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킹덤/50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킹덤 제 501화. 기운의 탐색전

  • 진의 군단은 금안을 목전에 두고 잠깐 휴식을 가진다. 왕전은 무슨 수를 썼는지 소나기를 미리 예견하고 피하고자 한 것.
  • 조의 순수수는 밀정이 금안에서 집중적으로 검거되었다는 보고를 듣고 적의 진짜 목적은 흑양이 아니라고 눈치챈다.
  • 왕전은 어떤 극비보고를 받은 후 행군 속도를 올리는데 같은 시각 이목 진영에도 같은 첩보가 도착한다.
  • 연의 대규모 병력이 이동 중. 놀랍게도 대장군은 한직으로 밀려났던 [[오르도]라고 하는데.
  • 오르도의 목표는 진나라와의 전투에 이목이 쏠려있는 조나라 침공.
  • 이목이 오르도를 의식하는 사이 진군이 금안에 도착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0.01 KB)]

  • 진군은 적련성 근처를 지난다. 적련성의 백성들은 조 서부 지대를 공략하러 가는 군대라 여기며 열렬히 환호한다. 하료초이신과 함께 그 모습을 보며 금안이 이틀 거리 앞이라고 새삼 생각한다. 하료초에게 전달된 사실은 아니었지만 금안이 진로변경지점이 될 거라 예측하고 있었으며 거기가 이목이 진짜 작전을 인지하는 시점이 될 거라고 여긴다.

Example2.jpg
[JPG image (49 KB)]

  • 사실 그 직후에는 얘기가 간단해진다. 조나라가 먼저 수세를 굳히느나, 진나라가 돌파하느냐의 문제. 현재 진군엔 그런 사실이 전혀 알려져 있지 않으며 군단이 갑작스런 진로변경에 당황하고 우왕좌왕하면 그만큼 이목에게 시간을 벌어주는게 된다. 결국 이 지점에서 댜장군 왕전이 얼마나 수완을 발휘하느냐에 승패가 달린 것.

Example3.jpg
[JPG image (56.42 KB)]

  • 그런데 하늘을 쳐다보던 왕전이 갑자기 전군에 휴식을 명한다. 각 지휘관들은 왜 이런 데서 휴식을 하나 의아해하는데 하료초는 이런 시점에서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이는게 좋을거 없을 거라 우려한다. 하지만 강외만은 왕전이 그랬듯 하늘을 바라보더니 비 때문일 거라고 중얼거린다.
    그 예상대로 갑작스러운 폭우가 쏟아진다. 기세도 금방 그칠 것 같지 않다. 산민족들은 평지의 병사들은 이만한 비에도 행군을 못 하냐고 빈정거리는데 양단화는 그런건 아니지만 지금은 그래서 득이 될게 없다고 설명한다. 환의도 비슷한 의견인데 빗속의 행군은 지나치게 지치기 마련이니 체력을 보존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뛰어야 할 땐 전력으로 뛰란 말이지.
Example4.jpg
[JPG image (36.37 KB)]

몽념도 그 의미를 깨닫고 옳은 판단이라 생각하지만 대체 어떻게 왕전이 기상을 미리 알 수 있었는지는 여전히 의문시한다. 왕분은 조용히 술을 마시며 대기 중. 하료초도 이때는 휴식의 의도를 알아차리고 왕전이 생각보다 치밀하다고 여긴다. 그러면서 이미 왕전에겐 전쟁이 시작된 거나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Example5.jpg
[JPG image (29.82 KB)]

  • 한편 조 서부의 십화에선 순수수이목의 지시대로 최대한 첩보를 끌어모으고 있다. 이미 진군의 목표는 흑양이고 금안에서 군령을 수령할 거라는 줄거리가 만들어진 상황. 순수수는 무백으로 복귀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전령들을 모아놓고 달리 더 보고할건 없냐고 점검한다. 달리 보고는 없는데 한 명이 약간 미심쩍은 이야기를 한다.
적의 군량 중계지인 "금안"에 잠입하고 있는 간첩입니다만
지금 이미 다섯 명, 행방불명으로...
확인한 결과 금안 외에 다른 곳의 밀정들은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순수수는 이는 금안이 유독 경비가 엄중하단 의미로 받아들인다. 허나 단순한 중계지인 금안이 그토록 경비가 삼엄한가? 순수수가 정답에 도달하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 그건 금안에 단순한 중계지가 아니며 뭔가 숨기는게 있기 때문. 그건 바로 20만 대군이 먹을 군량. 흑양으로 간 군량은 모두 가짜일 것으로 추측한다.
이목님에게 급보다.
진군은 금안에서 진로를 바꿀 가능성이 있다!
진군의 진짜 목적을 어렴풋이 감지한 순수수. 그는 이목에게 급보를 보내고 자신은 십화에 남아 계속 첩보를 수집한다. 단순한 기우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그렇다고 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이며 만에 하나라도 추측이 사실이라면 진군에 크게 뒤쳐지게 된다.

Example6.jpg
[JPG image (48.73 KB)]

  • 진군의 진짜 의도가 들통나려 할 때, 왕전은 자신이 심은 첩자에게 어떤 첩보를 받는다. 그런데 이 첩자는 조군 진영에서 오는게 아니었다. 첩보를 입수한 왕전은 부하들에게 확인시킨 후 전군의 행군 속도를 올리도록 지시한다.
"전국"인가.

Example7.jpg
[JPG image (51.9 KB)]

  • 왕전이 받은 것과 같은 첩보가 이목 진영에도 도착한다. 순수수가 보낸 급보보다 한 발 앞서서다. 이 새로운 첩보는 이목 진영을 발칵 뒤집어 놓는다. 언제나 침착하기 이를데 없던 이목이 이번만큼 주먹을 불끈 쥐며 분통을 터뜨린다.

Example8.jpg
[JPG image (80.56 KB)]

이목, 나와도 조금 놀지 않겠나.
  • "동쪽의 그 남자", 연나라의 오르도가 돌아왔다. 연합종군 이후 한직으로 밀려난 줄 알았던 그가 진-조의 대립국면에서 어부지리를 노리며 대군을 몰고 온 것이다. 물론 조나라가 진군에 대비해 서쪽에 병력을 집중하면 자연 동쪽은 허술해질 거란 계산도 깔려 있었다.
    Example9.jpg
    [JPG image (52.72 KB)]

    예상을 뛰어넘은 오르도의 등장. 이목 진영은 동쪽으로 정신이 쏠린다. 그러는 사이 진군은 군의 명운이 달린 금안이 육안으로 보이는 지점까지 진출해 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