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24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23화 마기/324화 마기/32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24번째 밤. 신의 다중구조

  • 신 위에 있는 신이 되었다고 하는 우고.
  • 우고는 성궁의 무한한 시간을 이용해 끝없이 연구한 결과 원래 신이었던 다윗과 일 일라 조차 능가하는 전지전능에 가까운 존재가 되었다.
  • 그는 다윗과 일 일라를 하위신으로 격하시켜 수조 속에서 작은 우주나 만들며 소일하게 만들어버린다.
  • 아르바를 소환해 이런 상황을 보여주는데, 그는 자신이야 말로 전능한 신이며 아르바의 1000년과는 비교할 수도 없는 세월 동안 외로웠다고 말한다.
  • 그는 아르바에게 다시 친구가 되어달라고 강요하고 아르바는 그가 완전히 미쳐버렸음을 깨닫는다.
  • 한편 패배한 다윗은 소원대로 작은 우주를 창조하며 만족하지만 어딘가 잘못됐다는 막연한 느낌을 받는다.
  • 그런 그에게 어떤 목소리가 들리는데 그 주인공은 놀랍게도 신드바드.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105.37 KB)]

  • 다윗을 한 손에 낚아챈 우고. 다윗에게 흡수 당해 사라진 것처럼 보인 것은 페이크였는지?
  • 다윗은 자신은 성궁의 수호자가 된게 아니냐고 묻는데 우고는 자신이 "신 위의 신"이 되었기 때문이라 답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0.7 KB)]

  • 우고는 처음부터 다윗과 아르바의 계획은 훤히 보였고 신드바드의 침입도 예견한 바라고 말한다.
  • 다윗은 일 일라와 동화한 자신의 의지를 알 수 있을리 없다고 말하는데 우고는 그 점은 부정하지 않는다.
  • "성궁은 일 일라의 세상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순환시키는 시스템이자 나도 이 세상의 일부, 인간이 신을 내다볼 순 없다."
  • 우고는 이렇게 말하면서 "발상을 전환했다"고 덧붙인다.
  • "상자 속에서도 신을 훔쳐볼 수 없으리라 장담할 수 있을까?"

Example3.jpg
[JPG image (34.01 KB)]

  • 우고는 자신에겐 시간이 너무 많았다며, 연구 끝에 어떤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 "신의 다중구조. 그 순서를 뒤바꾸는 법도."
  • 어딘지 일그러져 보이는 우고. 그는 다윗이 듣지 잘 듣지 않는데도 주절주절 설명을 늘어놓는다.
  • "차원마저 다층구조화 되어 있다면 신에게도 계층이 있을 수 있잖아?"

Example4.jpg
[JPG image (53.96 KB)]

  • 다윗은 그의 말을 끊고 그가 일군 것에 대해 찬양한다.
  • 지금 우고라면 친구라도 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라며 "같은 신"끼리 대등하게 이야기해보자며 악수를 청한다.
  • 그러나 우고는 대답없이 손을 뻗어오는데.

Example5.jpg
[JPG image (83.96 KB)]

  • 한편 지상에 있던 아르바는 의식을 잃은 채로 방치돼 있었다.
  • 그녀가 눈을 뜨자 처음 보인 것은 우고. 그녀는 성궁으로 옮겨진 것이다.
  • 신드바드와 다윗이 성공했다고 생각하는데, 우고는 다윗과 일 일라는 저기에 있다며 웬 수조를 보여준다.

Example6.jpg
[JPG image (57.47 KB)]

  • 작은 수조 안에서 해파리처럼 퇴화해버린 다윗과 일 일라.
  • 그는 작은 소용돌이를 조작하고 있는게 그게 다윗의 우주다.
  • 우고는 그들의 소원 대로 하위우주를 만들게 해준 것. 그들은 수조 속에서 우고가 만들어준 작은 우주를 창조하며 만족하고 있다.

  • 아르바는 일 일라의 영락을 보고 분노하지만 우고는 아랑곳하지 않고 쓸데없는 설명을 계속 이어간다.
  • "신의 의지는 하위 세계의 생명은 알 수가 없어. 마치 사람을 구성하는 미세한 세포 하나하나에 자신의 존재의식과 사람의 의식 따위를 영원히 알 수 없는 거랑 비슷하지 않아?"
  • 아르바는 그가 일 일라의 힘을 또다시 빼앗았다고 원망한다.
  • 하지만 우고는 전혀 그럴 생각은 없었다는 듯 "신의 순서를 뒤바꾼 것 뿐"이라고 답한다.
  • 아르바가 그에게 분노를 표출하지만 우고는 "난 그들의 소원을 들어줬다"고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 아르바는 그에게 "네가 신이라도 되냐"고 따지는데, 우고는 무슨 세삼스런 말이나 들은 것처럼 "맞는데?"라고 말한다.

Example7.jpg
[JPG image (69.21 KB)]

  • 우고의 변화를 눈치챈 아르바. 그녀에겐 우고의 모습이 기이하고 불길해 보인다.

Example8.jpg
[JPG image (42.31 KB)]

  • 자신이 전능한 신이라고 선언하는 우고.
  • "알라딘이 있는 세계에선 말이야. 나는 솔로몬이 맡기신 세상을 잘 운용해야돼. 이러면 됐겠지 솔로몬?"

Example9.jpg
[JPG image (30.21 KB)]

  • 우고의 정신은 붕괴했다. 상상을 초월하게 긴 고독과 방대한 연구가 그의 정신을 좀먹었다.
  • 그는 아르바의 1000년은 아무 것도 아니며 그걸 무수히 초월한 시간 동안 지루함과 고독을 느꼈다고 토로한다.
  • 이제 그는 인간의 형태 조차 유지하지 못하는데 거대한 부정형의 형상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26.35 KB)]

  • 아르바는 우고가 미쳤음을 깨닫고 말할 수 없는 기분에 사로잡힌다.
  • 우고는 아르바를 촉수로 들어올리며 "이젠 쓸쓸하지 않아"라고 말한다.
  • "네가 있으니까."

Example11.jpg
[JPG image (35.41 KB)]

  • 우고는 먼 옛날 아르바를 동경했으며 솔로몬과 함께 친구가 되어 주었던 사람이라 말한다.
  • "다시 한 번 내 친구가 되어줘 아르바."
  • 아르바는 우고가 알라딘을 잃은 영향으로 망가졌고 맹목적으로 목적만을 성취하는 기계가 되었다고 평한다.
  • 하지만 이미 우고는 너무나 초월적인 영역에 있어 아르바의 힘으로는 어찌할 수가 없다.
  • 얌전히 그의 인형이 되는 아르바. 우고는 자신의 수족들을 조종해 의자와 병사 같은걸 만들어서 그녀를 여왕처럼 앉혀 놓는다.

  • 우고는 다시 자신의 업무에 심취하는데 어째서 신드바드가 성궁에 침입할 수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 그의 성궁 시스템은 완전한데도 신드바드는 약간이나마 그 방어를 깨는데 성공했다.
  • 우고는 이 점을 의문시하는데, 한편으론 어째서 "자신의" 마기들이 신드바드를 두려워해 왕을 고르지 않았는지도 의문시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98.13 KB)]

  • 이러는 사이, 다윗과 일 일라는 자신만의 작은 우주에서 창조의 기쁨을 누리며 신이 된 기분을 만끽한다.
  • 하지만 어딘가 한편으론 "뭔가 잘못되었다"는 막연한 위화감을 느낀다.
  • 과연 이것이 자신의 운명이고 사명인가? 다윗이 그런 의문을 느끼고 있을 때 "어떤 목소리"가 들려온다.
  • "너는 잘하고 있어. 내가 고지에 오르기 위한 포석. 그것이 바로 네 역할이지."

Example13.jpg
[JPG image (46.49 KB)]

  • 그 목소리를 들은 다윗은 모든 것을 깨닫고 목소리의 주인공을 부른다.
  • "신드바드여."



3. 여담

우고가 정신줄을 놨다는게 밝혀지면서 유력한 최종보스 후보로 확정되나 싶었지만 신드바드가 소멸한게 아니었다는 반전이 나오면서 모호해져 버렸다.

우고의 말로는 성궁엔 시간이란 개념이 없고 인간의 체감으로는 이루 셀 수도 없는 권태와 고독이라고 한다. 지금까지는 알라딘이 있었기 때문에 괜찮았지만 알라딘과 떨어진 이후로 급속히 망가진 걸로 보이고 자신이 전능한 신이라고 거리낌없이 말할 정도로 본래 목적을 잃었다. 쓸데없이 설명이 많았던 것도 이런 광기의 표출이었고 이번 화에서 유독 설명이 많은 것도 이런 요소를 두드러지게 한다.

이번 화 시점에서는 두말할 필요가 없는 세계관 최강자로 일 일라가 개입되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우주가 등장하지 않는 이상 우고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없을 걸로 보인다.

신드바드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지는 미지수. 루프로 완전히 돌아간 걸로 보였는데 자아를 유지하고 있었으며 지상에서 다윗이 한 것처럼 그에게 접근해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여전히 성궁을 탈취할 생각인 듯 한데 "고지에 오르기 위한 포석"이라는 걸로 보아 이미 방법은 연구를 끝낸 듯. 갑작스러워 보이지만 그와 다윗이 성궁에 있기 때문에, 실제론 그들도 무한한 시간 속에서 연구하고 있는 거나 다름없다. 우고가 한 것처럼 보다 상위의 신으로 위상을 바꾸는 방식으로 우고를 처리하려 할 것으로 예상.

아르바는 이미 밑바닥까지 떨어진 줄 알았는데 더 밑으로 떨어져 버렸다. 우고가 미쳤다는걸 알고 짓는 표정이 압권. 이 만화의 미친년 지분을 독점하다 시피하던 캐릭터였지만 현시점에선 그나마 제일 정상인이 되고 말았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