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26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5화 일곱개의 대죄/226화 일곱개의 대죄/22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26화. 사납게

  • 차원의 뒤틀림을 해결하기 위해 성채도시 코란도에 들린 일곱 개의 대죄 일행. 거기서 뜻밖에도 젤드리스와 맞딱뜨린다.
  • 멜리오다스는 함정이라는 멀린의 경고도 무시하고 돌진, 젤드리스를 처단한다.
  • 그러나 이 젤드리스는 해골에 환상을 씌워 만든 가짜. 메라스큐라의 계략이었다. 걸려든 멜리오다스는 다른 공간으로 격리된다.
  • 나머지 일행은 "원반혼의 법"으로 만들어진 해골병과 싸우게 되나 허약한 몬스터라 전혀 상대가 되지 못한다.
  • 메라스큐라는 멜리오다스를 "암담의 고치"에 가두는데 이것은 해골병과 연결되어 멜리오다스가 분노할 수록 그 힘이 해골병들에게 부여되는 술법이다.
  • 메라스큐라는 멜리오다스를 도발해 보다 강력한 해골병으로 일곱 개의 대죄 일행을 위협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5.88 KB)]

  • 십계에 점령된 카멜롯을 해방시키기 앞서, 카멜롯을 둘러싼 "차원의 뒤틀림"을 해결할 필요가 있었다. 일곱 개의 대죄는 발생지로 지목된 성채도시 코란도에 먼저 들러 차원의 뒤틀림을 해결하려 했다. 하지만 코란도에서 기다리고 있는건 카멜롯에 있어야 할 젤드리스. 그는 엘리자베스 리오네스의 생명을 조롱하며 멜리오다스를 도발했다. 함정임을 직감한 멀린이 경고하나 멜리오다스는 격분해 뛰쳐나가 단숨에 젤드리스를 베어버린다.

Example2.jpg
[JPG image (73.66 KB)]

  • 멜리오다스는 마신족의 힘을 끌어냈을 정도로 흥분해 있었고 분노가 담긴 공격은 코란도의 입구 부근의 지형이 바뀔 만한 위력이었다. 어마어마한 파편이 발생해 사방으로 떨어지는데, 일부는 유성처럼 카멜롯 방향으로 날아가기도 했다. 할리퀸이 서둘러 처리해야겠다고 하지만 멀린은 문제 없다고 한다. 파편은 일정한 지점에서 사라져 버린다. 수면에 떨어진 돌이 파문을 남긴 것처럼, 허공에 크고 작은 원이 생겨난다. 이것이 차원의 뒤틀림이다. 멀린은 이것이 카멜롯에 접근하는 모든 것을 막는 성가신 "벽"이라 말한다. 그리고 멜리오다스의 돌발행동이 결과적으론 차원의 뒤틀림의 위치와 강도를 확인한 셈이 됐다고 덧붙인다.

Example3.jpg
[JPG image (26.9 KB)]

  • 젤드리스를 쓰러뜨린 멜리오다스는 그 동강난 시체를 물끄러미 응시했다. 당연하지만 그건 진짜가 아니었다. 곧 환상이 벗겨지며 해골로 만들어진 육체가 드러났다. 멜리오다스도 함정이라는 걸 짐작했으나 몸이 먼저 움직였던 모양이다. 그때 어딘지 알 수 없는 곳에서 메라스큐라의 목소리가 들렸다.
    함정이란 걸 알면서도 공격해 오다니.
    젤드리스에게 상당히 화가 났나 보네, 멜리오다스님?

Example4.jpg
[JPG image (62.33 KB)]

  • 물론 책략은 멜리오다스를 도발하는 데서 그치지 않았다. 검은 촉수와 같은 것이 발 밑에서 뻗어나왔다. 그 촉수는 곧 멜리오다스를 가두고 검은 구를 이룬다.

Example5.jpg
[JPG image (41.87 KB)]

  • 메라스큐라와 악연이 깊은 이었다. 그는 그 검은 구체가 멜리오다스를 감싸는 걸 보고 메라스큐라의 속셈을 눈치챘다. 다른 일행보다 한 발 먼저 자리를 박차고 나선다. 하지만 한 발 늦었다. 멜리오다스를 삼킨 구체가 코란도의 지면 속으로 스며들어간다. 반은 간발의 차이로 구체를 놓친다.

Example6.jpg
[JPG image (32.89 KB)]

  • 디안느가 어쩌면 좋겠냐고 묻자 고서가 마력감지로 적이 멀리까지 가지 못했고 코란도 중심부에서 마력이 느껴진다고 말한다. 그때 헬브람이 할리퀸에게 주위를 보라고 귀띔한다. 근처에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시체, 다 썩어서 백골만 남은 시체가 가득했다. 에스카노르호크가 놀라 자빠진다. 이들은 마을 사람들일까? 그렇다면 여기서 일어난 대학살의 희생장일지 모른다. 고서가 조용히 수를 헤아려 보니 족히 천에 이르렀다.
    곧이서 호크와 에스카노르가 졸도할지도 모르는 일이 벌어졌다. 해골들이 스스로 일어나 원한어린 말을 내뱉기 시작한 것이다. 디안느는 이것들이 자신의 골렘과 비슷한 것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고서가 보기엔 이것들은 "적의"라는 자아가 있었다. 멀린이 이것은 죽은 이의 원한을 악용한 술법, "원반혼의 법"임을 간파한다.

Example7.jpg
[JPG image (41.24 KB)]

  • 일어난 해골병들이 대죄 일행을 공격한다. 그러나 단순한 해골일 뿐이라서 지금의 일행에겐 아무 위협도 되지 않았다. 반이 맨 처음 덤벼든 녀석을 깨부수며 딸리 차원의 뒤틀림을 처리하고 단장을 구하러 가자고 목청을 높였다. 단원들은 아무런 어려움도 없이 해골병들을 분쇄했다. 그 약해 빠진 호크 조차도 필살 "초지조 스트라이크"라는 필살기로 때려부술 수 있는 수준이었다.

Example8.jpg
[JPG image (76.01 KB)]

  • 한편 암담의 고치에 붙들린 멜리오다스는 묘한 공간으로 옮겨졌다. 어디를 봐도 시커먼 어둠 뿐. 벗어나기 위해 공격을 가해보지만 어느 것도 통하지 않았다. 어둠의 힘을 끌어내 "헬 블레이즈"를 날려도 그랬다. 타오르는 마력의 불꽃은 어디에도 닿지 못하고 허공 속에서 사그라들었다. 멜리오다스는 주의를 놓지 않고 경계했다. 어느덧 메라스큐라가 속삭이는 소리가 들렸다.
    그녀는 어둠의 힘을 포함한 어떤 것도 여기선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죽을 때마다 부활하고 마신왕에게 감정을 빼앗긴다는 말이 정말이었다고 감탄한다. 그녀는 지금 멜리오다스의 표정을 마음에 들어한다.
    십계를 통솔하던 때 같아.
  • 멜리오다스는 이따금 드러나는 메라스큐라의 허상을 베었다. 그러나 연기를 베는 것처럼 감촉이 없다. 곧 허상은 희석되는 것처럼 사라진다. 메라스큐라가 모처럼 단둘이니 수수깨끼를 풀어보자고 제안했다. 지금 멜리오다스의 전신에 충만한 파괴충공, 그가 가진 부의 에너지는 모두 "암담의 고치"로 흡수된다. 이렇게 흡수된 에너지는 무엇으로 바뀔까?
    만일 맞추면 상으로...
    엘리자베스가 기억을 되찾은 3일 후에 고치에서 꺼내줄게.
    우후... 우후후아하하하하하하꺄하하하하!
    멜리오다스를 더욱 분노케하는 웃음소리.

Example9.jpg
[JPG image (106.5 KB)]

  • 귀찮게 몰려드는 적들을 쓰러뜨리던 대죄 일행. 해골의 머리통을 후려친 반이 이상함을 느낀다. 이제 부서지지 않는다. 심지어 반격의 제법 매섭다. 다른 일행도 느낄 수 있었다. 해골병들이 강화되고 있다. 이제는 통상적인 공격에 상처를 입지 않는다. 멀린은 이들의 공격, 방어, 대마법 능력이 눈에 띄게 올라가는 걸 확인했다.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이것이 메라스큐라가 던진 수수깨끼의 답이었다.
    대답은 간단.
    당신의 부의 힘은 그들에게 부여돼.
    이건 이른바
    멜리오다스와 "일곱 개의 대죄"의 전투야!
  • 사령강화의 법 "수라의 원습". 메라스큐라의 말대로 그가 암담의 고치 속에서 뿜어낸 분노가 해골병의 힘으로 바뀌고 있다.

Example10.jpg
[JPG image (95.96 KB)]

  • 전투를 대죄 전체와 멜리오다스의 싸움으로 뒤바꾼 메라스큐라의 계략. 카멜롯 탈환의 전초전에 불과했던 작전이 생각지도 못한 난관으로 드러났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