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광해군

조선의 왕들
14대 선조 이연→15대 광해군 이혼→16대 인조 이종

생몰년도: 1575~1641
재위년도: 1608~1623

광해군은 조선의 15대 왕이다.

임진왜란 이전부터 대신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으며, 왜란 때에는 선조가 의주로 도망갔을 때 분조를 이끌고 평안도로 가서 병사들을 독려해서 당시 명군이나 대신들로부터 칭송받았다. 명이 몇 번 선조보고 "야 이제 슬슬 양위하지?"라는 말까지 했을 정도로(...). 이에 선조는 자신의 왕권을 회복하기 위해 몇번 양위소동까지 일으켰을 정도.

그러나 임진왜란 이후에는 그리 순탄치는 못했는데[1], 우선 명은 시시각각 광해군에 세자 책봉에 딴죽을 걸었으며[2], 선조는 이 틈을 노려 광해군보다 거의 10살 연하인(...) 인목왕후를 맞아들이기까지 했다. 그러니까, 새어머니가 아들보다 10살 어리다는 거다. (선조 상도둑놈 인증...) 거기다가 인목왕후가 아들인 영창대군까지 낳자, 광해군의 입지는 더더욱 줄어들기까지 했으며, 유영경등의 소북들(후대에 탁소북)은 대놓고 영창대군 편을 들기도... 그래도 노년에 무리한 선조가 영창대군이 3살일 때 죽어 결국 왕이 되는데 성공했으며 유영경과 그의 무리들은 사사된다.

왕이 된 이후에는 이이첨과 정인홍 등의 대북을 중용했으며[3], 강성해가는 후금과의 전쟁을 피하기 위해 당시 사르후 전투에서 포로로 잡혔던 강홍립을 이용하기도 했다. 그리고 대동법을 시행하기도 했다.[4]

다만 세자 시절에 겪었던 전쟁 때문에 PTSD가 걸렸는지 지나치게 많은 궁궐과 성을 쌓아 국고를 탕진시키기도 했으며, 이는 민생에 커다란 부담을 주었고 현대 연구자들 역시 비판하는 요소이다. 왕권을 강화하는 방도로 한번 반역음모가 생기면 관계자들을 지나치게 국문하기도 했다.

결국 광해군의 지나친 대북 밀어주기에 반발한 서인들이 인조반정을 일으켜 왕위에서 쫓겨난다. 광해군은 유배되었으며 각지를 전전하다가, 최후에는 제주도로 유폐되어 거기서 죽는다.

묘지는 남양주시에 있다.참조


----
  • [1] 정확히는 임란 이전에도 그리 순탄한 입지는 아니었다. 선조는 임란 이전에는 다른 후궁 소생인 신성군 등을 총애했다.
  • [2] 당시 명은 황제와 관료가 후계 문제로 한참 입씨름을 했던 시기였다. 당시 만력제도 선조와 비슷하게 나이 어린 아들을 황태자로 세우려 하여 대신들이 반대하고 있었는데, 만약 광해군의 세자 책봉을 허용할 경우 만력제가 이걸 빌미로 이용할 수 있어서 반대할 수 밖에 없었다. (광해군 또한 형인 임해군이 아직 건재했기 때문.)
  • [3] 다만 유희분과 박승종 등의 소북도 이 시기에 상당한 영향력을 가졌다. 또한 반대로 정치적인 중용과는 별개로 이이첨에 대해서는 경계심을 갖고 있기도 했다.
  • [4] 다만 광해군 본인은 세간의 인식과 달리 대동법 자체에 대해 회의적이었다.