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88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87화 블랙 클로버/88화 블랙 클로버/8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88. 필살의 돌격

  • 노엘 실버의 일격으로 샐러맨더가 일시적으로 소멸한다. 그러나 증오의 파나는 두 가지 속성의 마법을 연달아 사용하며 저력을 과시한다.
  • 아스타의 새로운 필살기는 결국 닥돌. 게다가 자폭성 기술이다.
  • 그러나 핀랄 룰러케이트와 바네사 에노테이커의 조력으로 엄청난 추진력을 가진 기술로 재탄생, 샐러맨더가 회복하기 전에 완전히 분쇄한다.
  • 한편 판젤 크루거는 홀로 마르스, 라드로스가 이끄는 대군과 대치한다.
  • 마르스와 라드로스의 모습에 죄책감을 느끼는 듯한 젤은 자신의 마법으로 속죄하겠다며 마검을 꺼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7.31 KB)]

Example2.jpg
[JPG image (109.2 KB)]

  • 노엘 실버가 혼신의 힘을 담은 해룡의 포효가 샐러맨더를 산산조각낸다. 증오의 파나가 빈틈을 보이자 아스타는 지금이야 말로 필살기를 써주겠다고 투지를 불태운다.
    파나는 광석 창성 마법 "하르페"로 검은 폭우를 견제하며 동시에 화염 회복마법 "불사조의 날개옷"을 사용한다. 핀랄 룰러케이트는 대체 무슨 수로 두 가지 속성 마법을 쓰는 거냐고 절규한다. 아스타는 그녀가 쓰는 마법이 던전에서 만났던 마르스가 쓴 것과 같다는걸 눈치채고 다시 한 번 파나에게 대화를 시도한다.
    혹시 낯빛 안 좋고 뾰족뾰족한 머리를 한 오빠나 동생은 없어어어어어?!
  • 파나는 조금 듣는 것 같다가 그런 놈은 모르고 자기에게 가족은 리히트나 마을 사람들 뿐이라며 다시 자신의 원한을 분출한다.
    마지막 대화시도도 허투로 돌아가자 아스타는 "역시 회복하기 전에 필살기를 써야겠다"고 말한다. 핀랄이 대체 그 핀살기기 뭐냐고 묻자 "두 자루의 검을 찌르는 자세로 잡고 엄청난 속도로 날아가 꿰뚫는 기술"이라고 자랑스럽게 대답하는데 핀랄과 바네사 에노테이커는 "그딴게 되겠냐고 갈군다.
    Example3.jpg
    [JPG image (54.08 KB)]

    우리들이 없었다면 말이야!

Example4.jpg
[JPG image (58.49 KB)]

  • 바네사는 무식한 발상이라면서도 최대한 돕기로 한다. 자신의 실 마법을 두 빗자루에 걸쳐 팽팽하게 당긴 후 활처럼 아스타를 쏘아보낸다.

Example5.jpg
[JPG image (73.15 KB)]

  • 핀랄은 공간마법을 중첩해서 더욱 가속을 붙여준다. 재생을 시작한 샐러맨더가 화염마법으로 응수하지만 아스타가 두 개의 검을 찌르며 돌진, 마법을 꿰뚫으며 돌격한다. 아스타의 새로운 필살기 풀 트러스트.
    두 동료의 마법으로 강화된 추진력은 마법을 뚫고 재생 중이던 샐러맨더를 완파, 샐러맨더가 서서히 붕괴되기 시작한다. 파나는 자신이 당했다곤 믿기지 않아하며 리히트의 이름을 부른다.

Example6.jpg
[JPG image (41.69 KB)]

  • 마녀의 숲의 여왕은 검은 폭우 일행의 활약을 보고 입만 산건 아니었다고 인정한다. 그리고 숲의 반대편, 다이아몬드 왕국의 대군이 당도해 있는 곳으로 시선을 돌린다. 그곳은 무슨 생각인지 판젤 크루거(젤)가 홀로 대군을 맞서고 있다.

Example7.jpg
[JPG image (24.32 KB)]

  • 지휘관인 마르스는 말없이 젤을 바라본다. 또다른 지휘관인 라드로스는 마녀는 어디가고 혼자 나선 거냐고 머리가 나쁘다고 빈정거린다. 젤은 마르스의 이름을 부르며 자신을 알아보겠냐고 하는데, 마르스는 묵묵부답이고 다른 동요도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옆에 있던 라드로스가 혹시?하며 기억해내는 듯한 모습.
    우리 선생님이었던 사람인가?
  • 젤도 라드로스를 알아본다. 젤이 다이아몬드 왕국에 있던 시절 제자들인 모양이다. 하지만 라드로스는 "선생님을 내 손으로 귀여워해줄 수 있다니 신난다"라며 다짜고짜 마법을 사용한다.

Example8.jpg
[JPG image (73.59 KB)]

  • 판젤은 가볍게 마법을 잘라버린다. 라드로스도 이정도로는 어쩔 상대가 아니라는걸 아는 듯 하다. 젤은 역시 이들은 자기가 알던 예전의 그들이 아니라며 "스스로의 과거에 자신의 마법으로 속죄하겠다"며 한 자루의 마법을 뽑는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