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14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13화 은혼/614화 은혼/61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14훈. 차남은 잊혀지기 마련

  • 좌절감으로 칭코마저 숨긴 채 전장에 몸을 던졌던 자작 제독.
  • 그는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며 감동적인 호소를 한다.
  • 하지만 현장에 있는 자들은 어떤 충격적인 장면 때문에 그의 말을 귓등으로도 듣지 않았는데.
  • 기절한 엘리자베스의 치마 밑으로 터무니없는 외설물이?
  • 연재 이래 가장 황당한 진실. 엘리자베스는 행방불명됐던 오우고우의 제 1 황자 드라고니아였다.
  • 엘리자베스, 아니 드라고니아는 그 자리에서 왕으로 추대받으나 자신은 떠난 사람이고 자격을 잃었다고 고사한다.
  • 그러면서 두 아우야 말로 서로 도우면 더 좋은 왕이 될 것이며 그처럼 이 지구도 친구로서 도와달라며 지구의 동맹이 되어주길 청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4.42 KB)]

그러니까 저는 황자인 채로 기다릴 겁니다.
왕의... 저희 형제의 귀환을.
Example2.jpg
[JPG image (36.64 KB)]

  • 하타 황태자의 청을 뒤로하고, 바루카스 황태자는 길을 떠난다. 하타가 평화로운 시대의 왕으로 어울리듯 자신에게도 어울리는 자리가 있을 거라 믿으며. 그렇게 작은 칭코도 신분도 숨긴 채 전장에 몸을 던진다. 그 과정에서 만난 것이 필생의 라이벌 엔쇼우 황자. 그는 모든 것을 잊으려는 듯 전쟁에 매달렸고 전장에서 전장으로 옮겨가는 삶을 살아왔다. 그렇게해서 도달한 곳이 이곳. 그는 원래 자리로 돌아왔다.

Example3.jpg
[JPG image (34.09 KB)]

  • 자작 제독은 무전기 너머로 아우에게 사과하며 자신은 자기 자리에서 도망치고 있던 거라고 고백한다. 칭코가 큰 동생과 위대한 형 드라고니아에게서. 그는 이제 도망치지 않고 하타 황태자 옆에서 함께 싸우기를 다짐하며 황태자 바루카스로 돌아온다.

  • 이야기를 들은 모든 사람들은 그의 생존과 정체를 믿기지 않아 한다. 그를 보좌했던 가신 단 조차 의심을 거두지 못한다. 바루카스는 그를 설득하며 칭코의 크기 같은 걸로 싸우고 있을 때가 아니라고 말한다. 단은 바루카스는 이미 죽었고 작은 칭코파를 혼란시키려는 망령이나 다름 없다고 사격하라 명하지만 부하들은 이미 동요하고 있다. 단이 재차 사격을 가하라고 하니 부하들은 이렇게 말한다.
    하지만 단 대신! 저... 거대한 칭코는 틀림없는...
  • Example4.jpg
    [JPG image (51.52 KB)]

    대화가 엇나가고 있는걸 감지한 바루카스. 작은 칭코파가 주저하게 만든 것은 바루카스의 연설이 아니었다. 그들은, 아니 그 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뜻밖의 거대한 무언가 때문에 혼란에 빠져있는데.

Example5.jpg
[JPG image (38.55 KB)]

  • 가츠라 고타로를 감싸느라 기절한 엘리자베스에게서, 흉측하고 거대한 외설물이.
    하타 황태자는 그것에 대해 잘 모르지만 네스는 그것이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 저거야 말로 용처럼 거대한 칭코. 틀림없이 오우고쿠 왕가의 장남이자 정통한 계승자. 구룡공자 드라고니아.
Example6.jpg
[JPG image (71.25 KB)]

그쪽이냐아아아아아아!!
바루카스의 감동적인 연설은 아무도 듣지 않았다. 심지어 그쪽에도 황태자가 있냐고 묻는 바루카스의 목소리는 누구도 귀기울이지 않는다. 그가 완전히 혼자 떠들고 있는 사이 이쪽에선 오우고쿠별 역사에 남을 기적이 일어나고 있었다. 전설의 황자의 귀환이.

Example7.jpg
[JPG image (65.42 KB)]

  • 단은 여전히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엘리자베스, 아니 드라고니아를 쏴버리라고 명령한다. 그러나 정신을 차린 드라고니아는 구두룡섬이란 필살기를 사용해 이들을 쓸어버린다. 그야말로 아홉개의 귀두결국 귀두했어 지금?를 가진 구룡의 이름에 걸맞는 기술. 네스의 이같은 해설에도 하타 황태자는 구룡이 아닌 다른 사람의 기술 아니냐고, 그냥 쓰레기 용섬이 아니냐고 의심한다.귀두룡섬이겠지
    네스는 누구보다 먼저 그를 드라고니아로 인정한다. 분명 모습은 바뀌었지만 그 귀두, 아니 칭코는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하타 황태자는 눈치도 없이 칭코라기 보단 가랑이에 달린 그거가 아니냐고 항변하지만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다.

Example8.jpg
[JPG image (31.01 KB)]

  • 가츠라에게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는 드라고니아. 엘리자베스인 부분의 팻말과 귀두에 생긴 입이 번갈아가며 이야기한다. 그는 과거의 기억을 잃어버린 채 살아왔다. 그가 기억하는 것은 머리를 세개 부딪혔던 순간. 그 이전의 기억은 사라졌다. 그대로 사지를 떠돌고 있다가 어떤 존재들과 접촉한다.

Example9.jpg
[JPG image (49.44 KB)]

  • 그 하얀 존재들은 피투성이가 된 드라고니아를 동료로 받아주겠다고 한다. 그러나 투쟁심이 살아있던 드라고니아는 그들에게 덤벼든다. 그들의 리더는 그를 온몸으로 받아들인 채 폭발, 지금에 이르게 된다. 그렇게 해서 엘리자베스가 된 채 살아온 드라고니아.
    드라고니아가 아니잖아아아!!
  • 방금 설명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던 하타 황태자는 대체 그 설명을 어떻게 해야 지금의 형태가 되냐고 따진다. 그러나 칭코만능주의자 네스는 아무튼 칭코가 크고 드라고니아 본인이라니까 됐지 않냐며 콧방귀도 뀌지 않고 눈 앞의 엘리자베스를 차기 국왕으로 떠받든다. 뒤늦게 소동을 듣고 달려온 부하들. 하타 황태자는 이 개판을 보고 한 마디 해달라고 하지만 부하들은 사정도 모르는 주제에 칭코만 보고 그쪽에 붙어 버린다. 결국 이놈의 종족은 칭코만 있으면 아무래도 좋은 것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33.05 KB)]

  • 네스를 앞세운 부하들은 오우고우 왕가의 오랜 공백기간과 바보황태자(하타황태자)가 망친 국정을 논하며 속히 돌아와 왕위를 이어달라고 말한다. 하지만 드라고니아는 고사한다.
    드라고니아는 더이상 내 안에 존재하지 않는다.
    있는 것은 텅빈 이름 뿐(펫말)
    나는 더이상 오우고우 별의 드라고니아가 아니다.
    지구의 엘리자베스가 되어버렸어.(펫말)
  • 드라고니아는 자신은 엘리자베스라며 이미 왕위에 오를 자격을 잃은 자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자신이 왕이 되진 못해도 그들의 왕을 되돌리기 위해 싸워줄 수는 있다고 말한다. 바로 하타 황태자와 바루카스 황태자다. 그들은 각기는 부족하지만 둘이 힘을 합하면, 아니 오우고우 별의 사람들이 받쳐주면 더욱 좋은 왕이 될 거라 말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72.51 KB)]

    그러니까 너희도 나와 함께 싸워주지 않겠나.
    우주에 홀로 있는 지구의, 친구가 되어주지 않겠나.



3. 여담

엄청난 에피소드가 나와버렸다.

역대 에피소드 중에서도 제일 약을 빤듯한 에피소드. 깨알같은 패러디 요소도 풍부하다. 대표적으로 귀두룡섬으로 패러디된 구두룡섬. 그리고 엘리자베스 디자인의 모델이 된 "요괴 Q타로"의 주인공 Q타로가 본인이 친히 나타나 드라고니아를 Q타로로 만들어주었다. 이거 원작자 감수는 받고 친 드립인가?

자작제독은 기껏 정체도 드러내고 포풍간지의 연설로 좌중을 휘어잡는듯 했지만... 아무도 안 듣고 있었다는 안습함. 역시 똥쌀때 알아봤어야 했다.

실제 역사에서도 가츠라 고타로의 모델 가츠라 고고로는 외교관으로 활약한 부분이 있어 이런 동맹 성립에 기여한 점은 현실고증이다. 그런데... 이건 엘리자베스의 활약이 아닐지?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