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17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16화 블랙 클로버/117화 블랙 클로버/11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17. 두 명의 공간마도사

  • 사람 속을 뒤집어놓긴 하지만 키르슈 버밀리온의 실력은 진짜배기. 누구도 부정하지 못하는 사실이었다.
  • 이어지는 3시합. 레오폴드 버밀리온, 하몬 카세우스, 핀랄 룰러케이트의 E팀이 참가한다.
  • 레오폴드와 하몬 모두 단세포라 서로 주공을 맡겠다고 아웅다웅하는데, 핀랄은 자신의 공간마법을 무기 삼아 지휘를 자청한다.
  • 핀랄의 공간마법은 한층 성장해서 두 공격수를 적재적소에 이동시키고 적 크리스탈을 파괴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한다.
  • 이 시합으로 핀랄에 대한 주목도가 단숨에 올라가는데, 그의 동생인 란길스 보드가 이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
  • 다음 시합에서 란길스는 적의 크리스탈을 공간째로 날려버리는 압도적인 위력을 과시한다.
  • 시합을 끝낸 란길스는 굳이 핀랄을 찾아와 설치지 말라고 경고하는데 핀랄이 지지 않고 "너를 이기겠다"고 선언, 신경전을 벌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6.61 KB)]

  • 키르슈 버밀리온은 밥맛 떨어지는 나르시시스트였지만 실력만큼은 확실했다. 키르슈의 지휘에 따라 매그너 스윙, 솔 마론이 활약한 결과 C팀이 무난히 승리를 거머쥐었다. 클라우스 류넷은 그 점을 지적하면서 과연 산호의 공작의 차기 단장감이라고 평했다. 잭스 류그너 또한 그를 묘하게 쳐다보지만 딱히 쓴소리를 하진 않았다. 그 실력을 인정해서일까?

Example2.jpg
[JPG image (29.12 KB)]

  • 오빠가 한 없이 부끄럽기만 한 미모사 버밀리온과 달리 아스타는 경탄을 금치 못하며 찬사를 쏟아냈다. 그러면 예의상으로라도 좋게 대꾸할 법도 한데, 키르슈는 아스타에게만은 가차없었다.
    닥쳐라 오물. 내 공간이 더러워지니.
  • 키르슈가 다음에는 아스타 차례라며 지목한다. 그를 "금이 간 그릇"에 비유하며 산산조각 내주겠다고 하는데, 아스타는 그 말을 듣고도 태연히 웃는다. "그릇은 금이 가고 나서야 오래 쓴다"는 관용구를 인용했지만, 그건 그냥 빈곤을 뜻하는 말에 지나지 않았다. 예전에 시스터가 아스타를 키우면서 그런 말을 했던 모양인데, 그냥 비유삼아 했던 말을 아스타가 문자 그대로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Example3.jpg
[JPG image (51.78 KB)]

  • 어찌됐든 제 3시합 진행. 레오폴드 버밀리온, 하몬 카세우스, 핀랄 룰러케이트의 E팀과 청동 마법의 F팀의 대결이다.
    레오폴드는 홍련의 사자와 소속 2등 중급 마법기사. 하몬은 금색의 여명 소속 2등 중급 마법기사다. 하몬은 유리마법을 구사하며 이름처럼 하몽 이베리코 돼지를 닮은 통통한 녀석이다. 성격은 쌈빡한 걸 선호하는 레오폴드하곤 정반대로, 키르슈를 진심으로 아름답다고 믿는 별종 중 하나다. 나서기 좋아하는 점만큼은 둘이 똑같아서 하몬이 "나의 유리마법을 주축으로 키르슈씨 처럼 우아하고 아름답게" 싸울 것을 주장하고 레오는 자기 불꽃 마법을 주력으로 아무튼 다 박살내면서 호쾌하게 가자고 티격태격한다.

Example4.jpg
[JPG image (27.97 KB)]

  • 여기서 핀랄이 지휘를 자청한다. 자신의 공간마법에 자신을 보이며 공격법에 관해선 자기에게 맡겨달라 말한다. 그동안 검은 폭우에서 쌓은 경험을 여기에 십분 활용할 생각이다. 레오는 그 자신감이 설득력이 있다 봤는지 흔쾌히 승락한다.

Example5.jpg
[JPG image (61.26 KB)]

  • 그렇게 해서 시작된 시합. 핀랄은 자신이 장담한 것 이상의 대활약을 펼친다. 레오와 하몬을 적재적소에 배치할 뿐만 아니라 적의 약점을 꿰고 있어 두 사람을 적당한 상대와 대전시켰고 지형도 정확히 파악해 예측하기 어려운 위치에서 공격할 수 있게 해줬다. 적은 물론이거니와 평소 검은 폭우를 얕보고 있던 하몬 조차도 대단한 공간 마도사이며 왜 지금껏 무명이었는지 몰라한다.

Example6.jpg
[JPG image (79.87 KB)]

  • 외곽에서 적 마법기사를 처리한 레오가 곧 적 크리스탈의 상공으로 옮겨진다. 레오도 핀랄의 공간 마법에 대만족했다. 기회가 주어지자 전력을 다한 마법으로 크리스탈을 파괴, 승리를 거머쥔다.
    핀랄의 활약은 그간 평가절하 당했던 검은 폭우에 대한 인상마저 뒤바꿔놓았다. 앞선 두 시합에서 아스타, 매그너가 연이어 활약한 이후여서 올해의 검은 폭우는 확실히 다르다는 평가가 늘었다. 지극히 온당한 여론이었지만 금색의 여명 소속인 어떤 마법기사에겐 신경에 거슬렸다.

Example7.jpg
[JPG image (61.1 KB)]

  • 이제 시합은 4시합으로 넘어간다. H팀과 G팀의 대결. G팀에는 아스타하곤 악연으로 얽힌 청동 마법의 셋케 브론자차가 있었다. 취록의 당랑 소속 5등 하급 마법기사. 대부분 튀고 싶어서 안달난 기사들 가운데, 셋케만은 여기에 와서 대후회, 못 올 곳에 왔다는 기분이다. 시합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강자들이 난무하자 자신감을 상실해 버린 것. 그가 참가한 것도 단장인 잭 더 리퍼가 권한 걸 넙죽 받은 탓이었다.
    그런데 뜻밖의 변수가 나타났다. 물빛의 환록 소속 프라길 토르멘타란 여기사와 한팀이었던 것이다. 3등 중급 마법기사. 조용해 보이는 여성으로 검은 폭우의 하급 기사들이 저토록 활약했으니, 같은 하급인 셋케도 사실은 강한 축이이지 않냐며 지레 짐작을 해왔다. 여자라면 물불 안 가리는 셋케가 언제 쫄았냐는 듯 허세를 떤다. 그런 것치곤 내놓는 전술이 허무맹랑하다. 자신의 마법인 "셋케 슈팅스타"로 폭주를 감행한다는 얼토당토 않은 전술. 그런데 여기서 세 번재 인물, 금색의 여명 1등 상급 마법기사 란길스 포드가 괜찮은 전략이라고 맞장구를 친다.

Example8.jpg
[JPG image (64.14 KB)]

  • H팀은 제법 건실한 작전으로 나왔다. 방어계가 뛰어난 마법기사가 크리스탈을 철통같이 감싸고 함정 마법 전문가가 근처에 함정을 깔아놓는다. 정석적인 작전. 그에 비해 G팀은 셋케가 셋케 슈팅스타로 란길스를 태우고 무작정 달려오는게 전부다. 주행도 방향을 바꾸거나 페이크를 넣는 것도 없이 그저 일직선. 의미를 알 수 없는 행동이었다.

Example9.jpg
[JPG image (86.06 KB)]

  • 그러나 H팀의 한 사람이 "위험하다"고 외쳤다. 그는 란길스를 알고 있었다. 그에겐 딱 몇 초면 충분했다. 적당한 거리가 죄다 손 한 번 휘둘러서 공간째로, 적의 마법도 지형도 크리스탈도 지워버렸다. 공간을 깎아내는 마법. 키르슈의 말에 따르면 원래는 이게 보드가의 주력 마법인 듯 하다. 확실히 핀랄의 것과는 전혀 다르다. 아스타도 저 마법 만큼은 자신의 검으로 처리할 수 있을지 자신하지 못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41.87 KB)]

  • 시합이 끝난 후, 란길스는 굳이 핀랄을 만나러 온다. 그러나 재회한 형제 간에 격려 따위는 있을 수 없었다. 란길스가 대뜸 핀랄의 마법은 "이동역"에 불과하다고 내뱉는다.
    다음 시합, 제 공간에 휘말리지 마시죠.
    몸... 없어져 버릴지도 모르니까요.
    그렇게 되면... 아버지나 어머니는 둘째치고
    "그 사람"이 슬퍼할 테니까.
  • 이전의 핀랄이라면 대꾸도 못했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에겐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렇겠지. 그렇게 되지 않도록... 내가 너를 이기겠어.
    동생은 형의 말을 조소했다.
    형주제에... 건방지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