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35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34화 은혼/635화 은혼/63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35훈. 좋게 말하면 빈티지. 나쁘게 말하면 쓰레기

  • 돌아온 카무이와 7사단. 전 삼흉성 바토우사루가쿠는 하루사메 잔당을 규합해 우주에서 해방군과 대치 중
  • 카무이는 우츠로를 진정한 적이자 우미보즈에게서 "최강"을 빼앗아간 자로 보고 타도하려 한다.
  • 야토족 용병부대의 대장 "노사"는 일족 내에선 "장로"라 불리며 기공으로 가사상태를 반복해 200년 이상 살고 있는 괴물.
  • 노사는 본래의 힘을 드러내며 거대해진 몸집으로 7사단에게 덤벼든다. 그 앞을 막는 카무이. 그리고 가구라가 그와 싸운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5.92 KB)]

반드시 지구에 가자고 그렇게 약속했던 바보는 혼자가 아니야.
여기에 한 명 더 바보가 있지.
  • 히라가 겐가이를 구하기 위해 단신으로 야토족 용병 부대 사이로 뛰어들었던 가구라. 그러나 중과부적으로 위기에 처하고 위험한 순간 카무이가 나타난다. 용병부대의 지휘관 "노사"는 가구라가 지구인을 위해 헌신하는 걸 보고 "바보"라 비하하자 카무이는 적들을 날려보내고 "바보는 혼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덤으로 그 녀석한테 끌려다니는 불쌍한 부하도 여기있지.
    바보가 따라다녀서 고생이 많네 아가씨.
  • 카무이의 오른팔 아부토도 등장. 카무이 휘하 7사단의 야토부대 전원이 이 자리에 모였다.

Example2.jpg
[JPG image (39.89 KB)]

  • 노사는 그들이 누구인지 금방 알아차린다. 한때 "하루사메의 뇌창"이라 불렸던 우주해적 하루사메의 7사단. 그러나 하루사메 그 자체는 망해버리지 않았던가? 노사는 "망한 해적 나부랭이"라 부르며 그들이 왜 여기에 있냐고 묻는다. 카무이는 해적이란 없어지는게 아니라고 대답한다. 질서가 생기면 혼란도 생기듯 우주를 하나로 묶으려 들면 그 체제에 저항하는 자들도 생긴다고 말한다.
    같은 시각 우주에서는 엔죠 황자가 귀병대의 함대와 교전 중. 함대의 수와 질은 단연 해방군이 우위였다. 그런데 우현에서 뜻밖의 공격이 직격한다. 당황하는 엔죠.

Example3.jpg
[JPG image (41.63 KB)]

해방군이 모여서 지구를 없애려 한다면
우리는 그 반대를 선택한다.
이 조그만 별을 위해 전 우주를 상대로 설칠 정도는 돼야
해적이라고 할 수 있지.
  • 카무이의 말처럼 전우주를 상대로 싸우러 온 하루사메 함대. 전 삼흉성 바토우사루가쿠가 카무이의 동지로서 하루사메 잔당을 규합, 귀병대를 지원하러 온 것이다. 이들의 도착 소식에 다카스기 신스케는 "꽤 늦었다"며 쓴소릴 날리지만 바토우는 늦은 만큼 매꿔주겠다고 대꾸한다. 작전방침 상의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늦었다는데. 그들의 대장이 총대장인 주제에 곧 날아가버릴 지구로 내려가겠다고 고집을 부렸던 것이다. 어지간히 단세포인 사루가쿠도 두 손 들었다며 "대장이 당하기 전에 해방군을 처리한다"고 최종적으로 결정. 무엇보다 카무이는 그 지구에 해방군 전체보다 위험한 놈이 있다고 강변했다 한다. 신스케가 그 말을 듣고 "해방군은 그냥 시작에 불과하다"고 카무이의 말에 맞장구를 치자 사루가쿠는 자기도 내려가 볼걸 그랬다고 투덜거린다.
    바토우는 어쨌든 여기도 사지임에는 틀림없으니 만족하라고 대꾸한다. 그 말을 들은 사루가쿠가 수긍하며 "아무리 나라도 이정도 규모로 나쁜 짓 해본 적이 없다"고 대답한다.
    역시 악당이라면 한 번 쯤은 노려봐야지! 세계 정복!
  • 하루사메 함대의 참가로 우주전의 양상은 더욱 모를 일이 되었다.

Example4.jpg
[JPG image (32.79 KB)]

  • 카무이는 우주는 그들에게 맡겨뒀고 뭣보다 해방군을 부숴봐야 변하는건 없다고 단언한다. 카무이는 "진정한 적"을 쳐부숴야 한다며 우츠로를 지목한다. 그 우츠로를 쳐부수기 위해, 카무이는 가구라에게 이제 일어서라고 말한다. 그 대머리의 자식이 이런데서 당한 채로 끝나선 안 된다면서. 그리고 자신은 다시 일어나 우미보즈에게 "최강"의 칭호를 뺏어간 우츠로와, 그리고 자기 자신의 "약함"을 들추고 이기고 도망친 "여동생"에게 이겨보이겠다고 다짐한다. 그렇게 포기하지 않고 몇 번이고 일어나는 거야 말로 "최강"이라는 걸 알려준 것은 바로 가구라. 그러니 이젠 가구라가 일어날 차례이다.

Example5.jpg
[JPG image (44.36 KB)]

  • 가구라는 그의 말대로 일어나면서 그토록 엉망으로 당했으면 좀 변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변함없이 바보같다고 꼬집었다. 카무이는 안 그래도 "그 녀석"도 같은 말을 했다고 한다. 사카타 긴토키가 목격한 우주선이 카무이가 강하에 사용한 우주선. 거기서 카무이가 나왔을 때, 그는 아무 말도 없이 카무이를 가구라가 있는 곳으로 보내줬다. 그건 왜일까?
    카무이의 의문에 가구라가 대답했다.
Example6.jpg
[JPG image (35.39 KB)]

당연하다해. 내가 너 같은 놈한테 질리가 없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다해.
패배를 알게 된 지금의 네가 나 이외의 다른 놈한테 질리가 없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다해.
지지않는 형님과 지지않는 여동생이 함께라면 질리가 없다고... 그렇게 믿고 있기 때문이다해.
카무이의 옆에서 다시금 싸울 자세를 잡는 가구라. 카무이는 가구라가 방해만 안 되면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거라고 말한다. 그리고 지구만 무사하면 너 따윈 언제든지 해치울 수 있다는 말을 남매가 똑같이 주고 받는다.

Example7.jpg
[JPG image (55.77 KB)]

  • 남매 간의 대화에 끼어드는 노사. 노사는 야토와 야토가 싸우게 된 이상 어떻게 될지는 잘 알 거라고 말을 시작한다. 이제 남은 시간은 얼마 없다. 겐가이가 쓸모없어진 이상 타계책은 하나. 새벽이 되기 전에 이 나라를 멸망시키는 것. 노사는 이제 야토가 적으로 나타났으니 시간이 좀 부족할 거 같다고 말한다. 아부토는 "우리가 없다면 손쉬웠다는 얘기냐"고 받아치는데, 노사는 그걸 부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너희는 그렇지 않냐"며 7사단은 별도 멸망시키는 최강 부대라더니, 그것도 전대 야왕 호우센 시절 얘기에 지나지 않는 거냐고 빈정거린다. 그러면서 자기한테는 "나보다 젊은 세대는 다 비슷비슷하게 보인다"고 호우센 조차 "애송이"라고 부른다. 그는 호우센의 강함을 인정하긴 하지만, 자기가 태어났을 땐 그정도의 강자는 발에 채일 정도로 많았다고 말한다. 야토는 모성 황안에 있을 때는 분명 최강이었으나, 그 별을 떠나면서 점차 피는 옅어졌고 힘은 약해졌다. 그래서 노사의 입장에서 보면 현세대의 야토는 "부정한 피가 섞인" 세대에 불과하며 야토로 취급할 수도 없는 결격품이다.
    노사의 진정한 야토를 보여주겠다고 한다. 자기 몸에는 야토가 야토였을 때 흐르던 오래된 피가 있고 그 순수한 피를 지키기 위해 오랜 시간 고심하며 목숨을 이어왔다고 한다. 그렇게 말하는 노사의 몸이 점점 부풀어 오르고 어느새 근육질의 거한으로 바뀐다. 이게 노사의 진짜 모습. 비록 사용하면 수명이 줄지만 이젠 어쩔 수가 없다며 본래의 힘을 드러낸 것이다.
    진정한 야토란 것을 보여주마.

Example8.jpg
[JPG image (43.09 KB)]

  • 그런 변신은 평범한 야토에게는 없는 기술이다. 단원들이 당황하자 아부토는 오래 전 들었던 정보를 언급하는데, 그 또한 야토의 전설적인 용병으로 일명 "장로"라 불리는 자다. 기공의 달인으로 육체를 자유자재로 가사상태로 만들고 활성화시키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그런 방식으로 긴 수명을 손에 넣은 그는 무려 200년 이상 전장에서 모습을 비추고 있었다. 그야말로 야토의 산신령 같은 존재. 아부토의 설명이 끝나기 무섭게 노사가 달려든다. 그의 공격에 여러 야토가 단 번에 날아간다. 그는 젊고 강한 육체를 가지고도 거기엔 썩은 피가 흐르고 있다며 한탄한다.
    그 피로는 진짜를 이기지 못하느니!
  • 7사단을 그야말로 유린하던 노사. 그러나 그의 주먹은 카무이의 주먹에 막힌다. 카무이는 힘에서 호각지세로 노사와 맞붙는다.

Example9.jpg
[JPG image (36.37 KB)]

  • 카무이는 노사가 주장하는 "진짜 야토의 피"라는 말에 코웃음을 친다.
    할배, 당신 안에 흐르는 야토의 피가 몇 백 년된 "빈티지"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안에 흐르는건 몇 천 년 전부터 그 고향을, 야토를 지켜보던 어머니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Example10.jpg
[JPG image (37.95 KB)]

  • 카무이의 힘은 오히려 노사를 밀어낼 정도였다. 그때, 노사의 후방에서 또 한 명의 쿄쿠카의 자식, 가구라가 날아든다. 아까까지 티격거리던 남매는 이 순간 의견 일치를 본다.
    진정한 야토라는 걸 보여주마.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