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킹덤/52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킹덤 제 520화. 도화선을 끊다

  • 주해평원에서 이목의 12만 조군과 왕전의 8만 8천 진군이 격돌한다.
  • 이신비신대가 중앙에 숨겨진 듯 포진된 걸 놓고 "우리가 이목이 두려워 숨은 듯한 포진"이라 투덜거린다.
  • 강외는 싸움이 진의 좌익부터 시작될 거라 보고 하료초는 거기에 동의하며 좌익의 낙화대가 매우 위험한 처지에 놓였다 평한다.
  • 왕전의 포진은 조군에겐 의외로 받아들여지나 이목이 보기엔 "좌익을 쳐라"는 도발적인 포석으로 보인다. 뻔히 함정이 있다는 신호와 같은 것.
  • 그 뻔한 작전을 무시하고 다른 곳을 치는 걸로 시작할 수도 있지만, 이목은 왕전의 도발에 넘어가주기로 한다.
  • 기수, 마정이 조군 우익을 이끌고 진의 좌익, 몽념의 낙화대로 진격. 소식을 들은 몽념은 어쩔 수 없다며 덤덤하게 진격을 개시.
  • 할아범은 육주에게 몽념의 안위를 맡기나 그는 몽념은 이제 장군과 같은 시선으로 전쟁을 바라보게 되어 걱정할 필요가 없다 대꾸한다.
  • 기수는 진격 중 낙화대의 병력이 절반으로 줄었단 첩보를 받고 주춤하는데 때마침 군의 우측에서 몽념이 이끄는 기마대의 습격을 받는다.
  • 기수가 황각에게 기마대로 요격하게 하자 몽념은 금새 달아나는데 적 대장을 놓치지 않으려는 황각은 뒤를 추격한다.
  • 하지만 이는 몽념이 짠 유인책. 한참 추격하던 조군 기마대의 좌측에서 육주의 별동대가 찔러들어온다.
  • 몽념은 말머리를 돌려 조군 기마대를 포위. "사냥터"에 어서오라는 인사를 던진다.

2. 줄거리

Example9.jpg
[JPG image (26.1 KB)]

  • 이목왕전의 결전은 주해평원에서 이루어졌다. 조군 12만 대 진군 8만 8천. 병력만 놓고 보면 조군이 유리하나 쉽게 계산할 일은 아니다. 정석적으로 균형감있게 포진한 조군과 달리 진군은 좌익을 거의 비워놓는 묘한 포진을 했다.

Example.jpg
[JPG image (22.07 KB)]

  • 중앙에, 그것도 왕전의 본대 뒤에 배치된 비신대. 지휘관 이신의 불만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굳이 중앙에 두려면 본대 옆이든 앞이든 둘 것이지, 이런데 처박아서 전장이 보이지도 않는다고 투덜댄다. 무엇보다 이렇게 해서는 자신들이 이목을 두려워 숨은 듯하다는게 제일 큰 불만이었다. 이신의 생각없는 불평이 하료초에겐 단서가 됐다. 하료초는 왕전이 이런 배치를 한건 이신의 말대로 비신대를 숨기기 위해서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그게 뜻하는 것은 한 가지 뿐.
    강외는 좀 더 전장 전체를 보고 있다. 그녀가 이번 전투는 좌익부터 시작할게 명백하다며 좌측에 주의를 하라고 조언한다. 하료초가 그 말에 동감하며 진짜 심각한 상황에 놓인건 비신대가 아닌 좌측의 낙화대라고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3.96 KB)]

  • 진군의 포진은 조군 진영에서도 많은 추측을 낳았다. 우선 중앙의 포진. 비신대를 뒤로 빼서 앞뒤로 긴 배치는 중앙의 전체 병력수를 파악하기 어렵게 했다. 약 5만 이상이라는 애매한 수치가 보고됐다. 그리고 역시나 이해불가한 좌측. 몽념의 낙화대 5천이 있을 뿐이다. 장교들은 잘못된 보고가 아닌지 거듭 확인한다. 요운은 별다른 의심없이 첩보를 믿는다. 그러면서 왕전이 신중한 남자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대담하다고 평한다. 이목도 같은 의견이다. 지금 왕전은 명백히 수작을 부리고 있다. 왕전의 의도는 이렇다. 전쟁에서 각자 싸우기 쉬운 국면을 고르는게 필연. 좌익에 고작 5천을 뒀다는건 도발에 가깝다. 즉 "우익으로 여길 치면 된다"고 권하는 거나 마찬가지. 따라서 이목은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 그 도발에 응해 조군 우익 기수의 3만 병력으로 진 좌익을 칠 것인가, 아니면 뻔한 함정을 피해서 다른 곳부터 시작할 것인가.
    이목은 곧 카이네에게 전령을 보내라 시킨다. 기수에게 진 좌익 5천을 섬멸하라는 지시.

Example3.jpg
[JPG image (42.75 KB)]

  • 기수가 움직인다. 그 소식은 곧 낙화대에도 도달했다. 장교들이 술렁거리는 가운데 몽념은 "어쩔 수 없다"고 담백하게 반응한 뒤 출진을 결정한다. 압도적인 물량차를 생각하면 지나치게 덤덤한 반응이다.

Example4.jpg
[JPG image (52.27 KB)]

  • 불리한 싸움을 시작하려는 몽념에게 할아범이 무운을 빈다. 역시 몽념은 "평소랑 똑같다"고 대답하며 나중에 보자고 답례한다. 당사자가 태평할 지경인데 역시 할아범은 걱정을 떨칠 수 없다. 그가 몽념을 따라나서는 육주를 불러세운다. 어찌나 다급한지 창까지 들이대서 육주가 기겁한다. 할아범의 당부는 늙은 자신이 주력기마대를 따라갈 도리가 없으니, 힘쎄고 소심하지만 욕심은 없고 화낼 땐 화낼 줄도 아는 육주가 자신을 대신해 달라는 것이다. 마침 육주는 창술이 그 왕분에 버금갈 정도니 부디 도련님, 몽념의 안위를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육주는 자신의 창술이 왕분에 비할 정도는 아니나 할아범의 마음을 익히 이해해 그러겠다고 다짐한다. 그러나 할아범이 몽념을 "도련님"이라 부르며 걱정하는건 이제 과하다고 지적한다. 이런 상황에서도 총대장 왕전의 지시를 동요없이 수용한 걸 보면, 이미 그는 대장군과 같은 안목으로 전장을 바라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니 언제까지 어린애 대하듯 해선 안 될 일. 할아범도 그 의도는 맞지만 그래도 자신에게 몽념은 위험한 나무에 올라가 장난이나 치던 "도련님"의 모습 그대로다.

Example5.jpg
[JPG image (47.38 KB)]

  • 기수가 이끄는 조군 우익은 진격이 딸라서 어느덧 예정의 절반 이상을 왔다. 그런데 진군은 초기 배치에서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고 보고된다. 장교들 사이에선 왕전이 멍청하다는 말도 나오는데, 이 기세라면 좌익은 고사하고 본진까지 순식간에 쓸릴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수는 신중하게 판단했다. 우선은 현재 위치에서 군을 멈추고 한동안 상태를 지켜보기도 한다. 그러면서 이주의 기마대 1천을 내보내 정찰을 맡긴다.

Example10.jpg
[JPG image (51.09 KB)]

  • 이때 새로운 첩보가 도착했다. 당연히 적이 움직였다는 보고일 줄 알았으나 엉뚱하게도 낙화대의 절반이 모습을 감췄다는 내용이다. 수상하다. 마정의 말처럼 이제 사라진 절반이 어디로 갔느냐가 중요해졌다.
    사라진 절반의 행방은 금새 드러났다. 군의 우측에서 한 무리의 기마대가 들이친다.

Example6.jpg
[JPG image (68 KB)]

  • 몽념의 기마대였다. 몽념은 선두에서 직접 조군 보병대를 친다. 예측하지 못한 기습으로 보병대 상당수가 무방비하게 도륙난다. 기수의 대응은 빨랐다. 황각에게 기마 2천을 줘서 요격하게 보낸다. 조군의 기마대가 빠른 속도로 접근하자 몽념은 공격을 멈추고 미련없이 돌아선다.

Example7.jpg
[JPG image (74.36 KB)]

  • 적이 바로 등을 보이자 황각은 기세가 올라서 추격에 열을 올린다. 몽념은 적이 추격하는 속도를 보면서 서서히 퇴각속도를 올린다. 그때 낙화대의 장려가 슬슬 뒤처지는데 그는 이렇게 투덜댄다.
    따돌리지 않을 정도로 도망치는게 제일 어렵단 말이야.
  • 조군 기마대가 본대에서 멀리 떨어져 나오자 몽념의 진짜 노림수가 드러난다. 육주가 이끄는 별동대가 조군 기마대의 좌측을 찔러들어왔다.

Example8.jpg
[JPG image (37.7 KB)]

  • 조군 기마대가 우왕좌왕하며 선회하는 사이 몽념의 부대도 뒤로 돌아서 조군 기마대를 포위한다.
    사냥터에 어서와.
  • 기수와 몽념, 3만 대 5천의 첫 싸움은 몽념의 압승.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