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식극의 소마/205화

식극의 소마/에피소드
식극의 소마/204화 식극의 소마/205화 식극의 소마/20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식극의 소마 205화. 행복의 창조자

  • 충격적인 나키리 에리나십걸 사퇴.
  • 나키리 아자미는 평정을 가장하지만 척보기에도 심한 충격을 받았다.
  • 아자미는 에리나의 의견을 일단 존중해주지만 만일 패하면 센트럴로 돌아와 평생 자신을 위해 힘을 써줘야 한다고 조건을 단다.
  • 그렇게 센트럴 측과 헤어지고, 에리나는 처음 해본 반항의 영향으로 대흥분 상태. 다른 학생들을 종자취급하며 "내가 진정한 여왕이 되는데 협조해라"고 말한다.
  • 유키히라 소마는 정점에 서는건 자신이라며 에리나와 티격태격한다.
  • 소마는 자신과 타쿠미 알디니, 타도코로 메구미의 학생수첩을 모아 에리나에게 맡기며 "모두의 목숨을 맡긴다"고 말한다.
  • 도지마 긴사이바 죠이치로가 사라진 직후 침울해져서 대외활동을 중단하고 있었다.
  • 그때 나키리 센자에몬은 죠이치로에게 해주지 못한 일을 학생들에게 해주는건 어떻겠냐며 토오츠키 학원의 교직을 제안, 도지마를 일깨운다.
  • 그로부터 몇 년 뒤, 도지마는 죠이치로에게 무사히 일본으로 돌아와 아이를 데리고 가게를 냈다는 소식을 듣고 안도하게 된다.
  • 도지마는 소마가 죠이치로를 외로운 길에서 구해줬다고 여기며 마음 속으로 감사한다.
  • 얼마 뒤 반역자 일행은 남은 시험과정을 마치고 결전의 땅, 레분토 섬에 도착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4.49 KB)]

  • 십걸의 10석 자리를 반납하겠다고 선언한 나키리 에리나. 나키리 아자미는 태연한 듯이 웃어보이지만 얼굴이 어두워보이는걸 숨길 수가 없다. 아자미는 그녀의 의견은 존중한다고 하지만 패배시에는 다른 조건을 요구하겠다고 한다. 그것은 에리나가 센트럴로 돌아와 아자미의 야망을 위해 평생 헌신하는 것. 결국 다시는 자신에게 반항하지 말라는 것이다. 에리나는 이 조건을 받아들인다.

Example2.jpg
[JPG image (38.98 KB)]

  • 센트럴 멤버들은 아자미와 함께 떠나간다. 유키히라 소마는 한 달 뒤 레분토 섬의 결전을 기대하며 이들을 떠나보낸다.

Example3.jpg
[JPG image (47.42 KB)]

  • 센트럴 측의 기차가 떠난 뒤 소마는 에리나에게 "드디어 말했구나"라고 말을 붙이는데, 에리나의 상태가 이상하다. 생애 첫 반항이 지나치게 자극이 됐는지 뭔가 폭주하고 있다. 에리나는 아드레날린 과잉 상태가 돼서 "내가 현 십걸을 쓰러뜨리고 1석에 앉아 진정한 여왕이 되는 싸움"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소마를 포함한 학생들은 자신의 종자인 셈이니 영광인줄 알라는 터무니없는 말을 해댄다.
    말도 안 되는 소리지만 타쿠미 알디니타도코로 메구미는 예전의 모습을 되찾은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Example4.jpg
[JPG image (29.44 KB)]

  • 하지만 소마는 불만이 많은데 정상을 차지하는건 자신이라며 에리나와 티격태격한다. 소마는 아버지 사이바 죠이치로를 동원해 뭔가 한 마디 해주라고 하는데 의외로 죠이치로는 평범하게 "에리나가 벽창호 아버지에게 대들 줄은 몰랐다"며 칭찬하는 투로 말한다. 에리나는 그제서야 진짜로 이 부자에게 감화된 걸지도 모르겠다고 마음 속으로 인정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0.99 KB)]

  • 소마는 이렇게 된 이상 에리나에게 목숨을 거는 수밖에 없겠다며, 다른 학생들의 수첩을 모은다. 그 수첩을 에리나에게 넘겨주며 "우리들의 목숨, 너에게 맡긴다"고 말한다.
    진급 시험에 살아남으라며 모두를 처음에 이끌어준건 너.
    네가 우리의 핵심이니까.
  • 에리나는 감격을 받은 것 같지만 소마가 곧바로 "그래도 1석이 되는건 별개 문제"라고 꼬투리를 달자 반발해서 다시 싸운다.

Example6.jpg
[JPG image (40.39 KB)]

  • 도지마 긴나키리 센자에몬에게, 이런 긍정적인 상승효과까지 노리고 홍백전 팀을 짠 거냐고 묻는다. 센자에몬은 그런 신통력까진 없었다며 단지 에리나가 저 부자를 통해 뭔가 배우길 원했다고 말한다. 도지마는 그 말에 유키히라 부자를 다시금 돌아본다.

Example7.jpg
[JPG image (19.96 KB)]

  • 도지마는 학생들에게 언급하진 않았지만, 죠이치로가 사라진 이후 그도 심각한 슬럼프에 빠졌다. 항상 괴식메뉴의 괴롭힘 대상이던 시오미 준 조차 죠이치로가 사라진 충격을 받을 정도였으니 무리도 아니다. 도지마도 일류 요리인이었던 만큼 여러 레스토랑에서 초청을 받지만 어느 것 하나 응하지 않는다. 이러다간 도지마 또한 폐인이 될 것 같았는데, 그때 그를 일깨운 것이 센자에몬이었다.
    센자에몬은 도지마가 끌어안고 있는 고민을 꿰뚫어보고 있었다.
    "내가 좀 더 제대로 했었으면, 죠이치로는 좌절하지 않았을지도 몰라."
    그건 건방진 생각이다 도지마 긴
  • 센자에몬은 죠이치로의 좌절이 그 자신에게 손실이 될지 어떨지 정하는건 결국 죠이치로라고 말한다. 그리고 지금 도지마가 맛보는 좌절 또한 도지마가 어떻게 하냐에 따라 달린 문제다.
    그는 도지마에게 토오츠키 학원의 간판을 짊어져달라고 부탁한다. 그 말이 절망감에 빠져있던 도지마를 일깨웠다. 죠이치로에게 해주지 못한 것을 다음 세대의 요리인들에게, 도미자는 그렇게 다짐하며 지금의 길을 걷는다.

Example8.jpg
[JPG image (32.49 KB)]

  • 그로부터 몇 년 뒤. 토오츠키 리조트에서 근무하던 비서가 뜬금없이 "웬 남자가 도지마 씨를 찾는다"며 전화를 연결한다. 영문도 모른 채 전화를 받는 도지마. 그 너머에서 들리는 목소리는 소식이 두절됐던 죠이치로였다.
    죠이치로는 어쩌다 마주친 친구에게 얘기하듯 가볍게 근황을 보고한다. 벌써 예전에 일본에 돌아왔는데 애도 하나 있고 정식집도 하나 열고 있다. 전파가 좋지 않아 말이 제대로 들리지도 않지만, 도지마는 허둥대며 주소부터 불러달라고 전화에 매달린다. 하지만 죠이치로는 휴식 시간이 끝나간다며 적당히 끊으려 한다. 그때 죠이치로는 인사 대신 이렇게 말한다.
    저기, 긴. 나는
    지금 행복하게 요리하고 있다고.
  • 그리곤 다른 말은 없이 정말로 끊어버렸다. 이것이 학생들에게 언급했던 "주소도 뭣도 안 남기고 일방적으로 끊어버린 전화"였다. 도지마는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투덜대면서도, "행복하게 요리하고 있다"는 말을 곱씹으며 오랫동안 짓눌렀던 짐에서 해방된다.

Example9.jpg
[JPG image (35.81 KB)]

  • 훗날 그가 토오츠키 학원에서 유키히라의 이름을 발견하고, 소마가 그의 아들이라는걸 눈치챈다. 그리고 그야말로 죠이치로는 폭풍 속에서 구해낸 인물이라는 걸 깨닫는다.
    유키히라 소마. 죠이치로의 아들로 태어나 준 걸
    녀석의 벗으로서 진심으로 감사한다.

  • 그리고 시간은 흘러 한 달 뒤. 일반 학생들의 4, 5차 시험이 진행된다. 그 사이 눈 등으로 열차 운행정지가 다섯 번 정도 있었지만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됐다. 소마 일행은 그러는 중에도 특훈에 전념했고 이윽고 최종시험, 결전의 날이 다가왔다. 센트럴과 반역자팀은 모두 레분토 섬에 도착.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