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제령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사례
3.1. 소금 제령
3.2. 수돗물 제령
3.3. 패브리즈 제령
4. 여담
5. 참조
6. 분류

1. 소개

除霊

나쁜 영적 존재를 쫓아낸다는 뜻. 일본 오컬트 계통에서 자주 쓰이는 말이며, 한국에서는 그리 자주 쓰이는 말은 아니다. 대표적으로 신토 의식인 오하라이가 있다.

2. 특징

민간 오컬트에서 전해지는 제령 방법이란, 여러가지 민간 신앙과 속설이 뒤섞여 있다.



3. 사례

  • 전문가(?)에게 의뢰한다. 일본에서는 주로 신토의 신관이나, 불교의 승려에게 의뢰하는 경우가 많다.
  • 향을 피운다. 향에는 악령을 물리치는 힘이 있다.
  • 박수를 친다. 박수 소리에는 정화하는 힘이 있다.
  • 반야심경을 외운다.
  • 구자인법을 쓴다.

3.1. 소금 제령

  • 소금을 자신의 몸에 뿌린다. 어깨나 허리, 등 뒤에 뿌린다.
  • 소금 목욕탕 : 욕조에 소금을 한 줌 넣고, 소금 목욕탕을 만들어서 땀이 날 때까지 담근다. 술을 넣으면 더욱 효과가 늘어난다. 한 뒤에는 샤워를 한다.피부미용법이 아니다.
  • 소금 휴대 : 소금을 항상 가지고 다니면서, 부적처럼 사용한다.
  • 모리시오 : 소금을 이용하는 제령, 행운 기원의 일종이다.

3.2. 수돗물 제령


유령은 물에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속설+물이 에너지를 흡수한다는 속설에 근거한 제령 방법이다.

다음과 같은 순서로 실행한다.
  • 수돗물을 세면대나 물통 등 양손이 들어갈 만한 용기에 모은다.
  • 양 손을 물에 담근다. 손은 가만히 있는다.
  • 심호흡을 하며, 몸 속에 있는 나쁜 것이 물로 녹아들어가는 모습을 상상한다. 어깨를 지나 팔을 통하여 손바닥에서 물 속으로 녹아들어간다고 생각한다. 점차 물 색이 검어지는 것처럼 느껴지며, 몸에 들어 있던 것이 나쁘면 나쁠수록 물이 까맣게 되어간다.
* 물을 배수구에 버린다. 물에는 악령이 녹아 있기 때문에, 방치하거나 집 앞에서 뿌리면 위험하다. 한 번 본인에게 쒸었던 영이므로, 가까이 두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배수구나 화장실에 흘려버려야 한다.하수구로 흘러가는 불쌍한 유령

3.3. 패브리즈 제령


테크모의 게임 령 제로 붉은 나비에서 유래한, 스탭이 유령에 시달리다가 패브리즈로 제령을 했다는 일화에서 나온 것이다. 방법은 페브리즈를 뿌리면 된다(…).



4. 여담



6.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