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모리시오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역사
4. 사례
5. 여담
6. 참조
7. 분류

1. 소개

모리시오(盛り塩,もりしお) 혹은 모리지오(もりじお)는 소금(塩,시오)을 삼각뿔, 원뿔 모양으로 작은 접시에 담아서 집의 문 앞에 놓아두는 풍습이다.

행운을 기원하며, 액이나 재앙을 막아낸다는 의미를 가진다. 오컬트 계에서는 주변을 정화하여 좋은 에너지를 불러오고, 악령을 막아내는 제령 능력이 있다고 말해지고 있다.

2. 특징

5cm 정도의 접시에, 10~15g 정도의 소금을 올려놓는다. 모양을 만들기 위해서 분무기로 물을 가볍게 뿌리기도 하며, 원뿔 모양을 쉽게 만들 수 있도록 삼각뿔 모양의 틀 같은 것을 주기도 한다.

모리시오는 일정 시기마다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여겨진다. 사용한 모리시오는 액을 빨아들여 더러워졌다고 여기기 때문에 물에 흘려보낸다. 대개 일주일에서 한달 쯤에 교환하는 듯.

3. 역사

모리시오의 유래는 2가지 전승이 있다.

하나는 중국유래설이다. 진시황 영정, 혹은 진무제 사마염이 많은 궁녀를 두었는데 궁녀를 고르기가 어려워서 달구지를 타고 멈춘 곳에 있는 궁녀를 찾아갔다. 이 때 한 궁녀가 꾀를 내어 이파리 위에 소금 담아 집 앞에 둬서 달구지를 끄는 동물(양, 소)가 멈추도록 했다는 고사가 있어 이에 따라 복을 부른다고 여겨졌다는 것이다.

하나는 불교, 신토에서 정화하는 의미로 소금을 사용한 데서 왔다는 것이다. 불교에서 장례식 이후 소금을 뿌리거나, 신토에서 신단에 소금을 올리기도 하기 때문이다.

아무튼 나라, 헤이안 시대부터 모리시오 풍습은 있었다고 한다.


4. 사례

기본적으로 입구에 놓는다. 집,점포, 사무소의 현관이 이에 해당한다.
결계를 만들고 내부를 정화한다는 뜻으로 네 모서리에 두는 경우도 있다. 집의 경우는 부지의 네 모퉁리와 건물의 네 모퉁리, 방의 경우에는 방 안의 네 구석.
책상의 모서리에 둔다는 경우도 있다.
방위를 따져서 두기도 한다. 이 경우는 동서남북이나, 동서로 두는 경우가 있다.

좀 더 복잡하게 따지는 경우도 있는데, 동북에서 남서로 이어지는 귀문 라인을 두는게 좋다는 주장이다.

그 외에 연예운, 사업운, 재물운 등에 관련되어 각각의 방법으로 행운을 올려준다는 다양한 배치법이 잡다하게 전해지고 있다. 이런 잡다한 배치법은 모리시오를 담는 접시의 색이나 무늬, 재질까지 따지는 경우도 있고, 그 용도도 사랑을 성취하는 것에서 남편과 헤어지는 것 까지 아무튼 여러가지가 있다.



5. 여담



7.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