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우치데노코즈치

Contents

1. 소개
2. 사례
2.1. 유양잡조
2.2. 뭐든지 나오는 요술 망치
2.3. 용궁에서 받은 요술 망치
2.4. 일촌법사
2.5. 헤이케이야기
2.6. 보물집
3. 여담
4. 참조
5. 분류

1. 소개

打ち出の小槌

일본의 민담, 설화에 나오는 도구. 치면 뭐든지 나온다는 작은 망치(小槌). 일촌법사(一寸法師) 등의 이야기에 등장한다. '도깨비 방망이'와 비슷한 뜻.




2. 사례

2.1. 유양잡조

당나라 시대의 서적 『유양잡조속집(酉陽雑俎続集)』에서는, 신라(新羅)의 옛 기록으로서 방이설화가 등장한다.

2.2. 뭐든지 나오는 요술 망치

打出の小槌

이것은 독립적으로 나오는 이야기이다. 다른 지방을 방문한 사람이 뭐든지 나오는 작은 망치를 선물로 가져와서 대체 어느 동네냐 그걸로 쌀과 창고를 꺼낸다. 이웃집 할아버지가 그걸 보고 망치를 빌려가서, "쌀, 창고(米코메、倉쿠라)"하고 빠르게 말하면서 빠르게 소리치자, 망치는 코메쿠라라고 인식하여, 작은 장님(小盲, 코메쿠라)이 척척 나오더니, 할아버지를 죽여버린다(…)는 이야기이다.

2.3. 용궁에서 받은 요술 망치

이것 역시 말장난 계통의 이야기로서, 돗토리 현에서 기록된 이야기이다.

옛날 옛날 어느 곳에 가난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았다. 할아버지는 장작을 팔고 나서 돌아오는 길에 팔다 남은 장작을 용궁에 보내는 선물이라며 다리에서 "용녀님에게 선물입니다." 라고 말하면서 강에다가 떠내려 보냈다.[1] 그런데 어느날 한 사람이 나타나서 용궁에서는 장작이 부족[2]한데 매일 장작을 선물로 줘서 용녀님이 고맙다고 하여, 뭐든지 나오는 요술 망치를 선물로 주었다. 할아버지는 우선 짚신을 하나 꺼내서 집으로 돌아가고, 좋은 손도끼가 갖고 싶어서 손도끼를 달라고 했더니 황금 손도끼를 얻었다.

집에 돌아와니까 할머니가 먹을게 필요하니 쌀을 달라고 하여, 할아버지는 무심코 「쌀, 한말여덟되. 바바아(米、一斗八升。ばばあ)」라고 중얼거린다. 그러자 갑자기 아름다운 아주머니가 나타났다. 둘이서 먹을 것도 부족한데 사람이 하나 더 나오다니 곤란하다. 라고 할아버지가 생각했는데, 그 아주머니의 콧구멍에서 쌀이 좔좔 흘러나오더니 그로하다 아주머니는 쌀에 묻혀서 사라져 버렸다. 그 아주머니도 쌀이었던 것이다. 할아버지가 『바바아, 한말여덟되(ばばあ、一斗八升)』라고 하여 한말여덟되의 쌀이 아주머니에게서 나왔던 것이다.(참조)

2.4. 일촌법사

一寸法師

일촌법사가 오니에게서 얻는 보물로 등장한다.

2.5. 헤이케이야기

『헤이케이야기(平家物語)』에서 오니가 가진 보물의 목록에 등장한다.

2.6. 보물집

가마쿠라 시대 초기에 써진 서적 『보물집(宝物集)』에서는 우치데노코즈치는 저택, 하인, 가축에서 먹을 것, 입을 것까지 치는 대로 바라는건 모두 나오지만, 이러한 물건들은 종소리가 들리면 사라져버린다고 써있다.



3. 여담


----
  • [1] 이는 일본의 옜날 풍속이다.
  • [2] 용궁인데 장작이 부족할까(…). 바다 속이니 부족할 수도 있겠다.

5.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