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페어리 테일/487화

페어리 테일/에피소드
페어리 테일/486화 페어리 테일/487화 페어리 테일/48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페어리 테일 제 487화. 세 개의 인
브랜디쉬의 교섭은 실패로 돌아가는 듯 한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8.94 KB)]

  • 오거스트와 만나는 나츠, 루시, 브랜디쉬, 매스트.
  • 오거스트는 페어리 테일 일행과 함께 나타난걸 보고 무슨 뜻이냐고 묻는다.
  • 브랜디쉬는 교섭을 하러 왔다고 하는데.

  • 오거스트는 제이콥의 생사를 묻고 브랜디쉬는 포로가 됐다고 답한다.
  • 이번엔 브랜디쉬가 갓세레나의 행방을 묻는데, 오거스트는 자기 가슴에 손을 올리며 "여기에 있다"고 답한다.

  • 나츠와 루시는 오거스트와 브랜디쉬의 마력을 비교하며 놀라워하는데, 매스트는 아예 격이 다른 거라며, 두 사람의 감각이 이상하다고 말한다.

  •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교섭. 브랜디쉬가 "물러나 달라"고 요구한다.
  • 하지만 오거스트는 이 발언을 배신으로 간주한다.
  • 브랜디쉬는 배신한건 아니지만 제국 국민으로서 전쟁의 의미를 모르겠다고 항변한다.
  • 오거스트는 그 자체가 배신하는 말이며 폐하(제레프)의 싸움의 의미를 알지 못한다면 적일 수밖에 없다고 잘라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81.9 KB)]

  • 피오레에서는 페어리 테일과 연합군의 항전이 한창이다.

Example3.jpg
[JPG image (41.71 KB)]

  • 블러드맨과 대치 중인 레비와 가질.
  • 블러드맨은 자신에겐 세 가지 인이 있다고 설명해준다.설명충 블러드맨

Example4.jpg
[JPG image (54.13 KB)]

  • 첫 번째 인은 마장입자로 마력을 빼앗고, 두 번째 인은 시체의 밭에 황천의 문을 열고, 세 번째 인은 사신이 심판을 내린다.

Example5.jpg
[JPG image (82.96 KB)]

  • 세 번째 인까지 간다면 이승으로는 돌아갈 수 없다며 본 모습을 드러낸다.
  • 가질은 이런 모습에도 "대단한 마력은 아니다. 다른 스프리던12가 더 굉장하다"며 평가절하한다.
  • 블러드맨이 다루는 힘의 본질은 "주력". 주법을 다룬다. 즉 제레프서의 악마.

  • 블러드맨은 전 타르타로스 멤버들의 모든 주법을 사용하며 가질과 레비를 공격한다.
  • 블러드맨의 파상공세 앞에 가질과 레비도 수세에 처한다.

Example6.jpg
[JPG image (103.01 KB)]

  • 타르타로스의 주법에는 잘 대처하나 블러드맨이 세 번째 인을 해방하고 고유의 주법 "오버 스켈터"를 사용하자 단숨에 상황이 악화된다.
  • 오버 스켈터는 소환된 해골들이 소용돌이치며 생명을 빨아들이는 기술.

Example7.jpg
[JPG image (33.52 KB)]

  • 가질은 레비를 겨우 구해내지만 레비가 피를 토한다.
  • 레비의 마스크는 처음부터 의미가 없었다. 마장입자는 피부로도 흡수하기 때문.
  • 레비는 가질을 구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다.

Example8.jpg
[JPG image (36 KB)]

  • 가질은 무모하게 블러드맨을 공격하다 실패한다.
  • 가질은 그동안 멸룡마도사로서 동료들보다 뒤쳐져 있던 걸 신경쓰고 있었지만, 지금은 그런 것은 아무 상관도 없다고 한다.
  • 단지 반한 여자를 구하고 싶다는 일념으로 최후의 수단을 쓴다.

Example9.jpg
[JPG image (95.85 KB)]

  • 가질은 마장입자를 흡수하기 시작하는데 그 안에 포함된 미량의 철분을 흡수하려는 것이다.
  • 마장입자를 흡수한 가질은 새로운 형태로 변하고 드디어 블러드맨에게 공격이 먹히게 된다.
  • 같은 마장입자의 성분을 이용한 공격이기 때문에 가능한 공격.
  • 블러드맨도 이 공격에만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결국 쓰러지는 것처럼 보였다.

Example10.jpg
[JPG image (44.96 KB)]

  • 하지만 블러드맨은 완전히 소멸하지 않았다.
  • 가질의 긴장이 풀리는 것을 틈타 동귀어진을 꾀하는데...

3. 여담

  • 표지컬러.
  • 예고됐던 중대발표는 소울 이터로 유명한 오오쿠보 아츠시의 신작 "염염의 소방대"와 콜라보 이벤트 소식이 함께 실렸다.

  • 오거스트가 갓세레나를 언급하며 하는 말로 봐서는 갓세레나를 흡수한 상태로 추정

  • 차회 제목이 미리 예고되었는데 계속 둘이서
  • 눈치 빠른 독자라면 눈치 챘겠지만 소제목으로 카운트 다운 중이다.

  • 결국 커플 플래그가 성립했다. 문제는 그러자마자 가질이 명계로 끌려가게 생긴 것.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