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36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35화 은혼/636화 은혼/63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36훈. 기공을 안 써도 그곳은 딱딱해진다

  • 노사는 신체를 자유자재로 신축하며 가구라, 카무이 남매를 농락한다.
  • 강적을 맞이한 남매의 꿈의 협력... 은 개뿔. 노사는 재쳐놓고 둘이 치고받고 싸우기 시작한다.
  • 오히려 노사가 남매 싸운데 휘말려 두들겨 맞는 모양세가 되고 남매는 노사의 금구슬을 가지고 테니스를 치기에 이른다.
  • 목숨과 금구슬이 함께 위협받는 상황에서, 노사는 필사의 의지로 양쪽을 다 구하기로 하고 금구슬을 팽창시키는데
  • 이것이 독이 되어 불의의 일격을 맞고 승부가 끝난다.

2. 줄거리

Example1.jpg
[JPG image (62.21 KB)]

  • "진자 야토"의 피를 가지고 있다는 노사에 대항해 그 야토를 수천년 동안 지켜봐온 어머니 쿄우카의 피를 가지고 있다 응수하는 카무이. 카무이가 노사를 막는 동안 쿄우카의 피를 이은 또다른 자식 가구라가 노사의 뒤를 노린다. 가구라가 노사의 머리를, 카무이가 고간을 걷어차는데.

Example122.jpg
[JPG image (50.86 KB)]

  • 그러나 손맛이 없다. 노사는 어느새 평소의 작은 모습으로 돌아가 공격을 피했다. 자신도 싸우고 있던 아부토지만 그 황당한 전술에는 정신이 쏠렸다. 노사는 다시 거한으로 돌아와 카무이를 공격, 등 뒤를 노리는 가구라의 공격은 근육만으로 막아낸다. 신축자재의 신체를 100% 활용하는 모습.

Example13.jpg
[JPG image (44.03 KB)]

  • 공격이 먹히지 않지만 가구라가 지지 않고 난타를 가하는데 노사는 이번에도 어느 순간 몸을 줄여서 빠져나가 버린다. 그리고 가구라의 발차기는 뒤에서 접근하던 카무이를 멋지게 명중시키는데. 일단 의도한 공격이 아니었기 때문에 가구라가 미안하다 사과한다. 카무이도 코피가 터졌지만 웃는 얼굴로 "신경쓰지 마"라고 훈훈하게 답해주는가 했는데.

Example14.jpg
[JPG image (52.2 KB)]

  • 는 무슨. 바로 패대기로 갚아준다. 적아군 상관없이 황당해하는 가운데 혼자 이제 비긴 거라고 희희낙락한 카무이. 당연히 노사에게 등뒤를 얻어맞고 가구라가 처박힌 위로 충돌, 천장을 뚫고 바깥까지 나가떨어진다.

Example15.jpg
[JPG image (54.49 KB)]

  • 사정이 이렇게 됐는데도 이 바보남매는 노사는 재쳐놓고 서로 잘했네 못했네를 따지고 있다. 실수인데 이렇게까지 하냐는 가구라와 발목이나 잡는다고 디스하는 카무이. 서로 "죽거나 물러나라"며 치열한 접전으로 치닫는다. 부관인 아부토만 속이 터지는 상황. 이 한심한 작태에 그렇게 혈통드립을 쳤던 노사 조차도 "너무 오래된 혈통도 생각해볼 문제"라고 문제의식을 가지게 한다.
    그대들의 모친이 누군지는 모르나 너무 오래된 혈통도 생각해볼 일이군.
    완전 곰팡이가 슨 모양이야.
  • 노사가 엄마 패드립을 치는 마당에도 바보남매는 싸움을 멈추지 않는다. 노사가 한 가운데 버티고 있는데도 남매는 오로지 상대를 디스하고 공격을 가하는데 정신이 팔렸다. 카무이가 "네 안에 흐르는 대머리의 피 때문에 발목을 잡는 것"이라 디스하자 가구라는 "너도 장래에 대머리 확정"이라 뼈아픈 지적을 가한다.
    오가는 남매의 주먹 사이에 끼어있는 노사. 불쌍하지만 신체 일부만 거대화, 축소화를 오가며 여유롭게 공격을 피한다. 노사가 그 점을 과시하려 하지만, 애초에 이 공격들은 노사가 아니라 남매들끼리 주고 받는 공격. 아부토가 "너넨 애초에 딴델 노리고 있다"고 일갈을 가하지만 상황은 호전되지 않는다.

Example16.jpg
[JPG image (37.19 KB)]

  • 노사의 공격에 밀려나면서 남매싸움도 잠시 소강되는가 했다. 카무이가 가구라에게 "너는 적의 움직임을 잘 못 보는 것 같다"며 조언을 하는 척한다. 가구라가 눈으로만 움직임을 쫓는데, 야토는 본래 야토의 피로써 적을 쫓는다. 오랜 새월 축적된 경험, 종 그 자체에 새겨진 전쟁의 기억이야 말로 야토가 적을 보는 방법. 이미 많은 적과 싸워온 가구라라면 그게 가능할 거라며 격려한다.
    두려워 마라 야토의 피를.
    네 가족의 피를 믿어라.
  • 가구라는 그 말을 받아들여 눈을 감고 마음을 가다듬는다. 눈이 아닌 피로 적을 포착하는 방법. 그러나 갑자기 잘 될리는 없고 그저 캄캄할 뿐. 반대로 카무이는 적이 아주 잘 보인다. 구체적으로 바로 옆에 있는 가구라의 얼굴이다. 딱밤을 먹이며 "이걸로 비겼다"고 선언하는 카무이. 참 관대한 처사다.
    하지만 그냥 남매싸움의 연장만은 아니었다. 가구라가 밀쳐지면서 카무이 혼자 공격을 받는다. 노사는 정신이 딴데 팔렸다면 잡념을 털어주겠다며 오른팔을 부풀려 주먹을 날린다. 이게 카무이가 노린 바였다. 카무이는 적이 큰 공격을 하도록 유도하고 기공이 오른팔에 집중된 동안 무방비해진 다른 곳을 공략할 생각이었던 것이다.

Example112.jpg
[JPG image (26.79 KB)]

  • 오빠의 전술을 이해한 가구라가 곧바로 응용한다. 가구라는 다시 노사의 후방을 향해 뛰어드는데 노사는 이정도의 정직한 기습에는 이골이 난 인물이다. 기공을 오른발로 옮기면서 돌려차기로 반격하는데, 이번엔 가구라도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다. 그 발을 밟고 반대편으로 넘어간 가구라. 텅 빈 머리통이 목표다.
    Example17.jpg
    [JPG image (52.79 KB)]

    처음의 한 대는 불의의 사고. 세는 데 안 들어간다 해.
    즉, 이제 비겼다, 해!!
  • 노사의 머리를 잡고 카무이를 내려친다. 고간이 해머가 돼서 카무이를 못박듯이 지면에 박아버린다.

Example18.jpg
[JPG image (67.79 KB)]

  • 아무리 노사라도 기공없는 금구슬은 연약하기 짝이 없다. 이런데다 가구라는 "발이 미끄러졌다!"며 또다시 카무이를 노리고있다. 카무이도 이제는 불의의 일격은 카운트하지 않는다는 규칙에 동의했다. 그래서 박힌 자리에서 빠져나오면서 우연히 위에 있던 금구슬을 박치기해 여동생 쪽으로 날려버려도 불의의 일격, 이라는 논리로 대응한다. 괜한 남매싸움에 끼어 금구슬이 박살나고 있는 노사.

Example111.jpg
[JPG image (21.06 KB)]

  • 한도 없이 이어지는 남매 싸움은 이제 노사의 금구슬을 가지고 치는 테니스가 되어 가고 있었다. 너무 알을 두들겨 맞아서 머리가 이상해진 건지, 노사는 이 모든 것이 남매가 짠 고도의 책략이며 기공을 금구슬에 집중시키게 해서 허점을 노리려는 거라고 생각한다.

Example19.jpg
[JPG image (43.96 KB)]

  • 목숨이냐 금구슬이냐, 절체절명의 선택지에서 그가 택한 방법은 양쪽 다 살리는 것. 그는 기공을 금구슬에 집중, 거대화한 금구슬을 휘감아 절대방어를 구축한다.

Example110.jpg
[JPG image (95.53 KB)]

  • 그러나 지나치게 방어에 의존한 금구슬의 비대화 때문에 기동성을 스스로 봉쇄하는 최악의 결과가 되었다. 가구라는 그의 절대방어를 가볍게 걷어차 건물 밖으로 날려보낸다. 자유낙하하기 시작하는 거대한 금구슬. 남매는 긴 싸움 끝에 마지막으로 의견일치를 보았다.
    강유자재라면 딱딱한 부분도 부드러운 부분도
    통채로 짓밟아 버릴 뿐이야
  • 다시 없을 남매의 합동공격에 처참하게 떨어지는 금구슬.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