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19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18화 바키도/119화 바키도/12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19화. 여기

  • 무사시는 피클의 어깨, 팔꿈치, 무릎 등을 노려 베지만 살을 베는데 그치고 뼈를 베지 못한 것에 놀란다.
  • 이대로 냅둬도 과다출혈로 무사시의 승리가 되겠지만, 무사시는 그런 승리는 흉하다고 생각한다.
  • 무사시는 강철같은 육체도 두부처럼 베어버릴 방법을 찾았다며 피클을 도발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3.49 KB)]

  • 피클의 어깨, 팔꿈치, 무릎 등 "귀퉁이"가 베어졌다.
  • 절단되진 않았지만 깊은 상처가 들어가 피를 흘리며 괴로워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8.78 KB)]

  • 지켜보던 인물들은 이것이야 말로 현대검술엔 없는 실전검술이라며 감탄한다.

Example3.jpg
[JPG image (56.33 KB)]

  • 정작 무사시는 표적이 완전히 썰리지 않고 어중간하게 상처만 줬다고 탄식한다.

Example4.jpg
[JPG image (62.78 KB)]

  • 어차피 과다출혈이 될 테니 자신의 승리라고 생각하지만, 이래서는 꼴사납다고 말한다.
  • 그는 "화려하게 일도양단"할 방법을 찾아 고민하다가 "찾았노라"고 선언한다.

Example5.jpg
[JPG image (38.33 KB)]

  • 그러더니 자신을 먹으라며 도발하기 시작한다?

Example6.jpg
[JPG image (60.81 KB)]

  • 무사시는 어리둥절해하지만 곧 전력을 다해 달려든다.

Example7.jpg
[JPG image (21.44 KB)]

  • 그리고 휘둘러지는 무사시의 애도.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