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33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32화 은혼/633화 은혼/63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33훈. 놀이꾼과 현자는 종이 한 장 차이

  • 양이전쟁 시절. 가츠라 고타로는 "이기면 정부군, 지면 반란군"이라 말하며 자신들은 여전히 반란군에 지나지 않음을 말한 적이 있다.
  • 사카타 긴토키사카모토 다츠마드래곤 퀘스트 3에서 현자로 전직하는 것 보다 어렵다고 투덜댄다.
  • 다카스기 신스케가 "반란군이면 어떠냐"고 해서 동료들이 옥신각신하는 사이, 가츠라는 "나라가 뒤집혀도 우린 여전히 반란군"이란 자조적인 발언을 한다.
  • 그리고 현재. 다카스기 신스케는 모든 것의 원흉 우츠로를 쓰러뜨리기 위해 모든걸 걸기를 결심한다.
  • 그는 자신이 적의 파괴병기를 파괴할 테니 가츠라와 다츠마는 적장 엔죠 황자를 처리해달라고 부탁한다.
  • 그러면서 도쿠가와 노부노부에겐 "이들은 당신과 나라를 배신하지 않으니 나라도 이들을 버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한다.
  • 신스케가 시간을 끄는 동안 가츠라와 다츠마 일행은 엔죠 황자에게 진격을 시작, 노부노부는 이들을 따라가며 진정 나라를 싸워준 이들이 누구인지 깨닫는다.
  • 노부노부는 동료들을 절대 버리지 않을 것이며 이들이야 말로 "정부군"이라 말하는데, 가츠라는 그것을 사양하며 "반란군이면 충분하다"고 만족한다.
  • 노부노부는 거기에 "내 그릇이 부족했다"며 자신도 그들을 빠라 "반란군"에 합류하겠다고 선언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2.45 KB)]

이기면 정부군, 지면 반란군?
  • 양이전쟁 시절, 가츠라 고타로의 말이었다. 사카타 긴토키가 그의 말을 곱씹으며 "우린 적도 아니고 진 적도 없는데 언제까지 반란군 취급을 받는 거냐"고 투덜거린다. 모닥불을 중심으로, 그들 옆에는 사카모토 다츠마가 길게 누워있고 조금 떨어진 곳에 다카스기 신스케가 혼자 앉아 있다. 긴토키는 가츠라가 한 말을 놓고 끊임없이 투덜거린다. 대체 얼마나 더 이겨야 정부군으로 전직이 되냐는 것이다. 현자마냥 "깨달음의 서"라도 얻어야 하는게 아니냐면서.[1]
    가츠라는 어쨌든 나라에 적대하고 정부에 반하는 자들은 모두 "반란군" 취급이며 최종적으론 막부를 전복시키고 새로운 나라를 세우지 않으면 "정부군"은 될 수 없다고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이성적인 대답을 한다. 긴토키는 이때나 그때나 드퀘빠 기질을 버리지 못하고 "그럴 바엔 차라리 마왕 바라모스로 전직하고 만다"고 빈정거린다. 다츠마는 이때도 뭔가 핀트가 빗나간 놈이라 놀이꾼으로 전직하면 레벨 20에 정부군으로 전직할 수 있다고 헛소릴 한다. 그건 현자라고 얼간아.[2]

Example2.jpg
[JPG image (39.56 KB)]

  • 게임은 잘 하지 않는 사나이, 신스케는 "정부군 따윈 나라가 시키는대로 움직이는 멍청이들의 별명"이라 폄하한다.
    아니면 뭐냐? 이 중에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싸우려는 그런 기특한 녀석이 있었나?
  • 그 말에 긴토키는 "양이전쟁의 절반은 상냥함으로 이루어져 있다 밥통아"라고 디스한다. 적어도 그는 꽤 나라를 중히 여기고 있어서 인기 많아지고 싶다, 화풀이하고 싶다의 다음 정도로 여길 만큼 중요하게 생각한다. 결국 양이전쟁은 잡동사니로 이루어져 있다는 교훈이다.
    신스케가 뭐라 불리든, 이해를 받든 어떻든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우리가 알고 있으니 된거 아니냐고 정리한다. 그러면서 어차피 우리들은 정부군이 될 주제가 아니며 역적, 국적, 반란군 같은 별명이 잘 어울리는 족속들이라 말한다. 긴토기가 발끈해서 그건 중2병인 신스케한테나 괜찮은 거라고 디스한다. 하는 김에 "귀병대"라는 이름도 걸고 넘어지는데 이딴 이름을 잘도 얼굴에 철판깔고 떠벌린다며 차라리 진주단(珍走)이란 이름이 낫겠다고 해서 옥신각신한다.
    이때만 해도 상식가의 탈을 뒤집어 쓰고 있던 가츠라는 한숨을 쉬며 달을 쳐다본다.
    정부군인가.
    설령 나라가 뒤집히는 날이 오더라도 우리가 그리 불리는 일은 없을 것 같군.
    반란군은 언제까지나 반란군이야.

Example3.jpg
[JPG image (64.23 KB)]

  • 그 말대로, 수년이 지나서도 여전히 반란군인 양이지사들. 신스케가 해방군 모함 안을 종횡무진 휘저어 놓는다. 그의 호령에 따라 귀병대가 돌격한다.

Example4.jpg
[JPG image (66.69 KB)]

  • 다츠마는 그들이 우주로 올라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환영한다. 적어도 그만은 신스케가 올 거라고 믿고 있었다. 가츠라는 겁먹고 우주 구석탱이에서 떨고 있는 줄 알았는데 자기한테 베이고 싶어서 돌아왔냐고 험악한 말을 한다. 신스케가 돌격을 멈추지 않으며 "해방군 말고 네놈들이랑 먼저 한 판 해도 상관없다"고 너스레를 떤다. 어차피 온 우주와 거하게 한 판 해야 할 참이니까. 가츠라는 그 뒤를 따르며 나라를 뺏은 다음엔 우주를 뺏을 심산이냐며 그놈의 허풍은 우주에 나와서도 못 고쳤다고 비꼰다. 다츠마가 따라와 "이참에 그 허풍을 현실로 만들어 보자"고 끼어든다. 해방군한테 몰살 당하는 것 보단 낫지 않은가?

Example5.jpg
[JPG image (47.47 KB)]

  • 신스케는 멋대로 지껄이라고 하면서 나라를 빼앗는 거나 우주를 빼앗는거나 별반 차이가 없는 거라고 말한다. 뭐가 됐든 "그 녀석"이 막아서고 있을 테니까. 지구의 긴토키가 있는 이상 나라든 우주든 뺏을 수 없다고 말한다.
    가츠라는 그 바보가 있는 한 지구는 무사할 테니, 자기들이 안심하고 날뛸 수 있겠다고 말한다. 하지만 신스케가 하려는 말은 그게 아니다.
    Example6.jpg
    [JPG image (84.11 KB)]

    방해꾼이 없는 이 우주라면 우리가 빼앗을 수 있다는 얘기다.

Example7.jpg
[JPG image (39.58 KB)]

  • 투덜거리던 가츠라는 "각오는 해야겠다"하고 중얼거린다. 이기기 위해선 한 번 원수 졌던 동료, 신스케와 힘을 합칠 수밖에 없단 말인가? 신스케는 자신의 각오를 밝히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한다.
    뭐든지 하겠어.
    저 별에서 태어난 모든 것을
    희망도 절망도, 선도 악도, 동료도 원수도
    그 모든 것을 끄집어 내서라도 이 전쟁을 멈추겠어.
    그 남자를 쓰러뜨린다.
    그게 지금 내가 여기에 살아있는 의미다.
  • 원흉 우츠로. 바로 그를 쓰러드리기 위해 자신은 여기에 있다. 서당의 제자였던, 귀병대의 대장이었던 모든 자신이 여기에 있다. 신스케는 이 일전에 자신의 모든 것을 부딪히겠다고 선언한다.

Example8.jpg
[JPG image (77.45 KB)]

  • 벽이 뚫리면서 새로운 해방군 병력이 쏟아진다. 자작 제독이 적의 숫자가 압도적이라며 발이 묶이면 금방 끝장날 거라고 외친다. 신스케는 원수이자 동료인 다츠마와 가츠라를 먼저 보내려 한다.
    가라. 저 더럽게 커다란 파괴병기는 내가 멈추겠어.
    대장 목은 네놈들한테 양보하지.
  • 그는 덤으로 "이쪽 대장"도 맡긴다. 도쿠가와 노부노부를 두고 한 말이었다. 그는 노부노부의 목이 붙어 있는걸 보고 안심했다고 말한다. 그리고 놀랍게도 "말도 안 되는 때에 대장 자리를 떠맡겨서 미안하다"고 사과한다. 그와 노부노부는 배신하고 배신 당했던 사이. 하지만 이번에 그를 맡는 사람들은 다르다. 신스케는 그들을 "나라"에 부탁하고 싶었던 것이다.
    이 녀석들은 배신 안 해. 너도 이 나라도.
    버리지는 않을 거야. 그러니 나라도 이 녀석들을...
    신스케의 말이 끝나기 전에 적의 포격이 목전까지 날아온다. 신스케는 포연을 뚫고 적진으로 뛰어든다.
    어서 가아아아!

Example9.jpg
[JPG image (77.18 KB)]

  • 신스케와 귀병대가 발을 묶는 동안 가츠라, 다츠마가 선두에 서서 진로를 뚫는다.
    Example10.jpg
    [JPG image (54.84 KB)]

    무츠, 엘리자베스가 뒤를 따르며 병력을 이끈다. 노부노부는 이들을 따라 달리며 신스케의 진의를 떠올린다. 그가 당부하지 않았더라도 알고 있다. 나라에 위기에 처하고 가신들 조차 나라를, 장군을 버렸을 때 누가 손을 내밀었는가? 국적이라 불리면서도 나라를 지키고자 싸운게 누구인가?
    Example11.jpg
    [JPG image (45.25 KB)]

    자네들은 아무도 모르는 전쟁터에서
    지금도 계속 싸워주고 있었던 거구나.

Example12.jpg
[JPG image (42.78 KB)]

  • 노부노부는 진격 중인 병사들을 향해, 동료들을 향해서 입을 연다.
    나라에 버림 받은 이들이여
    이 나라는 두 번 다시 자네들을 배신하지 않네.
    두 번 다시, 자네들을 버리지 않겠네.
    자네들이 싸운다면 나라도 마지막까지 함께 싸우겠네.
    자네들이 여기서 멸망한다면 국가도 여기서 함께 멸망하겠네.
    장군 도쿠가와 노부노부는
    조정의 비단 깃발은 지금 이곳에 자네들과 함께 있네.
  • 노부노부는 그 누구도 이들을 반란군이라 부르지 못하게 하겠다고, 시대에 뒤떨어진 패배자라고 부르지 못하게 할 것을 선언한다. 그리고 그들이야 말로 정부군이라 선언하기에 이른다. 거기서 가츠라가 대답한다.
    반란군이면 돼.
    우리들은 그거면 충분해.
    노부노부는 "여러분을 거두기엔 내 그릇이 부족했다" 자조한다. 그렇다면 자신도 그들을 따라 반란군이 되겠다, 그렇게 선언한다.
    이 나라... 이 지구가 자네들과 함께 온 우주에 반항하는
    반란군이다.

3. 여담



4. 분류


----
  • [1] 드래곤 퀘스트 3에서 고급 직업인 "현자"로 전직하려면 "깨달음의 서"라는 희소한 아이템이 필요했다.
  • [2] 원래 드퀘3의 현자는 "놀이꾼"이 레벨 20에서 무료로 전직할 수 있는데 놀이꾼이 막장스런 직업이라 레벨 20을 달성하는게 꽤 어려웠다. 그래서 리메이크판에선 "깨달음의 서"를 추가해서 난이도를 낮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