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12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11화 바키도/112화 바키도/11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12화. 신기하여라
가이아의 항복을 받아낸 무사시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2.46 KB)]

Example2.jpg
[JPG image (44.17 KB)]

  • 가이아는 무사시의 살기에 베인다
  • 자신이 순식간에 4등분 되는걸 보고 전의를 상실한다.

Example3.jpg
[JPG image (57.8 KB)]

  • 무사시의 "신기하여라"는 말에 정신을 차리는 가이아.

Example4.jpg
[JPG image (51.22 KB)]

  • 무사시는 계속하겠냐고 묻는데, 가이아는 그렇다고 하면 분명 웃을 거라고 자조한다.

Example5.jpg
[JPG image (74.3 KB)]

  • 가이아는 자신은 실제 무기를 썼는데 무사시는 맨손으로 베일 거라는 "예정"을 똑똑하게 이해시켰다고 말한다.
  • 무사시는 검이란 육체 안에 있는거라며 가이아를 겨누는데, 그의 눈에는 칼이 똑똑히 보인다.
  • 가이아는 싸우는 자로서 격이 너무 다르다고 인정한다.

Example6.jpg
[JPG image (24.6 KB)]

  • 그런데 가이아는 그가 피클과 진검을 쓴 시합을 할 필요가 있냐고 묻는다.
  • 무사시는 가이아에게 "너는 벤다는 의미를 알고 있다"고 말한 뒤 "피클은 누구냐"고 묻는다.
  • 가이아는 너무 복잡한 얘기라 쉽게 설명하기 못한다.솔까 말도 안 되는 소리지
  • 무사시는 "피클은 (검도 무사시도)모르지 않는냐?"고 묻는다.

Example7.jpg
[JPG image (58.42 KB)]

Example8.jpg
[JPG image (57.86 KB)]

  • 그러면서 "베어서 뼛속 싶이 새긴다. 검도 무사시도."라고 자답한다.



3. 여담

  • 무사시가 하는 말의 의미는 가이아나 다른 사람들은 "진검을 든 무사시"란 것이 무엇인지 알지만, 피클은 모르기 때문에 그걸 각인시켜야 한다는 의미다.

  • 원래 이 만화는 손발이 잘리고 팔다리가 꺾여도 투쟁심 하나로 계속 싸우는걸 칭송하는 만화였는데, 어느 새 실제 칼도 아닌 살기로 베어버렸다며 드립이나 치는 만화가 됐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