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방이설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참조
5. 분류

1. 소개

당나라 시대 『유양잡조속집(酉陽雑俎続集)』에 기록된 신라의 이야기이다. 금추설화(金錐說話)라고도 한다. 혹부리 할아버지, 흥부전의 원형으로 보이는 설화이다.

2. 줄거리

신라시대에 형제가 살았는데, 형 방이는 가난하여 구걸을 했지만 동생은 부자였다. 어느 해 방이는 동생에게 누에와 곡식종자를 구걸했는데, 동생은 성격이 심술궃어서 누에알과 종자를 삶아서 주었다. 방이는 그걸 모르고 누에와 씨앗을 열심히 가꿨는데, 누에알 가운데 하나에서 태어난 누에 한 마리가 소처럼 커졌으며, 질투가 난 동생은 누에를 죽였는데 사방에서 누에가 모두 모여들어 실을 만들어줘서 방이은 큰 부자가 됐다.

종자에서 이삭이 하나만 났는데, 새 한 마리가 이삭을 물고 달아나서 방이가 새를 쫓아 산 속에 들어갔다. 거기서 방이는 붉은 옷을 입은 아이들이 금방망이를 꺼내서 돌을 두드려 바라는 대로 음식을 꺼내는걸 보게 된다. 방이는 숨어 있다가 아이들이 놓고 간 금방망이를 주워가서 돌아와 아우보다 더 큰 부자가 된다.

심술이 난 아우도 형처럼 새를 쫓아가서 아이들을 만난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우를 금방망이를 훔쳐간 도둑으로 몰아서 연못을 파는 벌을 주고, 코를 뽑아서 코끼리처럼 코를 길게 만들어 놓는다. 집으로 돌아온 아우는 부끄러워서 죽고 만다. 혹은 방이가 돌봐줘서 살아나게 된다.

방망이는 후손들에게 전해졌는데, 어느 후손이 "똥 내놔라"면서 놀렸더니 벼락이 떨어지고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3. 여담



4. 참조


5. 분류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