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창작:좀비탈출/4-1-1

이전선택지 창작:좀비탈출/4-1

Contents

1. 본문
2. 선택
3. 정보
4. 분류

1. 본문

이걸로 하자. 제일 손에 익은 물건이니까.

유감인 점은 이게 너무 짧고 작다는 거지만. 그렇다고 들어본 적도 없는 골프채 같은 것 보다는 나을 것 같다.



현관을 두드려 대던 녀석은 어느 덧 사라져 있었다. 정오의 햇볕은 따가워서 뼛속까지 파고들 것만 같다.

마당이 비어있는 걸 확인하고 나왔지만 심장이 요동치는걸 진정시킬 수가 없다. 나는 라마즈 호흡법에 실패하는 산모처럼 엇박자로 헉헉거렸다.

아무래도 불법침입자들은 생각보다는 예의가 바른 건지 그다지 건드려 놓은건 없었다. 한켠에 얼마 전에 보았던 구덩이정도가 눈여겨 볼 것이다.

대문은 비스듬히 열려 있는데 닫아야겠다는 생각은 했지만 시간낭비가 될 거 같아서 뒷마당으로 발길을 돌렸다. 괜찮다면 돌아오는 길에 처리할 수 있기를 바라야지.

나는 무기를 단단히 쥐어서 앞으로 내밀었다. 그리고 발을 천천히 옮겼는데 갑자기 닌자 흉내를 내는 기분이 들어서 웃음이 나올 뻔 했다. 좀비 소굴에 갇힌 닌자.



인법을 쓸 기회는 없겠지만 뒤통수를 제대로 날려줄 기회는 잡은 것 같다. 벽을 타고 뒷마당 쪽으로 도는데, 녀석이 있는게 보였다.

토트넘. 그 허연 유니폼. 여긴 내 홈이지 멍청아. 넌 어웨이라고.

녀석은 장독을 묻어둔 근처에서 비척비척 움직이고 있는데…… 저게 정말 움직이는 건가?

녀석은 그자리에 그대로 서서 조금씩 좌우로 흔들리고 있었다. 저 모습은 마치…… 서서 잠들었다고 해야 할까? 좀비가 잠을 잔다고?

잠은 아닐 것이다. 녀석들에게 수면을 요구할 뇌가 온전치 못할 테니까. 그보다 저런 행동을 토트넘 말고도 하고 있는 건지 당장은 확인할 방법이 없다.

또 저 상태는 오래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걸까? 아니면 약간의 변수에 의해서도 금방 원래 상태로 돌아와 버리고 마는 것일까?

상황에 맞지 않는 호기심들이다. 어쨌든 나는 천천히 다가갔다. 그야 빨리 다가갈 수도 있지만…… 깨어버린다면?

관자놀이가 빨라진 맥박 때문에 욱신거린다. 팔에 너무 힘을 줬는지 쥐가 날 것만 같다. 입안이 빳빳하게 말라서 혀가 말려넘어갈 것 같다.

하지만 해야한다. 놈을 쓰러뜨려야 식량을 확보 할 수 있다.

정확히 한 발짝 앞. 나는 다가가기를 멈추고 손을 들어오렸다. 무기를 양손에 쥐었다. 눈은 감고 싶었지만 오히려 부릅 떴다. 마지막까지 정확하게 봐야해. 그래야 빗나가지 않아. 나는 체중을 손끝에 실어서 녀석의 뒤통수를 향해 힘껏 내리쳤다.

푸억--.

…… 됐다. 토트넘이 머리가 깨져서 무릎을 꿇는다. 나는 달려들어서 머리를 두어번 더 내리쳤다. 이젠 점액에 가까워진 걸쭉한 검은 피가 흘러 나왔다. 바닥이 검은 얼룩으로 엉망이 된다. 괜찮다. 누가 치우라고 하지도 않을 텐데.

녀석은 머리가 깨지고 나서도 한 동안 움직였지만 이내 완전히 움직임을 멈췄다.



나는 곧 토트넘에게서 시선을 돌렸다. 너무 많고 복잡한 생각이 보기 싫은 청구서처럼 몰려들었다가 통채로 세절해 버린 것처럼 사라졌다. 지금 생각나는건 오로지 하나.

식량.

그거 때문에 여기까지 오지 않았던가. 나는 무기를 옆에 던져놓고 장독 뚜껑에 올려져 있던 돌을 치우려고 안간힘을 썼다. 젠장, 너무 무거운걸 올려놨어. 아마도 이것 덕에 좀비들이 들춰보는 사태는 막았겠지만 나까지 힘들어서야. 그래도 나는 웃고 있었다. 망가진 시계의 톱니 바퀴를 맞춘 것 같았다. 이제 째각거리며 굴러가는 소리가 들린다. 이 좀비 투성이 생활도 굴러가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다. 아는 웃다가 이를 악물다가 하면서 돌을 들어냈다.

그런데 뒷골이 서늘하다. 아차. 열려진 문. 나는 돌을 들고 있는 것도 잊어버리고 고개를 돌렸다. 그리고 거기에 제일 보기 싫은 것이 있었다.

바로 그놈. 토트넘 유니폼. 아까 그 놈은 분명히 저기에 누워있는데. 토트넘은 두 놈이었던 것인가.

녀석이 나를 덮친다. 무거운 걸 들고 있는 참이라 엉거주춤한 상태로 녀석의 썩은내나는 손아귀가 덮치는 걸 피했다. 그 순간 허리가 비명을 질렀다. 뚝하고 나만 들리는 소리로 이변을 알렸다. 젠장, 허리가…….

허리쪽에서 엉덩이와 등 양쪽으로 바늘 천개가 돌아가며 찌르는 듯한 통증이 퍼져나왔다. 그 통증을 수습할 새도 없이 토트넘이 달려든다. 난 옆으로 누운 자세이고 놈을 뿌리칠 힘이 도저히 나오지 않는다. 두꺼운 겉옷이 녀석의 이빨을 한 번은 막아줬다. 두 번도 막아줄 수 있을까? 세 번이나 네 번은? 알 수 없다. 얼른 뿌리치고 일어나야 하는데, 이놈의 허리가 말썽이다.

"꺼져, 꺼지란 말이야!"

마침내 녀석의 손이 내 얼굴에 올려진다. 그 감촉이 꼭 덜 말린 건어물 같다. 무기는…… 너무 멀어. 너무 멀리 던져버린 거야. 이런 빌어먹을. 빌어먹을!

그르릉--

녀석의 얼굴이 올라온다. 키스라도 하러 오는 것처럼. 뼈가 드러난 얼굴엔 이미 생전의 모습 같은건 보이지 않는다. 찢어진 근섬유가 엉망진창으로 말라붙어 있고 삭아버린 비닐봉투 같은 피부. 그리고 누렇게 변색된 앞니. 제발 가까이 오지마.

문쪽에서 삐거덕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잘 구분은 안 되지만 또 그르렁거리는 소리가 늘어나겠지.

그 순간 목젖에 녀석의 이빨이 닿는게 느껴진다. 아주 짧은 아픔이 지나가고 후욱- 하고 공기 빠지는 소리가 들린다. 아, 틀렸다. 다 틀렸어.

시야가 어두워진다. 이젠 고통이라기 보단 편안함이 밀려온다. 뇌에서 분비하는 마약.

마치 잠드는 것 처럼…… 명상하는 것처럼 조용히. 조용히.

이대로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일어서서 걸어다니는 일이 없기를.

단지 그렇게만 바랐다.

당신은 죽었습니다.

2. 선택

  • 죽은 사람은 선택할 수 없습니다.

3. 정보

최초작성자 함장
주요기여자
장르 호러, 생존
프로젝트 좀비탈출

4.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