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17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16화 마기/317화 마기/31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마기 317번째 밤. 신드바드의 유대

  • 다윗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게 됐지만 신경쓰지 않고 일상을 계속하는 신드바드.
  • 이전처럼 알라비바, 알라딘과 자연스럽게 교류하며 지내고 있다.
  • 그리고 모처럼 옛동료들과 재회하는데. 이 날은 "최초의 신드리아 왕국이 멸망한 날"이다.
  • 그때 생존한 동료들과 기억을 공유하며 죽은 이들을 위해 "행복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결의를 재확인하는 신드바드.
  • 그러나 그에겐 자각하지 못하는 묘한 위화감이 싹트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6.89 KB)]

  • 전쟁의 참화. 소년 신드바드는 "나는 행복한 세계를 만들자"는 다짐을 한다.
  • 그것은 신드바드의 꿈. 그의 오랜 악몽이다.

Example2.jpg
[JPG image (48.81 KB)]

  • 다윗의 목소리가 사라졌지면 "조용하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며 업무와 일상으로 바쁘게 보내는 신드바드.
  • 다양한 위치에서 강연화 회담 등으로 신드리아 상회 총수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Example3.jpg
[JPG image (54.16 KB)]

  • 알리바바와 알라딘도 이전처럼 자연스럽게 교류하게 되었다.
  • 알리바바와 알라딘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져와 그의 의견을 묻는다.
  • 그 아이디어는 기존 통신기의 개량으로 신드바드도 참신하다고 호평한다.

Example4.jpg
[JPG image (38.71 KB)]

  • 그밖의 근황을 묻는 신드바드. 그런데 알리바바는 잘 해나가고 있지만 그의 지인인 부델은 조금 어려운 모양.
  • 알리바바는 그래도 "믿을만한 사람"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데, 신드바드는 진지하게 "망하는 상회도 나온다"며 충고한다.
  • 알리바바는 한사코 "아직 부델 상회는 망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는데 신드바드는 알리바바가 보지 못하는 곳에선 망하는 상회도 속출하고 있다며 여럿이서 경쟁하는건 전쟁이든 상회든 큰일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알리바바에게 그런 것까지 예측하고 있냐고 묻는데.

Example5.jpg
[JPG image (51.63 KB)]

  • 이번엔 황제국에 들른다.
  • 신드리아 상회와 FANFAN상회 간 회담을 위한 방문. 하지만 과거의 앙금이 남아있는 연홍옥은 하황문에게 회담을 맡긴 채 빠져나가려 한다.
  • 그것을 "점잖지 못하다"고 꾸짖는 신드바드.
  • 그녀가 원한을 가지고 있는 "그 일"은 황제국의 내전을 종식하기 위해 불가피한 일이었음을 강조한다.

Example6.jpg
[JPG image (65.42 KB)]

  • 다시 여러 나라에서 여러 날을 보내고.
  • 모처럼 신드리아 왕국으로 돌아온 신드바드. 히나호호도 같은 날 신드리아를 방문했다.
  • 히나호호는 임챠크의 왕이 되었지만 자신에게 맞지 않는 자리라고 생각하며 신드바드가 왕으로서 전국민을 통합할 수 있었던걸 대단하다고 실감하고 있다.
  • 요즘은 "손주가 크는게 유일한 낙"이라며 둘은 어느덧 세월이 많이 흘렀음을 실감한다.
  • 그리고 두 사람은 "기념비"로 향하는데.

Example7.jpg
[JPG image (77.54 KB)]

  • 이날은 "최초의 신드리아 왕국"이 멸망했던 비극의 날이다.
  • 이 자리에 모인 것은 모두 그날의 생존자들. 마스루드, 자파르, 피피리카, 사헬, 히나호호, 드라콘, 스파르토스.
  • 기념비는 그때 죽은 동료들, 전우들을 기리는 것이었다.
  • 그 날의 참상을 되새기는 일행들.

Example8.jpg
[JPG image (65.02 KB)]

  • 과묵한 스파르토스가 모처럼 입을 연다.
  • 형인 미스토라스가 이때 죽었던 것이다. 그가 죽었을 땐 그 애통함이 영원할 거라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아름다웠던 추억만이 떠오른다며, 그런 자신을 용납하기 힘들다고 말한다.
  • 히나호호의 동생 피피리카는 그건 "네가 그 자리에 없었기 때문"이라며 자신은 그날 풍기던 "사람이 불타는 냄새"나 "그 사람"[1]이 죽어가던 무참한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고 말한다.
  • 히나호호는 동생을 위로해주고 신드바드는 그런 히나호호에게 "루룸이 죽고 혼자 힘으로 잘해주었다"고 치하한다.
  • 이어서 스파르토스에게도 미스토라스 대신 팔신장의 임무를 완수해주었다고 칭찬하고 그와 마스루드, 자파르 덕에 신드리아가 평온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 그리고 드라콘에게도 자기 대신 신드리아를 훌륭히 통치해주었다고 격려하는데

Example9.jpg
[JPG image (29.24 KB)]

  • 드라콘은 오히려 신드바드를 칭송한다.
  • "그대야 말로 이 나라와 세계를 위해 온 힘을 쏟아부었던 인간이야."
  • 그들은 신드리아 왕국이 짓밟힌 이후 전쟁이 없는 평화의 시대를 만들고자 맹세했다.
  • 그날 죽었던 사람들도 틀림없이 지금의 평화를 자랑스럽게 지켜보고 있을 거라며 자신들 또한 그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67.81 KB)]

  • 그를 바라보는 전우들의 눈동자.

Example11.jpg
[JPG image (56.29 KB)]

  • 신드바드는 새삼 깨닫는다.
  • "나는 동료들과 함께 이곳까지 왔다. 난 행복한 세계를 만들어야 해. 이녀석들을 위해."
  • 그는 다시 한 번 다윗에게 말한다. 자신은 다윗과 다르고 이 유대를 바탕으로 올바른 세계를 만들어 보이겠다고.
  • 그런데... 역시 다윗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 정체를 알 수 없는 위화감.



3. 여담

  • 신드바드의 모험과 크로스오버 에피소드.
  • 직접 언급되진 않았지만 세렌디네도 이때 사망한 걸로 보인다. 제파르가 현재 신드바드 소유인 것도 이때문으로 보인다.
  • 신드바드의 독선이 어디서 비롯했고 무엇 때문에 집착하는지 보여준 에피소드.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독선도 "유대"에서 비롯하고 있다.
  • 자피르, 마스루드, 드라콘, 히나호호, 스파르토스는 단지 팔신장이 아니라 신드바드의 건국동지이며 멸망의 생존자라는데서 특히 유대를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한편으론 연홍염이 세계를 정복하려고 했던 것도 가족간의 유대였다는 점, 그리고 알리바바가 신드바드의 대안으로서 부각되는 이유 또한 유대라는 점에서, 유대에 의한 대립과 반목이 마기의 주된 테마임을 확인할 수 있다.

  • 전우들이 신드바드를 바라보는 장면에서 자피르와 마스루드 만이 조금 다르다. 자피르는 걱정에 잠긴 눈으로 그를 바라보았고 마수르드는 아예 시선이 생략되어 있다. 이 두 사람은 심복들 중에서도 신드바드의 변화에 대해서 가장 민감하게 느끼고 있었고 우려하고 있던 이들. 앞으로 전개에 대한 복선일까?


----
  • [1] 비델로 보인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