

Example11.jpg
[JPG image (45.69 KB)]

  • 그 빛이 지나갔을 때 나츠의 눈 앞에는 "백마도사"로 각성한 새로운 제레프가 있었다.
    무한의 마력.
    시간 조차 뛰어넘는 신의 힘.


3. 여담

표지는 사실상 공식 커플들 투샷.


부녀애라서 인지 길다트 클라이브카나 알베로나도 등장. 그리고 우정이란 의미인지 웬디 마벨, 샤를, 셰리아 브렌디와 쓰리샷이다.

메이비스와 제레프도 일단 나오긴 하는데... 이번 에피소드 내용에 비춰보면 "애증"이란 키워드일 듯.

다음 주 잡지 휴간이라 533화와 동시 연재.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