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킹덤/50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킹덤 제 505화. 열광

  • 열미는 이틀 가량이면 왕도에서 원군이 도착하지만 그 전에 독자병력으로 진군을 격멸하겠다고 이를 간다.
  • 사기가 엄청나서 성벽 너머로도 그 기백이 전해지며 수시로 커다란 함성이 들여오는 수준이다.
  • 몽념과 낙봉대는 이 사기가 열미의 최대 무기라고 여기며 이것을 비신대양단화군만으로 공략한다는 왕전의 전략을 의문시한다.
  • 특히 산민족 쪽은 2년 전 위나라의 대도시를 함락시킨 전과가 있으나, 정확히 어떤 상황인지 알려지지 않아 능력을 가늠하기 어렵다.
  • 몽념이 보기에 양단화군의 공성능력은 미지수이며 결국 경험이 많은 비신대의 역할이 중요할 거라고 여기는데.
  • 한편 공성을 맞은 양단화와 이신, 하료초는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 양단화는 그저 "성벽을 넘어서 성문을 열고 성 안을 도륙낸다"는 정도의 단순한 정공법만 구상한다.
  • 회의결과 산민족이 성벽을 돌파해 성문을 열면 비신대가 침투하는 걸로 결정. 이신과 하료초는 그게 먹힐지 고민하지만 "산민족 만의 전법"이 있다고 하는데.
  • 작전이 시작되자 양단화는 산민족을 격동시켜 열미군을 압도할 정도로 사기와 함성을 끌어올린다.
  • 본래 산민족은 분열되어 서로 싸우기도 했으나 지금은 양단화가 사왕(死王)이란 이름으로 절대적인 신뢰 속에 통솔하고 있다.
  • 양단화의 지휘를 받는 산민족의 사기는 그 자체로 위협이 되어 열미군은 물론 아군들 조차 그 기세에 기가 질린다.
  • 양단화가 피축제를 선언하자 산민족은 노도와 같이 돌격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3.91 KB)]

  • 열미성에는 이틀이면 도성에서 원군이 도착하는 소식이 전해져 있다. 그러나 열미군은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호전적이기 이를데 없어서 원군이 도착하기 전에 자체 병력만으로 진군을 격퇴하자고 함성을 드높이고 있다.

Example2.jpg
[JPG image (36.51 KB)]

  • 열미군의 드높은 사기는 성벽 너머 진군 진영까지 전해질 정도였다. 그들이 수시로 내지르는 함성 소리가 성벽을 뒤흔들고 몽념의 낙봉대가 있는 지역까지 들렸다. 진군의 숫자가 오히려 그들을 격동하게 하는 듯했다. 낙봉대 내부에서는 왕전이 정말로 양단화군과 비신대만 가지고 열미를 따낼 생각인지 의심하고 있다. 비신대야 어떻든 양단화의 산민족은 공성전에 대한 이해가 없어 보인다. 지금도 이들이 하는 준비라곤 사다리를 만드는 것 정도인데 별다른 긴장도 열의도 느껴지지 않는다.
    몽념은 2년 쯤 전에 이들이 위나라의 대도시를 정복했던 일을 떠올리지만, 그때의 정확한 정황은 알려져 있지 않다. 단순히 공격하는 진군이 없다고 믿게 하고 기습을 걸었다는 소문만 전해질 뿐이다. 결국 몽념도 이들의 공성 능력은 완전히 미지수로 치고 비신대의 움직임이 가장 중요할 거라고 점친다.
    몽념은 내심 열미 성의 최대 무기는 성이나 병력이 아닌 저 높은 "사기"라고 생각한다. 진나라도 함곡관이 돌파됐을 때 사례를 들 수 있는데 오합지졸의 민병으로 어떻게든 수성에 성공한건 진왕 이 직접 전선에 나서야 사기를 끌어올렸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이 이번엔 진군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 그는 비신대 지휘관 이신에게 큰 짐이 지워졌다고 본다.

Example3.jpg
[JPG image (56.03 KB)]

  • 한편 공성을 맞은 지휘관 이신, 하료초, 양단화를 만나고 있다. 양단화는 바지오타지후를 대동. 하료초는 왕전의 의중이 어떻든 진짜 자기들만으로 열미를 따낼 각오를 하자고 제안한다. 물론 이견은 없다. 하지만 하료초가 이틀안에 공성을 마치자고 하자 양단화는 반나절이면 충분하다고 해서 이신과 하료초를 놀라게 한다. 이신은 좋은 책략이라도 있는 거냐고 묻는데 그녀의 대답은 어이가 없을 정도로 단순하다.
    공성은 단순하다.
    성벽을 올라서 뒤를 돌아 안에서 문을 열고 부대를 돌입시켜 내부를 제압한다.
    이것말고 좋은 수가 있나?
  • 하지만 그 단순한게 어려운 점. 둘은 양단화가 공성전을 이해 못해서 이런 말을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양단화는 알겠다며 "우리가 성벽을 오를 테니 문이 열리면 비신대가 돌입해라"고 선심쓰듯 말한다. 사실 이들의 백병전 능력은 검증됐지만 공성전 경험에 대해서는 둘 모두 확신이 없었다.

Example4.jpg
[JPG image (44.28 KB)]

  • 지켜보고 있던 타지후가 산민족의 언어로 말하자 바지오가 통역해준다. 타지후는 현재 성벽 밑에 진치고 있는 열미의 기마대에 대해서 물은 것이다. 하료초는 이들은 지키고 있다가 공성이 시작될 것 같으면 바로 성안으로 들어가 성벽 위에서 화살비를 쏟아붓는 역할이라고 설명해준다. 이는 전형적인 전술인 동시에 몰려온 적 앞에 기마대를 내세워 무력시위하는 용도도 있다고 한다.
    하료초는 이런 점들 보다도 적들의 이상할 정도로 높은 사기야 말로 장애물이라고 말한다. 이것이야 말로 적이 수성을 잘 안다는 증거이니 자신들도 작전을 잘 짜야만 한다고 말하는데, 이런 말을 듣고도 양단화는 딱히 고민하지 않는다.
    걱정할 거 없다.
    산민족한테는 산민족 만의 전법이 있어.
  • 이신과 하료초가 그 "산민족의 전법"에 대해 묻자 바지오가 대신 설명한다. 그것은 전법이라기 보다는, 양단화 자신의 전법이라 하는게 맞다.
    현재 이 곳에는 수많은 산민족의 일파가 집결해 있다. 그 수는 백여 부족에 이르며 수백 년에 걸쳐 싸워온 사이가 나쁜 부족들도 참가하고 있다. 그런 이들이 산민족이란 이름으로 한데 모이는게 가능한 것은 전적으로 양단화의 능력이다. 그녀는 "산계의 사왕(死王)"이란 이름으로 경외의 대상이며 모든 산민족의 사랑을 받는 존재이다. 그녀가 있어 산민족은 하나로 뭉쳤다고 할 수 있다.
    보고 있어라.
    단화님은 언제든 적을 정면에서 박살내 버린다.

Example5.jpg
[JPG image (56.47 KB)]

  • 이신은 바지오가 말한 "정면에서 박살낸다"는 말을 곱씹는다.
    양단화는 혼자 말을 몰고 진군의 앞으로 나아간다. 총사령관 왕전은 물론 몽념의 눈도 그녀에게 쏠린다. 특히 왕전은 그녀의 행동을 매우 주시하고 있는 듯 한데.

Example6.jpg
[JPG image (57.67 KB)]

  • 그녀의 모습이 나타나자 산민족들은 "사왕"이란 칭호를 연호하며 그녀를 부른다. 단지 그녀가 모습을 보인 것만으로 산민족들은 크게 흥분해서 지금까지 일대에 쩌렁쩌렁하게 울리던 열미군의 함성 소리까지 집어삼켜 버린다. 진군 진영에서 이같은 함성 소리가 들려오자 열미군은 무슨 일인지 파악하려고 망루에 오른다.

Example7.jpg
[JPG image (29.78 KB)]

  • 양단화는 자신에게 향하는 환호성을 손짓 한 번으로 진정시킨다. 그녀는 손을 들어 열미성을 가리킨다. 모슨 산민족의 시선이 손끝을 따라 움직인다.
    보라, 적들이 뭔가 지저귀고 있다.
    저딴게 외침이라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
    무엇이 진정한 외침인가?
    진짜 전사의 외침이란 무엇인가?
  • Example11.jpg
    [JPG image (68.02 KB)]

    Example8.jpg
    [JPG image (55.74 KB)]

    양단화가 산민족의 언어로 이렇게 호령하자 산민족은 지면을 들썩이게 할 만큼 커다란 함성으로 대답한다. 그야말로 천지를 진동시킨다는 말이 어울려서 그토록 사기가 높던 열미군은 할 말을 잊고 성벽 바깥에서 들리는 함성에 압도된다.
    몽념은 양단화가 산민족에게 무슨 말을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그 의도는 정확히 파악한다. 그녀는 그들의 사기를 능가하고 압도하려는 것이다. 열미성이 사기를 가장 큰 무기로 삼고 있다면, 그걸 압도해서 "정면에서 박살"낸다는 것이다.

Example9.jpg
[JPG image (44.7 KB)]

  • 양단화의 연설은 단순하고 단호하지만 모든 산민족을 끝없이 고조시켰다. 그녀의 등장 전까진 헤이한 상태로 사다리나 만들고 있던 그들이 갑자기 용맹하고 무자비한 전사로 각성한 것이다. 이들이 사왕을 연호하는 목소리는 적들은 물론 아군들 조차도 기가 질리게 만든다.
    저딴 것으로 산의 칼날을 막을 수 있을 것 같으냐?
    평지에 보여줘라 백의 산계 전사들아!!
  • 이같은 모습을 보며 몽념과 이신은 새삼 양단화의, 산족의 왕이 가진 격이란 것을 깨닫는다.

Example10.jpg
[JPG image (85.49 KB)]

  • 양단화가 마침내 "피축제"를 선언하자 산민족이 노도처럼 돌격을 시작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