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586화

은혼/에피소드
은혼/585화 은혼/586화 은혼/58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명대사
4. 여담
5. 분류


1. 소개

은혼 586훈.
승패를 내다볼 수 없는 긴토키와 카무이의 대결.

2. 줄거리

  • 긴토키는 "저 녀석들이 준 이름에 걸고 너 한테도 나 자신한테도 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 그러니 카무이에게도 "지지 마라"며 자신의 "진짜 이름"을 기억해 내라고 말한다.

Example.jpg
[JPG image (73.02 KB)]

  • 다시금 격돌하는 카무이와 긴토키.

Example2.jpg
[JPG image (82.52 KB)]

Example3.jpg
[JPG image (121.53 KB)]

Example4.jpg
[JPG image (59.3 KB)]

  • 우미보즈(바다돌이)는 카무이가 "자신의 약함을 거부하고 최강을 찾아 헤매던 자"이고 긴토키는 "자신의 약함을 인정하고 자기 안에서 강함을 찾아다닌 남자"라 평한다.
  • 사무라이란 바로 그런 자들이라며 그 눈에 비치는 것은 눈 앞의 벽이 아니라 "자신의 한계라는 벽"
  • 그 벽을 허물기 위해 싸우고 있다며, 긴토키는 언제나 "최강의 자기 자신"과 싸워온 것이다.
  • 강자를 상대할 때마다 한계를 뛰어넘어 강해져 왔고, 카무이가 더 높이 막아설 수록 "더 높이 날아오른다".

Example5.jpg
[JPG image (73.42 KB)]

Example6.jpg
[JPG image (128.58 KB)]

  • 우미보즈는 "너희 사이에 더이상 벽은 없다"며 둘이 동등한 실력으로 겨루고 있다고 평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3.71 KB)]

  • 그러나 어디까지나 지구인의 육체인 긴토키 쪽이 먼저 지쳐버리고 만다.
  • 그것이 지구인의 한계라며 긴토키를 날려 버리는 카무이.

Example8.jpg
[JPG image (51.8 KB)]

Example9.jpg
[JPG image (40.79 KB)]

  • 마무리를 짓기 위해 달려들지만 그 순간 가구라가 사이에 끼어든다.
  • 카무이는 자신도 모르게 주춤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98.92 KB)]

Example11.jpg
[JPG image (131.06 KB)]

  • 긴토키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일어나 "그게 너의 한계다 바보오빠님아"라며 반격한다.
  • 넉다운되는 카무이.
  • 카무이를 날려 버린 긴토키는 "한 순간 너의 텅빈 밑 바닥이 보였다"며 "그게 너의 이름"이라고 쏘아붙인다.
  • 카무이는 의식이 가물해지면서 "아직도 버리지 못했는가"라고 독백하는데

Example12.jpg
[JPG image (54.08 KB)]

Example13.jpg
[JPG image (109.92 KB)]

  • 그 순간 카무이가 귀신같은 얼굴로 일어선다.
  • 가구라가 아부토와 싸웠을 때처럼 전혀 다른 자아(폭주)가 나타난 듯한데
  • 그 자아는 "네가 하지 못하겠다면 내가 해주겠다" 며 "너였던 모든 것도 내가 지워줄게"라고 독백하는데...



3. 명대사

벽은 앞으로 몇 장이냐
- 사카타 긴토키. 카무이와 싸우며 그 격차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

그것이- 너의 한계다. 바보오빠님.
- 사카타 긴토키. 앞을 가로막은 가구라를 보고 한 순간 망설이는 카무이에게.


4. 여담

  • 기량면에서는 긴토키가 카무이를 따라잡았지만 역시 포텐셜면에선 야토에겐 안 되는 듯

  • 아부토랑 싸우던 가구라가 보여준 각성을 카무이도 사용한다.
  • 일반적인 야토에게선 볼 수 없는, 우미보즈와 코우카의 자식이기에 가진 재능인 듯
  • 가구라가 쓸 때는 정신줄을 놓은 듯이 보였지만, 카무이의 경우는 자아가 뒤바뀌는 듯한 연출.



5.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