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41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40화 마기/341화 마기/34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41번째 밤. 정신과 괴뢰의 신념

  • 세렌디네 파르테비아와 협공하는 신드바드.
  • 아르바는 신드바드의 지시를 받고 알리바바 사르쟈를 다음 던전으로 먼저 데리고 간다.
  • 신드바드는 알라딘이 알리바바와 함께 있는건 좋지 않다고 말하며 "마기 시스템" 자체가 잘못된 거라고 말한다.
  • 알라딘은 "인간은 자신의 의지로 살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신드바드는 그가 실제론 다른 사람들의 영향을 받아 그들의 뜻대로 행동한다고 지적한다.
  • 알라딘은 솔로몬이나 우고, 시바여왕의 영향을 받은 점을 인정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의 영향도 받았고 그건 자신을 조종한게 아니라 "진화"시켰다고 주장한다.
  • 알라딘은 그가 신이 된 이후에 "앞으로 무엇이 될 건지"를 생각해본 적이 있냐고 염려하고 신드바드는 알라딘이 정말 착한 아이라고 생각한다.
  • 신드바드는 성궁과 인간의 진화에 대해서는 얘기해본 적이 없다며 좀 더 이야기하자고 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8.89 KB)]

Example2.jpg
[JPG image (36.43 KB)]

  • 마장이 둘 나타났으니 알라딘과 알리바바가 함께 싸우기로 하는데, 신드바드는 아르바에게 턱짓으로 신호를 보낸다. 아르바는 그걸 알아듣고 알리바바만 먼저 데리고 다음 던전으로 출발한다. 신드바드는 그를 먼저 보낸 거라고 알라딘에게 설명하고 둘이 함께 있는건 좋지 않다고 말한다.
    "왕과 마기"니까.
    나는 그 시스템을 믿지 않아.
  • Example3.jpg
    [JPG image (62.5 KB)]

    신드바드와 셀렌디네는 곧바로 공격자세를 취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1.42 KB)]

  • 혼자서 두 마장을 상대해야 하는 알라딘. 제파르는 소리마법을 사용하는데 이것을 사용해 머릿속에 직접 말을 걸기도 한다. 알라딘은 신드바드의 마법은 힘마법 "조르프"로 받아내지만 세렌디네 쪽에 당한다. 신드바드와 세렌디네의 마법이 공명하며 울려퍼진다.
    그대에게 묻겠다!
    부조리한 세상에서 인간은 자기 의지로 살아야 하는가? 남을 따라야 하는가?
    우리는 진 제파르에게 인정받은
    정신과 괴뢰의 신념!
  • 하지만 신드바드는 어차피 그의 대답은 뻔할 거라고 기대도 하지 않는다. 알라딘은 분명 "인간은 자신의 의지로 살아야 한다"라고 답할 것이다. 신드바드는 그렇게 말하며 재차 공격한다. 알라딘은 재차 날아오는 소리마법을 방어하며 다급하게 움직인다.
    신드바드의 말대로 알라딘은 "인간은 자신의 의지로 살아야 한다"는 대답을 내놓는다. 그는 그것을 매그노슈타트에서 배웠다. 마타르 모가메트 학장은 절대적으로 옳은 인간은 있을 수 없다며 아무리 뛰어난 인간이더라도 모든 걸 맡기면 안 된다는 교훈을 남겼다. 신드바드는 매그노슈타트 사건을 회상하며 잠시 그리움을 느끼지만 곧 안색을 바꿔 "정작 너는 남에게 내맡기고 있다"고 지적한다.

Example4.jpg
[JPG image (61.33 KB)]

  • 마기로서 사는 알라딘의 삶은 자신의 의지하고는 무관하다. 그건 솔로몬 왕, 그리고 우고가 정한 일이다. 알라딘이 지키고자 하는 세상도 결국 솔로몬이 만들어놓은 시스템에 매달리는 것, 결국 남의 삶과 남의 의지에 따르고 있을 뿐이다.
    그게 너야! 너란 존재야!
    너는 모순의 산물이지 알라딘
  • 누구보다 "자신의 의지"로 살라고 말하는 알라딘은 철저하게 남의 영향을 받으며 살고 있다. 신드바드가 는 소리마법으로 그 사실을 신랄하게 전달한다. 알라딘은 소리마법에, 신드바드의 허를 찌르는 지적에 찍어눌러진다.

Example8.jpg
[JPG image (48.31 KB)]

  • 하지만 신드바드의 예상과 달리, 알라딘은 그런 점을 부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는 자신은 솔로몬, 우고는 물론 알리바바, 모가메트, 모르지아나, 그리고 신드바드에게 많은 영향을 받아왔다고 말한다. 신드바드는 예상했던 것과 다른 반응이 나오자 잠시 당황하지만 곧 코웃음을 친다.
    알라딘의 말은 이어진다. 그는 "내 생각은 나만의 것이 아니다"고 인정하며 처음엔 루프의 인도에 따라 주어지는 대로만 살았다고 말한다. 그러나 다양한 사람의 영향을 받으며 그는 변했다. 사고방식은 변한다. "다른 누군가"와 만날 때마다. 신드바드는 "그럼 결국 누군가에게 끌려가야만 한다고 말하는 거냐"고 반박한다.
    그래도 누구 단 한 명한테만 끌려가는 건 아니야.
  • 알라딘은 세상을 모른 채 우고와 성궁에서 지내던 시절을 떠올린다. 무한한 시간 속에서 기계 같은 대답만 하는 우고를 상대로 살았다. 그 삶은 얼마 가지 못해 한계에 부딪혔고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지금 알라딘은 그게 왜 그토록 괴로웠는지 분명히 안다.
    Example5.jpg
    [JPG image (147.38 KB)]

    다른 누군가와 만난 적이 없었기 때문이야.
    그 누구의 영향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야.
    아직 본 적 없는 누군가와 만나는 것이 우리를 진화시켜서...
    채워주는 거야!
    그 대답 속에는 알라딘이 지상에서 만났던 모든 인연, 모든 사건이 녹아들어 있다. 신드바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지만 그 또한 지난 생애에서 만났던 모든 인연과 소중한 것들이 주마등처럼 펼쳐진다.

Example6.jpg
[JPG image (40.58 KB)]

  • 이런 곳에서 나갈 수도, 다른 무언가가 될 수도 없는 것만큼 괴로운 일은 없다면서, 알라딘은 소리마법을 깨뜨리고 일어선다. 신드바드는 우두커니 지켜보고만 있다. 알라딘은 숨을 고르며 묻는다.
    아저씨는 앞으로 뭐가 될 거야?!
  • 그가 신이 된 다음엔? 아무도 없고 그의 예상을 벗어난 일 조차 일어나지 않는 이런 곳에서, 그야말로 무한한 시간을... 알라딘은 그런 걸 아무도 버틸 수 없을 거란 생각을 해보지 않았냐고 질문한다.

Example7.jpg
[JPG image (46.3 KB)]

  • 알라딘은 그저 반박하기 위해서 그런 말을 하는게 아니었다. 그는 진심으로 신드바드가 앞으로 어떻게 되어갈지, 어떤 괴로움에 처할지를 헤아려 말한 것이었다. 신드바드는 생각에 잠겨있다가 대답하기 보다는 미소를 짓는다. 알라딘은 뜻밖의 반응에 놀란다. 신드바드는 그제서야 입을 연다. 그에게 "신이 된 이후의 고독까지 걱정해주는 거냐"고 묻는다. 알라딘이 고개를 끄덕인다. 하지만 신드바드는 알라딘이 "착하다"며 자신에게 "지배자의 고독"은 거리가 먼 것이라고 말한다. 알라딘은 우고도 그것 때문에 미쳤다고 말하지 않았냐고 재차 묻는다. 그러자 자신에겐 다윗과 아르바가 있어서 괜찮다고 말하는데, 알라딘은 믿지 않는다.
    그 사람들이 동료야?
    지금까지 아저씨가 소중히 대했던 사람들보다?
    아저씨는 사실 무슨 생각을 하는 거야?
  • 신드바드는 뜻모를 미소를 띈 채 아무런 답도 하지 않는다. 이윽고 그가 입을 열었지만 질문에 대한 답은 아니었다.
    알라딘 만남이 사람을 진화시킨다고 했지?
    성궁과 인간의 진화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건 처음이야.
    너와 함께라면 이야기해 볼 수 있을 것 같아.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