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17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16화 은혼/617화 은혼/61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17훈. 도깨비는 난쟁이 같은 작은 거에 약하다

  • 야규 큐베를 필두로 야규 일가가 전장에 도착. 시무라 타에를 구해내고 가부키쵸 방어선에 동참한다.
  • 오랜만에 등장한 야규 사천왕이 기세를 올리며 일시적이나마 다키니의 공세를 막아내는 듯 했다.
  • 그러나 다키니의 수장 오우가이의 위용 앞에 사천왕 니시노 츠카무가 빈사의 중상을 입고 야규가의 무사들도 추풍낙엽처럼 쓰러진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0.17 KB)]

  • 건물 안의 사정을 모르는 스마일의 아가씨들과 료우는 덩그러니 떨어진 다키니 병사의 목을 보고 어찌할 바를 모른다. 그때 건물 외벽이 붕괴하기 시작한다.

Example2.jpg
[JPG image (90.59 KB)]

  • 야규 큐베가 다키니 병사를 베면서 건물을 뚫고 나온다. 큐베는 지면에 내리 꽂아 마무리를 짓는다. 그 뒤로 쓰레기 더미 위로 시무라 타에도 무사히 착지.

Example3.jpg
[JPG image (57.74 KB)]

  • 큐베는 스마일 아가씨들과 타에를 데리고 다키니의 추격에서 도망친다. 타에는 큐베에게 반드시 와줄 거라 믿었다고 말한다. 큐베는 너무 오래 기다리게 했다며 한때는 그저 타에를 데리고 지구를 떠날 생각까지 했지만 "너만이 아니라 너의 미소도 다른 모두도 데려갈 수 있는 강한 남자, 상냥한 여자가 되자고" 다짐했고 고백한다.
    그러니까 나는 또 다시 너를 데리러 온 거야
    네가 정말 좋아하는 이 세계와 함께.

Example4.jpg
[JPG image (48.64 KB)]

  • 일행의 앞을 가로막는 병사들. 하지만 야규 빈보쿠사이가 이들을 순식간에 베어버린다.
    Example5.jpg
    [JPG image (68.85 KB)]

    오랜만에 재등장하는 야츄 4천왕 일행도 가세. 큐베가 원한다면 세계를 지키는 것도 하는 것이 사천왕이라고 과시한다.

Example6.jpg
[JPG image (54.52 KB)]

  • 사이고 토쿠모리는 여전히 분전 중. 이들이 생각보다 잘 버티자 해방군은 병력을 분산시켜 가부키쵸의 모든 문을 공격하기로 한다. 이렇게 되면 병력이 열세인 가부키쵸 방위군도 병력을 나눠야 하므로 방어벽이 얇아지는 것이다. 수에 의존한 전략이지만 현시점에선 가장 확실하고 치명적인 전략.

Example7.jpg
[JPG image (56.9 KB)]

  • 그때 하늘을 가득 덮는 화살비가 쏟아진다. 어디선가 사무라이들이 쏟아져 나와서 해방군 병력을 공격한다. 이들은 야규 가문의 가신들을 포함한 의용병들이다. 하수도를 이용해 마을의 안팎에서 나타나 해방군을 막아낸다.

Example8.jpg
[JPG image (66.76 KB)]

  • 마을 중심부로 향하던 사카타 긴토키와 해결사 일행은 맞은 편에 나타난 반가운 얼굴과 마주친다. 타에 일행을 성공적으로 구조한 큐베가 사천왕과 토쿠모리와 함께 긴토키와 합류한다. 긴토키는 기다리다 지쳤다고 농담을 던진다.
    나도 기다리고 있었거든.
    칼날을 벼르고 힘을 길러서 이 검에 은이 깃들 이 순간을
    야규 진카게류 문하일동, 그리고 의용군 진호대 요로즈야 긴짱에 합류한다!
  • 증원으로 사기가 오른 해결사 일행은 앞을 가로막는 적들을 거침없이 베어나간다.

  • 의용군의 규모는 상당한 수준으로 긴토키가 잘도 이만큼 모아왔다고 야규가의 위광이냐고 하자 큐베는 "망할 바엔 싸우다가 망하는걸 선택한 녀석들이 많을 뿐"이라고 받아친다.
    하지만 규모야 어쨌든 면면은 문제가 상당히 많은데 구체적으로 야규 사천왕이 가장 문제다. 토죠 아유무는 여전히 큐베를 도촬하는데 여념이 없고 미나미토 스이는 계속 여자타령에 키타오오지 이츠키는 전신 남성기 드립으로 응수한다. 그나마 니시노 츠카무는 평범하게 열심히 싸우며 "승패야 어떻듯 지금 우리가 싸우고 있다는게 중요"하다고 바른 말을 한다. 그는 긴토키 일행이 야규 일가에 처들어왔던 일을 회상하며 그때 이후로 가장 즐거운 싸움이라 말한다.

  • 빈보쿠사이가 그 말을 받아 긴토키에게 "정말 즐거운 싸움 아니었느냐"고 말하자 긴토키는 그때 빈보쿠사이에게 당해 골절 당한 일을 들며 학을 뗀다.
    빈보쿠사이는 적진을 누비면서 한탄한다. 야규가가 쇼군가의 검술사범으로 번영한 듯 보이지만 평화의 시대가 오고 심지어 이젠 배가 하늘을 나는 시대가 되면서 검은 필요가 없어졌다고 자조한다. 그렇지만 하늘은 검의 마지막 순간에 빛이 들게 해줬다며, 이기든 지든 이게 검의 마지막 전장일 테지만 곧 이 별을 구할 수 있는건 검 뿐이라고 말한다. 그는 그동안 검에 목숨을 바쳐왔던 젊은 검사들에게 "지금까지 단련해온 건 지금을 위해서"라고 격려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1.77 KB)]

  • 여기에 부응하든 니시노가 기세를 올리며 선봉에 선다. 그는 야규류의 이름을 우주에 떨쳐주겠다고 호언을 하려는 찰나, 흔적도 없이 모습이 사라진다.

Example10.jpg
[JPG image (68.89 KB)]

  • 오우가이 등장. 그가 휘두르는 철봉이었다.
    Example11.jpg
    [JPG image (65.84 KB)]

    니시노는 그 철봉에 맞아 벽에 처박혀 모습도 보이지 않는다. 그 가공할 힘이 의용군들도 경악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64.03 KB)]

  • 한편에서는 야규 일가의 도움을 받아 스마일 아가씨들이 지하통로로 탈출하고 있다. 타에는 이번에도 마지막까지 남아 경계하는데 료우는 "안전한 곳으로 탈출해라"는 사무라이의 말에 "지금 지구에 안전한 곳이 있을까?"라고 의문을 표한다. 전방을 지켜보고 있는 타에는 이렇게 답한다.
    모르겠어. 하지만 적어도
    지금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곳이라면 알고 있어.
  • 그녀의 눈 앞에선 의용군이 추풍낙엽처럼 쓸려나가고 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