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대군

Contents

1. 大軍
2. 大君
2.1. 조선왕조작위
2.1.1. 조선의 대군 일람
2.2. 일본 쇼군의 칭호

1. 大軍

거대한 규모의 군대라는 뜻. 시대나 지역에 따라서 '대군'의 기준은 달라지는데, 이는 각 국가마다 인구수가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고대에는 1만명 정도면 대군으로 여겨졌으나, 점차 십만 이상은 되어야 대군으로 여겨지게 된다.

중국 중세에는 백만 정도는 되어야 대군으로 여겨진다. 이름하여 백만대군. 본래는 과장해서 자칭 백만대군 정도가 많았지만, 중국의 인구가 엄청나게 늘어나면서 수나라-당나라 이후로는 진짜 백만 규모의 대군을 동원할 수 있게 된다.

근대에는 국가 총력전 체계가 갖추어지면서 양차대전을 거쳐서 몇백만~몇천만 규모의 인구가 전투에 투입될 지경에 도달하였다. 역사상 최대의 대군이 투입된 전쟁은 제2차 세계대전이다. 현대전에서는 첨단 병기가 발전하고 총력전이 없어져 제한전에 국한되면서 군 인원 자체의 규모는 줄어드는 상황이다.

창작물에서는 대군을 이끌고 가면 패배하는 클리셰가 있다.(…) 사실 대군으로 소수의 적을 이기는 것보다, 소수의 아군이 대군을 물리치는 것이 더 극적이기 때문에 이런 묘사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물론 현실에서는 기본적으로 대군을 이루는 쪽이 승리할 가능성이 훨씬 높지만, 숫자가 많은 쪽이 무조건 이기는건 재미 없으니까 창작물에서는 묘사가 적다. 싸움은 숫자라고!!

2. 大君

2.1. 조선왕조작위

조선왕조작위. 태종 이방원 시기에 만들어졌다. 왕자, 적손에게 주어진다. 적손이 아닐 경우에는 그냥 군(君).[1]

역적 같은 죄라도 걸리지 않으면 평생 잘 먹고 잘 사는 지위이다. (물론 왕권이 불안정한 시기에는 파리목숨같은 지위가 되기도 한다.) 황제국 체계에서는 친왕에 해당한다.

2.1.1. 조선의 대군 일람

2.2. 일본 쇼군의 칭호

외교문서에서 '일본국 대군(日本國 大君)'이라는 칭호를 썼다. 이는 명목상의 왕인 '덴노'와 실권자인 '쇼군'이 따로 존재하는 일본 정치의 특수성을 외부에 얼버무리기 위해 사용한 정치적 술책이다. 어떻게보면 외왕내제의 일종.

예외적으로 무로마치 막부의 아시카가 요시미츠가 명나라로부터 일본 국왕(日本 國王)으로 칭해진 사례가 있다. 하지만 명나라에 보내는 국서 외에는 이러한 명칭을 사용한 적이 없고, 그조차도 후세에 일본 우익들에게 덴노를 놔두고 국왕을 참칭했다고 까였다.

덴노가 있다는 것은 외부에서도 왠만큼 다 알고 있지만, 덴노에게 실권이 없다는 것도 알만큼 다 알고 있었으므로, "자칭 일본 황제라는 놈이 있대. 근데 이름만 그럴 뿐이지 걔가 다스리는건 아냐."하는 수준으로 인식되고 외부에서는 쇼군이 진짜 통치자로 여겨지고 있었다.


----
  • [1] 이 '군'이라는 칭호는 그 외에 반정으로 폐출된 왕에게도 붙여진다. 연산군이나 광해군, 왕좌를 빼앗긴 뒤 '노산군'으로 격하당한 단종 등이 그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