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마기/305화

마기/에피소드
마기/304화 마기/305화 마기/30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명대사
4. 여담
5. 분류


1. 소개

마기 305번째 밤. 교차하는 의지
밝혀지는 2년 전의 결전.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1.86 KB)]

Example2.jpg
[JPG image (56.48 KB)]

  • 신드바드는 "너만은 마음을 열지 않았다"며 알라딘이 신드리아 왕국의 마기가 되어 달란 부탁을 거절한 일을 거론한다.
  • 알라딘은 "신드바드 아저씨를 좋아하는건 사실"이라고 말하면서 단지 그가 이루려는 세상에 동의할 수 없어서 그렇다고 한다.
  • 하지만 신드바드는 "전쟁과 기아, 노예, 폭군의 연쇄를 막기 위해선 솔로몬의 지혜로 성궁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고 항변한다.

Example3.jpg
[JPG image (65.39 KB)]

  • 그가 원하는 것은 "루프 시스템의 근본을 바꿔 버리는 것".
  • 오로지 행복만이 있는 루프 시스템을 만들어서 불행이 퍼지는 일을 방지해 버리는 것이다.
  • 그걸 위해서 성궁에 가야한다는 것.

Example4.jpg
[JPG image (34.96 KB)]

  • 하지만 알라딘은 "그건 얼버무리는 것"이라면서 "결국 아저씨가 좋다고 생각하는걸 영원히 강요하고 나쁘다고 생각하는걸 금지해버리는 것"에 지나지 않다고 일침한다.
  • 신드바드는 "그게 뭐가 나쁘냐"며 오히려 반박한다.

Example5.jpg
[JPG image (53.9 KB)]

  • 알라딘은 "한 사람의 가치관을 강요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후대의 사람들은 그 자신들이 스스로 선택해야 한다"고 대답한다.
  • 신드바드는 "나만이 운명의 흐름을 볼 수 있다"고 말하며 "세상이 어떤 이치로 흘러가는지 아는 것은 나뿐이니 내가 이끌어야 맞다"고 주장한다.
  • 능력을 지니고 태어난 자는 책임을 다해야 하는 것이며 알라딘도 "마기"로서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냐고 말한다.

Example6.jpg
[JPG image (80.5 KB)]

  • 알라딘은 다시 "운명은 그 자체로 있어야지 누가 조종해선 안 되는 것"이라며 "과거 일 일라가 운명의 고삐를 쥐었지만 솔로몬 왕이 그것을 빼앗아 조각냈다."고 말한다.
  • 그러자 신드바드는 흥분하며 "솔로몬왕은 무책임하다"고 반박한다.
  • 그 결과가 증오와 전쟁으로 너덜너덜한 세상이라며 유일한 왕이란 필수불가결한데 솔로몬은 무책임하게 굴었고, 자신은 도망치지 않겠다며 의지를 피력한다.
  • 알라딘은 "아저씨가 틀리지 않았다는 보장이 어디있냐? 불행이 찾아온 날은 없었냐"고 하는데, 신드바드는 자신있게 "있다"고 말한다.
  • 노예가 된 적도 있고 나라가 망한 적도, 국민이 죽은 적도 있지만 모두 필연적인 것이고 "필요한 일들"이었다고.
  • 바로 오늘날의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절차였다고 한다.

Example7.jpg
[JPG image (46.58 KB)]

  • 하지만 알라딘은 "그건 아저씨가 실패했던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잘라 말한다. 바로 "아저씨도 틀리는 경우가 있다"는 것.
  • 신드바드도 "결국 인간일 뿐이고 모든 것을 짊어질 필요는 없다. 틀리더라도 다른 사람과 더불어 전진할 수 있으면 된다"고 말한다.
  • 신드바드는 말이 막히지만 그럼에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평행선임을 확인한다.

  • 알라딘은 퇴각하는데, 신드바드는 알라딘이 그 아버지처럼 책임을 방기한 것이 유감스럽다고 말하지만 마음이 바뀌길 기다리겠다고 한다.
  • 백영(아르바)는 그냥 둬도 되겠냐고 묻는데 "어차피 갈 곳도 없다"며 내버려 둔다.

Example8.jpg
[JPG image (48.14 KB)]

Example9.jpg
[JPG image (27.13 KB)]

  • 얼마 뒤 아르바는 황제국 낙성에 나타난다.
  • 신드바드 몰래 알라딘의 정신을 빼앗아 솔로몬의 지혜를 손에 넣으려 하는 것.
  • 알라딘은 분명 백룡에게 피신했을 거라고 계산했는데, 이들은 한발 앞서 바다로 도망친 뒤였다.

Example10.jpg
[JPG image (56.66 KB)]

  • 알라딘은 중상을 입고 백룡과 모르지아나의 간호를 받는다.
  • 백룡은 아르바가 백영의 몸을 강탈했음을 알라딘을 통해 알게 된다.
  • 백룡은 아르바가 알라딘을 죽여서라도 솔로몬의 지혜를 손에 넣으려 할 것임을 예측하는데, 때맞춰 아르바가 나타나 일행이 탄 배를 공격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73.52 KB)]

Example12.jpg
[JPG image (85.85 KB)]

  • 백룡은 자간의 힘으로 모르지아나와 알라딘을 피신 시키고 홀로 아르바와 맞선다.



3. 명대사

그건 아저씨가 실패한 결과야. 아저씨라도 실패하는 경우가 있었던 거야.
그래도 당연한 거야! 아저씨도 평범한 인간이니까!
아저씨 혼자서 짊어지지 않아도 괜찮아! 틀리고 괴로워하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고 다들 전진할 수만 있다면 됐잖아!

- 알라딘. 자신이 겪은 모든 괴로움은 "성공을 위한 절차"에 지나지 않았다는 신드바드에게. 달편으로 일관하던 신드바드도 여기에는 반박조차 하지 못했다.

4. 여담

  • 생각보다 신드바드는 알라딘을 죽이려 들거나 하진 않았다.
  • 알라딘은 신드바드도 결국 평범한 인간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갈하는데, 지금까지 누구도 하지 못했던 말이다.
  • 신드바드의 계획도 결국은 연홍염이 하려던 일을 제도적으로 이루려는 것 뿐으로 차이점이라면 그 과정에서 "대전쟁"이 있느냐 없느냐에 지나지 않는다.
  • 지금까지는 백룡도 알라딘과 함께 있을 거란 예측이 우세했으나 알라딘 일행을 피신시키고 홀로 아르바와 맞서 싸웠으니 그럴 가능성은 낮다.



5.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