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창작:좀비탈출/4-1-2

이전선택지 창작:좀비탈출/4-1

Contents

1. 본문
2. 선택
3. 정보
4. 분류

1. 본문

골프채

골프채로 하자.

비록 아버지가 애지중지하는 애장품이지만, 상황이 이렇게 되버려서야 골프를 칠 수 있게 될 날이 언제 올지도 모르니까 괜찮을 것이다.

사거리는 길 수록 좋으니까. 만약의 사태가 발생해도 최대한 거리를 벌릴 수 있는 편이 좋을 테니까.



현관을 두드려 대던 녀석은 어느 덧 사라져 있었다. 정오의 햇볕은 따가워서 뼛속까지 파고들 것만 같다.

마당이 비어있는 걸 확인하고 나왔지만 심장이 요동치는걸 진정시킬 수가 없다. 나는 라마즈 호흡법에 실패하는 산모처럼 엇박자로 헉헉거렸다.

아무래도 불법침입자들은 생각보다는 예의가 바른 건지 그다지 건드려 놓은건 없었다. 한켠에 얼마 전에 보았던 구덩이정도가 눈여겨 볼 것이다.

나는 뒷마당으로 돌아가기 전에 안에서 보이지 않던 사각을 주의깊게 살폈다. 사실 뒷마당으로 후다닥 움직일 용기는 아직도 없다. 눈으로라도 안전을 확인하며 한 발씩 나가야지.

일단 눈길이 닿는 곳은 안전하다. 모퉁이를 도는 순간 습격 당하지 말라는 법도 없지만. 귀를 기울여도 그놈들의 그르렁거리는 소리는 없는 걸 보니 가능성은 낮다.

그런데…… 대문이 신경 쓰인다. 비스듬히 열려있다. 당장이라도 삐거덕하며 놈들이 튀어나올 것 같다.

놈들이 저 문으로 수도 없이 들락거렸을 것이다. 저 문만 닫아 버려도 마당으로 들어오는 수는 크게 줄지 않을까?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3. 정보

최초작성자 함장
주요기여자
장르 호러, 생존
프로젝트 좀비탈출

4.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