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50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49화 마기/350화 마기/35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50번째 밤. 불가능한 대사업

  • 신드바드는 자신이 말로는 혁신가를 자청했지만 결국 알마트란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인지한다.
  • 하지만 신드바드는 아직도 한 가지 문제가 아있다며 우고(마기)우고가 지적했듯 다른 차원과 연결은 막대한 마고이가 소모되지 않냐고 지적한다.
  • 우고는 세상을 하나로 만들 정도의 연결이라면 거대한 마고이가 소모되나 교류하는 정도의 규모라면 적은 마고이로 가능할지 모른다고 의견을 정정한다.
  • 가능성은 미지수이나 적어도 불가능하진 않게 되자 신드바드는 자신이 정체자에 지나지 않았다 고백하며 자신의 계획을 중지하기로 한다.
  • 사실 알라비바 사르쟈의 "대마법"은에는 문제가 있는데, 그는 그것도 지금 모인 사람들이라면 해결 가능하고 그게 "운명"이란 말로 납득시킨다.
  • 신드바드는 세상을 루프로 환원하는 마법을 완전히 정지시키고 알리바바 일행은 세상을 구하는데 성공한다.
  • 그런데, 분명 신드바드가 마법을 멈췄는데도 해는 넘어가 버리고 밤이 찾아와, 성궁이 암흑으로 물들어버리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8.37 KB)]

  • 지금까지 신이라고 여겨온 일 일라, 그 존재와 동맹을 맺는다. 알리바바 사르쟈가 내놓은 "새로운 작전"에서 시작된 논의는 신드바드가 더한 아이디어로 맺음된다. 우고는 지금껏 신적 존재들은 숭배의 대상이거나 타도의 대상, 둘 중 하나에 불과했다고 말하고 알라딘은 어째서 아무도 이런 발상의 전환을 못했던 거냐고 의문시한다. 알리바바는 신드바드가 이런 생각을 해낸 거라며 굉장하다고 칭송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3.05 KB)]

  • 그런데 아이디어를 낸 신드바드는 암담한 기분이다. 그는 해결책을 제시하고도 크게 낙담하는데, 지금껏 자신이 진행하던 작업은 그토록 증오했던 "군국주의적 방법론"이었다는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운명을 쥐고 있는 존재들은 적이고 타도해야 한다. 그는 세상이 그런 식으로 굴러가는게 싫어서 칠해연합을 만들었고 국제동맹으로 전쟁이 없는 세상을 만들지 않았던가? 하지만 정작 지금에 와서는 어떤가? 입으로는 혁신가를 자처해왔지만 결국 그도 알마트란 때부터 이어진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것이다. 거기서 벗어난 것은 타인의 의지, 알리바바 덕분이다. 그는 지금껏 운명을 꿰뚫어보고 만인을 이끄는게 "특이점"이라 믿었다. 하지만 그 자신의 사고가 타의에 의해 변했다면? 오히려 자신이 그에게 끌려가는게 당연해지는게 아닐까?
    그게 바로 제 힘이에요.
  • 알리바바는 그렇게 말했었다. 이제 그 뜻을 알 듯하다. 이제 그걸 인정하고 그에게 순순히 이끌려지는게 맞는가?
    아니, 아직 인정할 수 없어.
    신드바드가 말했다.

Example3.jpg
[JPG image (47.46 KB)]

  • 신드바드는 일행을 향해서 "동맹은 획기적인 아이디어지만 실현 가능한지는 별개"라고 지적한다. 우고(마기)우고가 분명 "차원을 연결하는 대마법"은 불가능하며 엄청난 마고이를 소모해야만 겨우 되는 거라고 말했었다. 그 문제가 해결된건 아니다.
    그런데 우고는 이제와서 세삼 발언을 번복한다. 가능할지도 모른다고. 그가 불가능하다고 했던건 규모 때문이었다. 알리바바가 주장한대로 모든 벽을 부수고 세상을 통합하려면 엄청난 마고이가 필요한게 필연. 그러나 작은 구멍을 뚫어서 교류하는 정도라면 적은 마고이만 가지고도 그럭저럭 가능할지도 모른다. 알라딘 일행은 깜짝 놀라며 "그럼 왜 지금껏 하지 않았었냐"고 묻는다. 우고로선 억울한 지적이다. 생각해본 적도 없을 뿐더러 애초에 일 일라 같은 존재와 대화를 시도하는걸 어떻게 떠올릴 수 있을까? 게다가 이런 방법은 지금껏 실험해본 적도 없으니, 가능성은 여전히 미지수의 영역일 따름이다.

Example4.jpg
[JPG image (23.73 KB)]

  • 가능성은 미지수, 그 말을 곱씹던 신드바드가 결단을 내렸다. 그는 "인정한다"고 말하고 새로운 길이 열렸는데 낡은 방식에 연연했다며 자신도 정체자였을 따름이라고 고백한다. 그 말을 들은 알라딘과 알리바바의 표정이 밝아진다. 그의 생각이 변했다는 징후였다. 그 기대대로 신드바드는 새롭게 도출된 방식을 승인했다.
    해 보자.
  • 그렇다. 이제 싸움은 끝났다.

Example5.jpg
[JPG image (32.69 KB)]

  • 알라딘은 들뜬 목소리로 알리바바에게 어서 "차원을 연결하는 대마법"을 사용해 보라고 재촉한다. 하지만 알리바바가 멋쩍은 태도로 사실 그게 불가능하다는걸 털어놓는다. 우선 그는 마법사가 아니고, 그 대마법은 살아있는 몸으로 쓸만한게 아니라고 셋타가 가르쳐주기도 했었다. 우고는 "그럼 글렀잖아!"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알리바바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걸 글러먹은게 아닌 걸로 만들 방법을 지금부터 우리가 생각하면 되잖아!
  • 그는 이 자리에 모인 다섯 사람, 각기 세상을 좋게 만들기 위해 살으나 따로따로 흩어져 있던 이들이 이 자리에 모인 것은 지금 도출된 "불가능한 대사업" 때문이라 말한다. 그리고 이 대사업을 가능한 것으로 만드는 것이야 말로 필연, "운명"이라 불러야 한다.
    알리바바의 연설은 일행에게 충격을 주었고 이 "불가능한 대사업"은 꼭 달성해야 할 숙원이 됐다. 신드바드는 그의 말을 "말은 하기 나름"이라 여기지만 딱히 틀린 말이라 여기지도 않았다.

Example6.jpg
[JPG image (37.65 KB)]

  • 이렇게 해서 논쟁은 종료됐다. 아르바는 "얼빠지게 수습"됐다면서도 어쨌든 "그 분"의 목소리를 다시 들을 수 있을 테니 계획에 협조하기로 한다. 알라딘도 기꺼이 동참하면서 우고의 의견을 묻는데, 그는 알라딘이 하니까 자기도 하겠다는 투로 대답한다. 하지만 알라딘이 그래선 안 된다고 선을 긋는다. 자기나 솔로몬왕에게 부탁받아서가 아닌, 우고 자신의 의견을 내줬으면 해서였다.
    우고는 크게 당황한다. 생각끝에 그는 작은 목소리로 "알라딘과 같이 있고 싶다"는 말을 꺼낸다. 그는 옳고 그른걸 판단할 수는 없지만 이제 혼자 있긴 싫고 알라딘과 함께 있고 싶다. 스스로도 한심하지만 정말 그것 말고는 떠오르지 않았다. 아르바는 그걸 "하찮은 소원"이라며 솔로몬이 사람을 잘못 봤다고 독설을 날린다. 우고에겐 가슴을 후벼파는 것 같은 말이지만 달리 반박하지도 못하는데, 알리바바와 알라딘은 그를 위로한다. 알리바바가 "소원에 크고 작은게 어디있냐"고 격려하고 알라딘도 그의 의사를 받아들여 함께 힘내자고 다짐한다. 그러자 우고를 감싸고 있던 탁한 기운이 사라지고 기쁨의 눈물을 흘린다. 신드바드는 완전히 허무에 사로잡혔다고 생각했던 그가 눈을 반짝이게 됐다며 또다시 감탄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7.71 KB)]

  • 신드바드는 우선 할 일이 있다며 손을 뻣자 미궁이 심상치 않게 진동한다. 알라딘이 뭘하는 거냐고 묻자 그가 답한다.
    세상을 루프로 환원하는 마법이다.
  • 각기 미궁을 돌파하고 바깥으로 나온 연백룡쥬다르. 그들은 갑자기 성궁 전체가 흔들리고 정오의 태양이 빠르게 저무는걸 목격한다. 모든게 루프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알라딘과 알리바바가 경악해서 그만두라고 외치는데 사실 이건 세상이 루프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었다. 그 증거로 태양은 먼 산 위에 걸린 채로 멈춘다. 신드바드가 알리바바의 제안을 타당하다 여기고 작동시키고 있던 세상을 루프로 환원하는 마법을 정지시킨 것이다.
    해보도록 하지. 실현 불가능한 대사업이란 걸.
    그 말은 이제 세상이 멸망하는 것을 피했다는 것이 된다. 알라딘과 알리바바가 환호한다.

Example8.jpg
[JPG image (46.32 KB)]

  • 이런데 분명 마법은 멈췄을 터인데, 주변의 루프가 심상치 않다. 이변은 계속되는 건가? 이것은 신드바드도 알 수 없는 반응이다. 바깥에선 먼산에 걸려 있던 해가 그대로 저물어 버린다. 그러더니 순식간에 깜깜한 밤으로 변하는데, 사정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 없는 백룡과 쥬다르는 그저 아연한 표정으로 성궁이 바뀌는 것을 보고만 있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