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27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6화 일곱개의 대죄/227화 일곱개의 대죄/22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27화. 격돌! 격돌!! 격돌!!

  • 메라스큐라멜리오다스의 부의 에너지를 흡수한 해골병이 일곱 개의 대죄를 궁지로 몰 거라고 생각한다.
  • 해골병들의 힘이 보통을 넘게 되자 실제로 일행은 당황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강해질 데로 강해진 일행의 적수는 아니었다.
  • 할리퀸, 디안느가 반격하고 에스카노르마저 정오에 가까워지며 힘을 되찾자 강해진 해골병이라도 전혀 상대가 되지 않았다.
  • 간단하게 전세가 역전되자 메라스큐라는 하나 남은 해골병이 원념을 집중시켜 최강의 해골병으로 만들려 하나 멜리오다스의 힘을 견디지 못해 폭발한다.
  • 자신하던 수법이 연달아 실패하고 멜리오다스의 비웃음을 사게 되자 메라스큐라는 디안느의 정신을 조종하는 수법을 사용한다.
  • 이를 감지한 엘레인은 힘겹게 몸을 일으켜 일행을 도우려 가려 하는데, 그때 의식을 되찾은 엘리자베스 리오네스가 나타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9.6 KB)]

  • 젤드리스를 미끼로 사용해 멜리오다스를 함정에 빠뜨린 메라스큐라. 멜리오다스를 삼킨 "암담의 고치"는 부의 에너지를 빨아들여 메라스큐라가 부리는 사령의 힘을 강화한다. 그 힘이 부여된 해골병들은 점차 강해져 손귑게 상대하던 일곱 개의 대죄 일행을 당황케 한다. 강해진 해골병의 힘은 거인인 디안느가 떠밀라나갈 정도가 됐다.

Example2.jpg
[JPG image (47.15 KB)]

  • 호크는 이제 달아나는 신세였고 고서는 정면승부를 피하며 조금씩 물러났다. 그대로 해골병들을 유인하며 특기인 신경조작을 걸었다. 하지만 마신족 마저 조종하는 그 기술이 해골병에겐 통하지 않았다. 위기의 순간, 멀린의 후방지원이 빛을 발했다. 강력한 마법의 힘이 해골병들을 새까맣게 태워버린다.
    멀린은 해골병들은 원념의 힘으로 조종되는 탓에 신경조작은 의미가 없다고 설명한다. 그녀는 이 거대한 함정의 원리도 쉽게 간파했다. 마을 중앙으로 끌려간 멜리오다스로부터 힘을 얻고 있을 것이다. 단장의 힘을 받은 만큼 해골병이라 해도 이제 잔챙이라 부르기 힘들 수준이다. 하지만...

Example3.jpg
[JPG image (50.8 KB)]

  • 마을 한 복판에 거대한 꽃이 피어났다. 꽃은 덩쿨을 뻗어 땅위를 활보하는 해골들을 하늘로 내던졌다. 잔 영창 샤스티폴의 제 4형태 "선 플라워". 할리퀸의 성장에 따라 그 힘과 규모도 무지막지해졌다. 그 크기는 이전과 비교를 거부했고 하늘로 쏘아대는 화력은 강화된 해골병이 잔해 조차 남기지 못할 정도였다.

Example4.jpg
[JPG image (40.09 KB)]

  • 디안느가 당황했던 것도 잠시 뿐이었다. 그녀도 본래의 힘을 발휘한다. "러쉬 록". 거대한 바위의 폭격. 이제 해골들은 그녀에게 접근할 수도 없다.

Example5.jpg
[JPG image (88.55 KB)]

  • 일행 중 아직 고전하는 건 호크를 제외하면 뿐이었다. 그의 특기는 해골병에겐 전혀 먹히지 않는데다 하나하나의 힘도 강해져서 상대하기 힘들었다. 그런데다 머릿수까지 불어나자 속수무책으로 공격을 허용하고 피투성이가 되어갔다. 그때 호크를 따라 도망치고 있어야 할 에스카노르의 목소리가 들렸다.
    한심하군요 "폭스신" 반.
    잔챙이 따위에게 그리 쉽게 당하다니.
  • 오만한 목소리. 하지만 반은 그의 뒤로 뛰쳐드는 해골병의 부대를 보았고 그것을 경고했다. 하지만 지금의 에스카노르에겐 필요없는 충고였다.
    여유를 부리는 것이 강자의 특권입니다.
    정오가 가까워진 에스카노르의 힘. 해골병들은 그에게 닿아보지도 못한 채 허공에서 불덩어리로 변했다.

Example6.jpg
[JPG image (36.38 KB)]

  • 자랑하던 해골병들이 차례로 박살나는 게 느껴졌다. 자신만만했던 메라스큐라의 표정이 당혹감으로 얼룩졌다. 멜리오다스는 "안타깝게 됐다"고 그게 비웃었다.
"일곱 개의 대죄"는 "십계"를 쓰러뜨리기 위해 모인 운명의 동료야.
그 녀석들을 얕보지마!
다시 전세역전. 하지만 메라스큐라도 이대로 끝낼 생각은 없었다. 아직 해골병도, 수단도 남아있다. 일곱 개의 대죄는 마지막 남은 해골병을 포위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작스럽게 해골병이 강력한 힘을 내뿜기 시작했다. 굉장한 힘의 집적. 부서진 해골들의 원념이 살아남은 해골로 모여들고 있었다. 이것이 메라스큐라의 회심의 카드. 부의 에너지를 하나로 응축한 최강의 사령이라면 과연 일곱 개의 대죄라도 무사할 수 있을까? 그녀는 멜리오다스의 안색이 좋지 않다며 빈정거렸다.
그러나 메라스큐라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어느 정도 강해지던 해골병은 비정상적으로 비틀리고 팽창했다. 멀린이 단숨에 문제점을 진단했다. 너무 강한게 문제였다. 멜리오다스는 차기 마신왕으로 거론되던 강력한 마력의 소유자. 평범한 소재로 그 힘을 감당할 리가 없었다.
단장을 얕보지 말라고.
멀린이 말한 대로였다. 과한 힘이 부여된 해골은 부풀어 오르다가 산산조각나면서 자멸하고 말았다.

Example7.jpg
[JPG image (32.05 KB)]

  • 턱이 빠져라 경악하는 메라스큐라. 이번엔 멜리오다스가 그녀의 안색을 걱정할 차례다. 큰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것 같았으나, 무슨 생각이 났는지 금방 미소를 짓는다. 새로운 음모가 방금 떠올랐다.

Example8.jpg
[JPG image (107.94 KB)]

  • 해골병들을 정리한 일행은 여유가 생겼다. 호크는 녀석들의 잔해에 화풀이를 하며 혼자 싸운 것 같은 생색을 냈다. 그때 멀린은 주위에 감도는 수상한 기운을 알아차렸다. 정신지배의 징조였다. 일행에게 정신을 최대한 유지하라고 경고했다. 할리퀸도 느낄 수 있었다. 해골에서 빠져나온 원념들이 이제 산 사람에게 달라붙으려 하고 있었다. 그는 곧 디안느의 상태를 걱정한다. 그러나.
    저기, 얘들아.
    죽여도 돼?
  • 한 발 늦었다. 디안느가 원념에 사로잡혔다.

Example9.jpg
[JPG image (32.54 KB)]

  • 격전지에서 조금 떨어진 위치. 돼지의 모자 정은 아직 코란도로 향하는 다리 앞에 있었다. 안정을 취하고 있던 엘레인은 반과 그 일행에게 일어난 일을 느꼈다. 디안느의 의식이 공포와 분노의 소용돌이에 잠식되었다. 이대로 두면 자신과 반이 겪었던 일이 디안느와 오빠에게도 일어날 것이다. 그것만은 막아야 한다, 그런 일념으로 엘레인은 불편한 몸을 침대에서 끌어냈다. 동료들에게 가겠다는 그녀의 의지는 확고했으나 걷지도 못하는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 위태롭게 기어다가 쓰러지는 그녀에게, 누군가 손길을 뻗었다.
    저도 같이...

Example10.jpg
[JPG image (47.56 KB)]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