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24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3화 일곱개의 대죄/224화 일곱개의 대죄/225화

목차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24화. 그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길

  • 성전을 통해 각자 종족에 있어 배신자로 몰린 멜리오다스엘리자베스.
  • 두 진영의 최고 지배자인 마신족의 마신왕과 여신족의 최고신이 직접 벌을 주고자 두 사람을 찾아온다.
  • 그들의 압도적인 힘앞에 두 사람은 목숨을 잃게 되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멜리오다스만은 멀쩡하게 되살아난다.
  • 브리타이나를 방황하던 그는 되살아난 엘리자베스를 발견하고 그녀에게 전생의 일들을 설명하며 함께하지만 그게 비극의 시작이 되었다.
  • 기억을 되찾게된 엘리자베스는 그들이 저주를 받아 멜리오다스는 나이도 먹을 수 없고 죽어도 다시 살아나는 존재가 되었음을 밝힌다.
  • 그리고 자신은 인간의 몸으로 환생을 반복하며 환생체가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면 "반드시 3일 뒤에 죽는 저주"에 걸려있다.
  • 이들은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며 반드시 다시 만나고 사랑에 빠지지만 엘리자베스가 반드시 멜리오다스 앞에서 죽는다고 한다.
  • 멜리오다스의 목표는 이 저주를 풀고 영겁의 윤회가 끝나게 되는 것. 그 말은 죽기 위해 산다는 말이나 다름 없었다.
  • 그의 고백에 충격을 받은 단원들을 진정시키며, 멜리오다스는 당장 눈앞으로 다가온 성채도시 코란도의 싸움을 준비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그림 (98.32 KB)]

  • 엘리자베스 리오네스가 알 수 없는 발작을 일으키고 쓰러진 뒤, 멜리오다스는 그녀가 3일 뒤면 죽을 거라고 말한다. 이제 그들에게 얽힌 3천 년의 진실이 공개된다. 이야기는 다시 성전시대로 거슬러 간다. 두 사람은 각각의 종족에서 배신자로 낙인 찍혔다. 멜리오다스는 마신족이면서 여신족과 손잡고 동족을 학살한 죄. 엘리자베스는 여신족이면서도 마신족 남성과 사랑하고 적인 십계를 구한 죄. 이 죄로 인해 둘은 어떤 벌을 받게 된다.

Example2.jpg
[JPG 그림 (126.77 KB)]

  • 경직된 일곱 개의 대죄 단원들 사이에서 할리퀸이 조심스럽게 대체 누가 둘을 벌했냐고 묻는다. 그건 물론 주 진영의 최고 지배자였다.
    두 명의 신.
  • 마신족을 다스리는 "마신왕", 그리고 여신족을 이끄는자 "최고신". 성전을 통해 반목과 학살을 주고 받던 두 존재가 한 연인을 처벌하기 위해 손을 잡았던 것이다. 그들의 무서운 힘 앞에서는 멜리오다스와 엘리자베스의 저항도 보잘 것 없었다. 그는 벼락으로 가득한 공간으로 불려가 싸웠으나 순식간에 목숨을 빼앗긴다. 죽어가면서도 손을 놓지 않았던 두 사람.

Example3.jpg
[JPG 그림 (54.81 KB)]

  • 그렇게 모든 것이 끝난 줄 알았다. 며칠이 지나 멜리오다스가 눈뜨기 전까진. 두 신의 공격으로 처참하게 망가졌던 몸이 깨끗하게 회복돼 있었다. 그러나 그는 그런 것을 돌아볼 수가 없었다. 엘리자베스는 살아나지 못했다. 마지막에 본 그대로, 잔인하게 살해 당한 모습 그대로였다. 마지막까지 멜리오다스의 손을 놓지 않았던 것도 그대로. 그는 자신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도 모르고 엘리자베스의 시체를 끌어안은 채 그저 오열했다. 나중에 그는 자신이 잠들어 있던 동안 성전이 끝났고 자신의 몸이 나이를 먹지 않게 변했음을 깨닫는다. 그러나 이유는 알지 못했다.

Example4.jpg
[JPG 그림 (32.63 KB)]

  • 멜리오다스는 홀로 방황의 길에 오랐다. 그가 아는 거라곤 자신이 잠들어 있던 동안 성전이 끝났다는 것과, 왠지 더는 나이를 먹지 않게 되었다는 것. 그렇게 된 원인도 모르는 채 멜리오다스는 성전의 상흔이 지워지지 않은 브리타니아를 전전했다. 그러던 어느 날. 거짓말 같은 재회가 찾아왔다.
    우리는 다시금 만났다.
    날개는 없지만 틀림없이
    거기에는 죽었을 터인 엘리자베스가 있었다.
  • 그저 많이 닮은 타인이 아니었다. 멜리오다스는 본능적으로 그녀가 다시 태어난 엘리자베스라는 걸 알았다. 어찌된 일인지 인간의 모습이었고 멜리오다스를 알아보지도 못했지만 상관 없었다. 그는 무수히 걷어차이고 거부 당하기를 반복하며 그녀의 곁을 따랐다. 결국 그의 열성에 엘리자베스가 항복했다. 여전히 그를 기억하진 못했지만, 둘은 친구가 되었다.

Example5.jpg
[JPG 그림 (34.65 KB)]

  • 인간의 몸으로 되살아난 엘리자베스는 어느 야만족의 딸이었다. 멜리오다스가 함께 하고 얼마지 않아 그녀의 오른쪽 눈에 여신족의 문장이 발생했다. 그녀는 마치 전생의 힘을 회복한 것처럼 여신족의 치유의 힘을 사용하게 됐다. 그럴 수록 그녀가 역시 엘리자베스의 환생임을 확신하게 된 멜리오다스는 끊임없이 전생의 일을 이야기하며 환생한 엘리자베스를 설득했다. 그러기를 얼마나 했을까? 새로운 변화가 일어났다. 그녀가 단편적이나마 기억을 되찾기 시작했고 마침내 두 눈 전부에 여신족의 문양이 나타났다. 마침내, 그녀는 자신이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 말했다. 기뻐하는 멜리오다스. 그러나 엘리자베스의 표정은 그렇지 못했다.
    잘 들어 멜리오다스.
    우리는 저주를 받았어.

Example6.jpg
[JPG 그림 (62.09 KB)]

  • 엘리자베스는 그들이 어떤 저주를 받은 건지 쉽게 설명해주지 않았다. 그녀는 그걸 말하기 앞서 멜리오다스에게 맹세를 요구했다.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설사 자신이 다시 죽더라도 언젠간 이 저주를 풀겠다는 맹세를. 멜리오다스는 영문도 모르는 채 간절한 엘리자베스의 얼굴을 보고 자신이 죽는 한이 있더라도 저주를 풀 것을 약속했다. 그러자 엘리자베스가 눈물 맺힌 웃음과 함께 모든 진실을 밝혔다. 그리고 3일 뒤. 엘리자베스가 죽었다. 멜리오다스의 눈 앞에서. 무너진 축대에 찔리는 사고였다.

Example7.jpg
[JPG 그림 (33.38 KB)]

  • 마신왕과 최고신은 힘을 합쳐 무서운 저주를 내렸다. 영원의 삶과 영겁의 윤회. 멜리오다스는 죽음 조차 허락받지 못했다. 그는 더는 자라지도 않게 된 그 육신으로 영원히 살 것이다. 그리고 엘리자베스는 인간으로 되살아나 극히 짧은 삶을 반복하며 그때마다 모든 기억을 잃는다. 전생의 기억을 되찾는 순간 그 누가 어떻게 보호해도 그녀는 3일 후 반드시 죽게 된다. 그러나 그들의 저주가 정말 잔인한건 다른 이유 때문이었다.
    전생할 때마다 나는 너와 반드시 만나고 사랑에 빠지며
    네 눈 앞에서 반드시 목숨을 잃어.
  • 눈물과 함께 두 번째로 엘리자베스를 매장한 멜리오다스. 또다시 길을 떠난다. 저주를 풀기 위한 정처없는 여정이었다. 그리고 엘리자베스가 유언처럼 남긴 말들이 진실임을 입증하듯, 그는 세 번째 엘리자베스와 재회한다.

Example8.jpg
[JPG 그림 (50.54 KB)]

  • 그들의 진실을 알게 된 단원들은 누구 하나 말을 꺼내지 못했다. 호크는 소리를 죽여가며 눈물을 철철 흘렸다. 멜리오다스는 담담하게 지난 3천년 동안 107명의 엘리자베스를 만나 106번 그녀의 마지막을 지켜봤다고 털어놓았다. 그리고 며칠 안으로 107번 째의 마지막을 보게 될 것이다. 그는 몇 번을 반복해도 이것 만큼은 적응할 수가 없다고 말한다. 두 번째 엘리자베스가 그토록 당부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언젠가는 이 고통을 끊어야 한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마신왕이나 최고신에 필적하는 힘이 필요하다. 앞으로 상대할 젤드리스가 마신왕에게 빌린 힘도 적당하겠다. 바트라 리오네스가 예견했던 십계의 부활과 대죄의 집결도, 멜리오다스의 입장에서는 이 저주를 끊기 위한 포석들의 하나였다. 그게 결과적으로 단원들을 속이는 게 돼버렸다며 그가 사과했다.

Example9.jpg
[JPG 그림 (88.94 KB)]

  • 디안느는 지금껏 울음을 참고 있었지만 더는 그러지 못했다. 그녀는 울면서 저주가 풀리면 두 사람은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그러나 그 답은 그녀도 이미 알고 있을 것이다. 멜리오다스는 그걸 부정하지 않았다. 그는 다시 한 번 영원한 삶과 영겁의 윤회를 끝내는 것, 그게 여행의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그 예정된 비극 앞에 모두가 침울함을 감추지 못한다.

Example10.jpg
[JPG 그림 (27.83 KB)]

  • 멜리오다스가 통곡하려는 디안느를 달래며 지금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환기시킨다. 디안느는 슬플 지언정 그걸 잊진 않았다. 그들은 성채도시 코란도에서 차원의 비틀림을 부숴야 한다. 단원들이 슬픔을 나눠준 것일까? 멜리오다스는 한결 평소에 가까운 모습으로 돌아와 있었다.
    그거야. 지금은 눈 앞의 목적에만 집중해라.
  • 밤이 깊었고 돼지의 모자정은 성채도시 코란도로 접근하고 있엇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